자동로그인

방문객 접속통계
공격적인 찌낚시 다모


'가입인사' 및 이런저런 세상 사는 이야기들 "왁자지껄 사랑방"
일방적 비방,욕설 폄훼 글 은 사전 동의 없이 삭제처리됩니다
  가을이 오긴 왔네
  글쓴이 : 서울바부     날짜 : 17-09-21 06:49     조회 : 60     트랙백 주소
참으로 긴 여름 뜨거운 열기로 가득한 터널속에 지치듯 널부러진 몸을 추스리며 지독한 기다림은  
이 가을이 빨리오는 것 이였다...
어느날 창문을 열곤 바라본 하늘가엔 눈부신 푸르름이 보였다..
잠 못이루는 긴 긴 열대야  어둠속에 가득채운 풀벌레 소리를 자장가 삼고 기다렸다..
 
가을이 온다..
지독한 뜨겁고 후끈 대던 여름을 밀어 내려니 웬만한 바람으론 되지 않을듯 해서인가..?
기세 등등한  폭풍으로 밀고오는 가을은 아마도 제가 채워야할 시간속에 다른 계절에 밀리면 않된다는
절박함이 있는듯 하다....
 
내 인생은 지금 어디쯤 와 있으며 어디로 가고 있을까..?
가을일까..?
아니면 겨울 입구 에 서있을까..? 
알수 없는 쓸쓸함이 가슴으로 밀려와 공연히 지난날들을 돌아보며 안타까워 하는  시간에
생각을 담고 있다..
 
봄같은 시절엔 철이 없었고 세상 사는 이치도 모르며 땅은 얼마나 넓으며 하늘은 왜 저렇게 푸르르며
나무는 계절마다 왜 모양을 달리하는지 조차도 모르고 살았다...
여름 같은 날들엔 삶이 무얼까 생각지도 못하며  명예와 삶을 중요시만 여기고
남보다 더 채워야 할것들이 또 더 없을까..?  하는 눈먼 욕심과 자만과 과욕으로 채우며 살아왔다....
가을이 오는 어느날 돌아보게 되는 지나간 시절이 그리운 것은 그러한 시간조차도 다시 돌아갈수 없기에
이렇게 공연한 외로운맘으로 책상머리에 머릴 조아리고 있다... 
 
나는 지금 내 뒤에 내 인생의 가을을 보내고 섰지만 인생에 가을은 아직 나를 보내지 않는 듯하다..
아직도 내가슴은 펄펄 끓는 청춘이 불씨처럼 살아있고..
나는 아직도 큰목소리로 인생을 노래 할수 있고.. 
혼자서 베낭여행도 할수 있기에 나는 가을남자로 아직은 남고 싶은 욕심이 조금은 넘친듯하다....
 
지독히 덥던 여름이라도 곁에있어 좋았다...
내가 만질수있고 채울수있던 더위라도 더 오래 머무르길 바라는 마음은 
흘러가는 세월이 무지막지한 힘으로 끌고가는 것을 막을 수 없는것..
맞서서 잡고 늘어져도 나는 이미 그 힘에 끌려가고 있슴을 알기때문이다..
 
가을이 온다....
가을은 풍요의 계절 임에 오늘 햇살 눈부신 가을 첫날 뭉게구름 가득한 하늘을 바라보며
가슴이 설레임을 느껴본다...
가을....내 인생 의 계절 같은 가을이 왔다...
모두 기다렸을 풍요의 삶을 기대하는 우리의 마음에 실망을 주지 않는 가을이기를 간절히 빌어 본다...
 
 

코멘트입력

게시물 2,029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029 [HOT! 포토] 윤아, ‘몸매 드러나는 반전 드레스’ 문화일보 17-10-16 58
2028 건강. 잦은방귀 민망하시죠? 미친영감 17-10-16 39
2027 꿈꾸는 다락방 이지성 작가님에게 책이란? 안개다리 17-10-16 19
2026 기상캐스터 의상 협찬 돌려막기 낙월 17-10-15 28
2025 초등6학년 딸이 야동 봐요, 도와주세요.jpg 거시기한 17-10-15 36
2024 전화 사기 조심하세요 대운스 17-10-15 23
2023 최후의 ‘낙동강 더비’ NC, ‘곰 사냥 간다’ 알밤잉 17-10-15 20
2022 즐겁게 일하는 사람을 당할 수 없다 대발이02 17-10-15 21
2021 [직장인건강백서] '건강해지려면, 아침을 굶어라!' 민군이 17-10-15 24
2020 돼지 새끼 흐덜덜 17-10-15 26
2019 '연장 11회 7득점' NC 다이노스, 기선 제압 外 양태현 17-10-09 37
2018 대선때 ‘文 비방글’60代 집유 (1) 파파스 17-10-09 41
2017 축의금 3만원에 4명 데려온 동료에게 문보석 17-10-01 58
2016 집에 두면 ‘근심 덩어리’, 데리고 나가면 ‘짐 덩어리’ 불량감자 17-09-30 68
2015 인천일보 만평!! 인천일보 17-09-28 57
2014 [최고의TV] '님과함께2' zm 17-09-28 61
2013 크릴 분쇄기 베아링 zm 17-09-28 62
2012 화제가 된 ‘붕어빵’ 유공 17-09-27 64
2011 만약에 백두산 폭발하면? 유공 17-09-27 64
2010 세계에서 가장 무거웠던 '500kg' 여성, 강성욱 17-09-26 61
2009 배우 김규리 '블랙리스트' 심경고백 세계일보 17-09-25 65
2008 "더이상 터치하지 않는다” 나이인 17-09-25 60
2007 얼마나 날씬해 지기를 바랬으면... 문화일보 17-09-24 62
2006 황사를 막아주는 나무야 문화일보 17-09-23 59
2005 결혼식 하객예절 나이스p 17-09-22 69
2004 트럼프와 ‘로켓맨’…풍자 봇물 나이스p 17-09-22 66
2003 가을이 오긴 왔네 서울바부 17-09-21 61
2002 "피박 아냐" "참견 마라"…고스톱 중 흉기 코코샤넬 17-09-16 77
2001 삼겹살에 소주 한 잔 '최악의 음식궁합' (1) 세계일보 17-09-15 73
2000 류현진, 방송인 배지현과 열애…“시즌 이후 결혼” 연합뉴스 17-09-14 75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