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로그인

방문객 접속통계
공격적인 찌낚시 다모


'가입인사' 및 이런저런 세상 사는 이야기들 "왁자지껄 사랑방"
일방적 비방,욕설 폄훼 글 은 사전 동의 없이 삭제처리됩니다
  집에 두면 ‘근심 덩어리’, 데리고 나가면 ‘짐 덩어리’
  글쓴이 : 불량감자     날짜 : 17-09-30 14:39     조회 : 173     트랙백 주소

 
은퇴 남편은… 집에 두면 ‘근심 덩어리’, 데리고 나가면 ‘짐 덩어리’
 
 
■ 혼자 내보내면 ‘사곳덩어리’ 

세상 물정 모르는 남편들  

돈 잘 벌어주면 내 남편이고  

집에 두면 ‘근심 덩어리.’  

밖에 데리고 나가면 ‘짐 덩어리.’  

마주 앉으면 ‘한숨 덩어리.’  

더 오래 지나다 문득 바라보니 ‘원수 덩어리.’ 

혼자 밖에 내보내면 ‘사곳덩어리.’  

내가 먼저 저 세상에 가면 며느리에게 ‘구박 덩어리.’  

명예퇴직하더니 ‘골칫덩어리.’ 

명절 때 보니 ‘밥 덩어리.’ 

사업 한답시고 6개월 만에 ‘빚 덩어리.’  



■ 황혼 남편의 아내 대하는 법 

1.함께 있는 시간을 줄여라. 그래야 의견 충돌로 다툴 일이 적어진다.

2.서로가 하는 일에 간섭하지 마라. 세상을 살아온 경험이 있다. 치매 환자가 아닌 이상 허튼짓은 안 한다. 

3.쪼잔하게 여자 돈 쓰는데 간섭하지 마라. 돈 쓰는데 간섭받으면 제일 열 받는다. 스트레스받아 병들면 돈 더 많이 든다.  

4.같은 취미를 가지지 마라. 서로가 어울리지 않는 게 좋다.  

5.식사는 각자가 알아서 챙겨 먹어라.  

6.집안일도 집에 오래 있는 사람이 먼저 알아서 해라.  

7.TV 채널은 여자에게 우선권을 줘라. 안 그러려면 한 대 더 사라.

8.모임을 부부가 함께하지 마라. 서로 비교하고 나쁜 일만 생긴다.

9.마누라랑 한 방에서 같이 자자고 하거나, 간식 없냐고 물어보지 마라.

10.마누라가 화장하고 나가는데 어디 가느냐고 물어보거나, 외출했다가 들어 오면 어디 갔다 오냐고 물어보지 마라.  


■ 힘들 때 와이프 사진 보는 이유는 

저는 살다가 너무 힘이 들 때면 휴대전화 속에 있는 와이프 사진을 바라봅니다.

‘내가 이 사람과도 사는데 세상에 못할 일이 어딨겠나!’  

아내도 살다가 힘이 들 때면 제 사진을 수시로 본답니다.  

‘내가 이것도 사람 만들어 데리고 사는데, 세상에 못할 일이 어딨겠나!’


■ 아저씨들한테 10가지만 전해라∼ 

1.“아직도 청춘인 줄 알고 젊은 애들과 축구 하지 말라”고 전해라∼

발목 부러진다.  

2.“옷 태가 안 난다고 내복을 절대로 벗지 말라”고 전해라∼ 

바로 감기 걸린다.  

3.“여성에게 농담하지 말라”고 전해라∼ 

성희롱으로 고발당해 신세 망친다.  

4.“자식들에게 옛날 군대 얘기하지 말라”고 전해라∼  

씨알도 안 먹힌다.  

5.“남 앞에서 돈 자랑하지 말라”고 전해라∼  

바로 사기당한다.  

6.“이쁜 여자가 다가오면 가까이하지 말라”고 전해라∼  

좋아서 오는 게 아니다. 꽃뱀한테 물린다.  

7.“술집 2차 가지 말라”고 전해라∼  

2차에서 돈 뿌리면 처자식은 굶는다.  

8.“마누라한테 대들지 말라”고 전해라∼  

여자가 남자보다 오래 산다.  

9.“밥 달라고 하지 말라”고 전해라∼  

나중에 사료 먹는다.  

10.“멋 부리지 말라”고 전해라∼  

아무리 멋 부려도 아가씨한테는 그저 아저씨.  


■ 어르신들이 다니는 ‘서울공대’?  

1.서울공대(서럽고 우울해서 공원에서 시간 보내는 노인) 

2.연세대(연금으로 세상 구경하는 노인) 

3.고려대(고상하게 여행이나 다니는 돈이 많은 노인) 

4.건국대(건강한 몸으로 국민연금을 받고 사는 노인)  

5.전국대(전철·국철로 종일 시간 보내는 노인)  


■ 유산 남긴 멋진 남편 vs 질긴 놈 

사업을 하는 어느 남편이 20억 원짜리 생명보험 7개를 들어놓고 과로로 죽었다. 장례를 치르고 삼우제가 끝난 다음 날, 부인이 남편 사진을 보면서 하는 말,  

“당신은 아주 멋진 놈이야.” 

이 소리를 들은 옆집 남편. 그날로 헬스클럽에 가서 열심히 운동하면서 건강하게 생활하며 죽지도 않으니, 마누라가 마음속으로 자기 남편한테 하는 말,  

“어유∼ 질긴 놈.”  


▲  일러스트 = 김정훈 기자 kimjh@

■ 젊은 여성과 로맨스 꿈꾸지 마! 중년男 8계명 

1.“내가 왕년에는…”이라는 말은 하지 마라. 검증할 수 없는 지나간 이야기, 듣는 사람도 피곤하다.

2.젊은 여성과 로맨스를 꿈꾸지 마라. 그런 로맨스는 현실에 없다.

3.자식 비교하지 마라. 자식도 아버지 비교한다. 

4.등산갈 때 여자와 만날 목적으로 가지 마라. 탈 나기 쉽다.

5.동네에서 슬리퍼 끌고 다니지 마라. 정말 없어 보인다.  

6.전원주택 꿈꾸지 마라. 나이 들수록 병원 가까운 도시에 살아야 한다. 함부로 전원주택 지었다가 나중에 안 팔려서 애물단지 된다. 

7.함부로 창업 생각하지 마라. 치킨집, 편의점은 차고 넘친다.

8.혼자 산에 절대로 가지 마라. 갑자기 조난사고를 당하면 꼼짝없이 죽는다.


■ 칠, 십 프로 만족… 팔, 팔한 운동 ‘숫자의 지혜’ 

일, 만 하지 마라. 때때로 자신의 인생을 즐겨라. 

이, 일 저 일 끼어들지 마라. 한 번 실패하면 골로 갈 수 있다.

삼, 삼오오 놀러 다녀라. 인생은 외로운 존재이니 어울려 다녀라.

사, 생결단하지 마라. 여유를 갖고 살아라.  

오, 케이를 많이 하라. 되도록 입은 닫고 지갑은 열어라.  

육, 체적 스킨십을 즐겨라. 스킨십 없이 홀로 지내면 빨리 죽는다.

칠, 십 프로에 만족하라. 올인하지 말고 황혼의 여유를 가져라.

팔, 팔하게 운동하라. 인생은 짧으니 게으르지 마라.  

구, 차한 변명을 삼가라. 변명하면 사람이 몹시 추해 보인다. 

십, 프로(소득의)는 친구(동료)들을 위해 투자하라. 노년에 가장 소중한 벗이 있어야 자산이다.
 

코멘트입력

게시물 2,056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018 거제도 찾아 오시는길 태조FC 17-12-08 1235
2056 2011년 서울시장 보궐 양보 언급…“정치가 이렇게 사람을 연합뉴스 18-01-20 12
2055 거대한 랍스터 김윤호 18-01-12 29
2054 어부와 초대형 새치 스포탈코리아 18-01-12 34
2053 지나가다 우스개 한마디 ㅋㅋㅋㅋ 감성돔특공대 18-01-10 43
2052 멸종 위기종 황새 증도를 찾아 원세용 18-01-09 40
2051 결혼발표 일본 여배우 검색순위 1위.. 왜??? 문화일보 18-01-03 52
2050 대서양의 괴물 물고기 고득주 17-12-29 56
2049 美 언론 예측 "강정호, 내년엔 비자 받고 " 마이데일리 17-12-29 49
2048 사랑의 표시 박재광 17-12-17 93
2047 멍청하고 근면한 놈 (1) chlrh 17-12-17 80
2046 결혼식 올리고 몇 시간만에 신부 가...왜? 파이낸셜 17-12-15 75
2045 내연남 성형수술로 남편 행세시켜 연합뉴스 17-12-15 65
2044 MBC 노사 “과거 청산” 공동발표 김인구 17-12-09 79
2043 2018 거제도 찾아 오시는길 태조FC 17-12-08 1235
2042 인형외모 뽐내는 ‘수려한’ 한효주 문화일보 17-12-08 77
2041 사나 - 트와이스TV6 5화 호구1 17-12-07 68
2040 러블리즈 꽃케이 김지연 천사05 17-12-07 69
2039 사나 - 뭉쳐야뜬다 열차11 17-12-04 94
2038 트와이스 미나 까망붓 17-12-03 85
2037 사나 - 트와이스TV6 5화 강턱 17-12-03 78
2036 오늘자 구구단 세정, 깜찍이 미나.gif 기계백작 17-12-02 79
2035 러블리즈 애플빛세라 17-12-01 67
2034 백현주 믹스나인 프로필 촬영 비하인드 술먹고 17-11-27 73
2033 “실질적 성평등 이루려면 헌법에 여성 목소리 담아야” 여성신문 17-11-24 82
2032 [유모어]불은 켜지 말아요 오컨스 17-11-16 115
2031 STX조선 ‘선수금환급보증’ 발급 막바지 진통 jknoss 17-11-15 89
2030 세상에서 제일예쁜 소녀가 지금 파이낸셜 17-11-13 135
2029 한가할때 읽어보면 재미있는 썰 알밤잉 17-10-27 177
2028 [HOT! 포토] 윤아, ‘몸매 드러나는 반전 드레스’ 문화일보 17-10-16 195
2027 건강. 잦은방귀 민망하시죠? 미친영감 17-10-16 158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