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로그인

방문객 접속통계
공격적인 찌낚시 다모


'가입인사' 및 이런저런 세상 사는 이야기들 "왁자지껄 사랑방"
일방적 비방,욕설 폄훼 글 은 사전 동의 없이 삭제처리됩니다
  2011년 서울시장 보궐 양보 언급…“정치가 이렇게 사람을
  글쓴이 : 연합뉴스     날짜 : 18-01-20 14:01     조회 : 241     트랙백 주소
 
 
 
 
박원순, 안철수에 역공… “무조건 비난에 절망감”
2011년 서울시장 보궐 양보 언급…“정치가 이렇게 사람을 바꾸어 놓는가”
 
 
 
▲  박원순 서울시장 [연합뉴스 자료 사진]
박원순 서울시장이 최근 논란이 된 서울시의 미세먼지 대책을 강도 높게 비판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를 향해 “편을 가르고 다른 편의 일이라고 무조건 비난하는 것은 새 정치와는 너무도 먼 방식”이라며 반발했다. 

박 시장은 19일 밤늦게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요즘 안 대표님을 보면 안타까운 마음이 앞선다”며 “정치가 이렇게 사람을 바꾸어 놓는가 절망감이 든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망치로 내리치듯 둔탁하게 쏟아낸 말씀을 들으며 새로운 정치를 다시 생각한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전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서울형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에 따른 출·퇴근 시간 대중교통 무료 정책을 두고 ‘100억짜리 포퓰리즘’이라고 비판한 바 있다.

박 시장은 자신이 서울시장에 처음 당선된 2011년 보궐선거 당시 안 대표와의 인연까지 언급하며 섭섭한 마음을 숨기지 않았다. 

그는 “돌아보면 우리는 좋은 관계였다”며 “서로의 정치적 여정은 달랐지만, 대표님의 진심을 알기에 늘 마음으로 응원해왔다. 무엇보다 지난 2011년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 대표님의 아름다운 양보는 국민을 감동시켰다. 제게도 평생 잊지 못할 고마운 순간이었다”고 적었다.
 

박 시장은 이어 “국가는 시민의 안전한 집이어야 한다. 시민의 안전과 생명을 최우선으로 삼아야 한다”며 “그런 절박함에서 출발한 서울시 미세먼지 대책이 이렇게 비난받아야 할 일인지 되묻고 싶다. 정치의 본질이 민생일진대, 시민의 삶의 질에 직결된 사안에 대해 한마디로 폄훼하는 것은 지도자로서 바른 처사가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또 “서울시 공무원이 시민과 함께 머리를 맞대며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를 논의하고 시행을 결정하기까지 치열했던 시간을 헤아렸다면 ‘포퓰리즘’이라고 함부로 낙인찍지는 못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 시장은 “안 대표의 초심을 기억한다”며 “부디 국민이 기대하는 새로운 정치의 길을 걸어가시길 바란다”고 적으며 글을 마무리 지었다. 

<연합뉴스> 

코멘트입력

게시물 2,066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066 “60이 다 된 만학도가 ‘스쿨 미투’ 얘길 해도 되나요?” (1) 피에 18-08-07 40
2065 “아름다운 미소” 박민영, 파리 물들인 상큼美 세현맘 18-08-04 47
2064 [스마트 리빙] 에어컨만 전기료 도둑? 밥솥부터 끄세요! 느끼한팝콘 18-08-01 26
2063 원더우먼 코스프레로 인기만점!! 하늘빛이 18-08-01 36
2062 말하고 움직이는 AI 성인용 로봇 박상영 18-07-31 46
2061 ‘평생 한번 보기 힘들다’는 고구마 꽃 활짝…‘폭염이 원인?’ 김지선 18-07-28 33
2060 [[문화인터넷 유머 ] 활명수 손용준 18-07-26 54
2059 농협택배-전 권역 3800원 겨울바람 18-07-25 45
2058 지금보면 진짜 신기한 모습.gif 나민돌 18-07-24 37
2057 역시 혼자 살아야겠군......... 손님입니다 18-07-20 32
2056 여자를 홀리는 비법 꼬꼬마얌 18-07-20 34
2055 ㅇㅎ) 야구배트가지고 풀스윙으로 남자를 패는 여자 김종익 18-07-17 36
2054 [인터넷유머] 욕쟁이 초등학생 망시미 18-07-12 44
2053 수학선생님 꽁쮸꽁쮸 18-07-05 58
2052 벨기에에 역전패 당한 일본이 라커룸에 남긴 것 서울신문 18-07-04 65
2051 “김정남 암살 여성들은 훈련된 암살자…희생양 아냐” (1) 연합뉴스 18-06-29 72
2050 4명이 20인분 먹부림댁 18-06-20 160
2049 ‘노망 난 늙은이’ 라더니…“北방송, ‘트럼프 최고지도자’ … 공현수 18-06-17 80
2048 설리가 올렸다 금방 삭제한 사진 국민일보 18-06-08 142
2047 김용민의 그림마당-경향신문 오피니언 경향신문 18-05-28 105
2046 32년 만에 옷 벗는 사연 .. 우리네약국 18-05-27 182
2045 뭔가 야한 동굴! 엣지K 18-05-26 128
2044 ★ S급 100%실사 20대 영계초이스 와꾸최강 마인드최강 ★ (1) 장민서 18-05-24 147
2043 “왜 쳐다봐” 술집서 집단폭행 오수의개 18-05-23 109
2042 15세 딸과 결혼한 남자.. 신의 계시 (2) 코네마라 18-05-18 133
2041 조은 방파제 추천좀.... (1) 이재모 18-05-17 132
2040 검붕장어 낚시 (1) 장민우 18-05-13 180
2039 인터넷유머 - 남편이 좋아했던 여자 송정환 18-04-23 189
2038 아파트 주차장서 1m 음주운전 항소심도 ‘유죄’ 이헹원 18-04-19 154
2037 바람때문에.. (1) 홍예진 18-04-10 226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