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로그인

방문객 접속통계
공격적인 찌낚시 다모


'가입인사' 및 이런저런 세상 사는 이야기들 "왁자지껄 사랑방"
일방적 비방,욕설 폄훼 글 은 사전 동의 없이 삭제처리됩니다
  스토킹하던 여성 차량에 방화…용의자 숨진 채 발견
  글쓴이 : 담꼴     날짜 : 18-02-07 01:11     조회 : 36     트랙백 주소
▲  【평택=뉴시스】5일 오후 3시15분께 평택시 비전동의 한 주택가에서 A(49·여)씨가 타고 있던 모닝 차량에서 불이 났다. 소방대원이 진화하고 있는 모습. 2018.02.05 (사진=경기도재난안전본부 제공)
경기 평택시의 한 주택가에서 여성이 타고 있는 승용차에 고의로 불을 낸 것으로 추정되는 용의자가 숨진 채 발견됐다. 

피해 여성은 “남성이 자꾸 따라다닌다”며 경찰에 신고, 신변보호를 받던 중이었다.

6일 평택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6시 10분께 평택의 한 산책로 다리 밑을 지나던 시민이 “한 남성이 목을 매 숨져있다”고 신고했다. 

경찰이 신원을 확인한 결과, 숨진 남성은 전날 오후 3시12분께 평택 비전동의 한 주택가에서 중학교 동창 A(49·여)씨가 타고 있던 경차에 불을 지른 혐의로 수사선상에 오른 용의자 B(50)씨였다.

B씨는 전날 범행 현장에 차를 타고 왔다가 범행 후 도주하는 장면이 CCTV에 찍혀 경찰의 추적을 받고 있었다. 

발견 당시 B씨는 범행 당시와 같은 신발과 바지 차림이었다. 숨진 B씨 옷주머니에서 발견된 유서에는 ‘내가 알고 있는 모든 이에게 죄송하다. 저승에 가서 죄값을 치르겠다’고 적혀 있었다.

A씨는 B씨의 스토킹에 시달리고 있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A씨는 앞서 지난해 12월 4일 B씨가 아파트 공동현관까지 자신을 따라 들어오자 경찰에 신고한 적이 있으며, 같은달 15일에는 경찰에 신변보호 요청까지 했다. 

경찰도 B씨가 A씨를 자꾸 쫓아다닌 사실을 확인하고 신변보호 요청을 수락, A씨 주변을 주기적으로 순찰하고 스마트워치를 지급해 관찰하고 있었다. 

스마트워치는 피해자가 위급할 때 버튼을 누르면 경찰(112)에 즉시 신고가 접수되고, 실시간 위치추적을 통해 경찰관이 즉시 출동을 하도록 하는 장치다. 

경찰은 방화 당시 A씨에게서 스마트 워치 신고가 들어오지 않았으며, 이후 장치가 집에서 발견됐다고 설명했다. 또 신변보호 기간 중 A씨와 수차례 면담을 했지만 폭행 등 형사사건으로 이어질만한 정황은 없었다고 밝혔다.
 

B씨가 불을 지른 차량 안에 있었던 A씨는 전신에 2~3도 화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지만 현재 중태다.

경찰 관계자는 “신변보호 중 사건이 발생해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24시간 피해자를 따라다니면서 보호할 수는 없었다”고 말했다.

경찰은 B씨가 범행 뒤 죄책감으로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경위를 조사하는 한편, B씨가 불을 낸 것이 확인되면 방화 사건에 대해서는 ‘공소권 없음’ 처분을 할 방침이다. 


코멘트입력

게시물 2,034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018 거제도 찾아 오시는길 태조FC 17-12-08 1851
2034 말하자마자 상대방 언어로…‘영포자’들 설렌다 카나리안 18-02-23 15
2033 무시무시한 개구리 스포탈코리아 18-02-18 38
2032 복어를 공격한 곰치의 최후 귀공자 18-02-08 49
2031 스토킹하던 여성 차량에 방화…용의자 숨진 채 발견 담꼴 18-02-07 37
2030 쌩얼도 이쁜 미스터푸 18-02-01 71
2029 멈추지 말고 계속 만져줘.gif 카모다 18-02-01 53
2028 인도주행.gif 임동억 18-02-01 43
2027 졸음 운전 위험성 선웅짱 18-01-31 33
2026 한국인이 만든 '아이언도그' 황금 개의 해 … 핏빛물결 18-01-30 33
2025 뱀이 술맛을 알면? 체다치치 18-01-30 40
2024 이태임을 위하여 김슬기 18-01-27 50
2023 22세 유부녀 애 둘 h컵 BJ베리.gif 김슬기 18-01-27 153
2022 모델 우현.jpg 김슬기 18-01-27 68
2021 안녕하세요 (2) 정경태 18-01-24 96
2020 2011년 서울시장 보궐 양보 언급…“정치가 이렇게 사람을 연합뉴스 18-01-20 55
2019 거대한 랍스터 김윤호 18-01-12 75
2018 어부와 초대형 새치 스포탈코리아 18-01-12 85
2017 지나가다 우스개 한마디 ㅋㅋㅋㅋ 감성돔특공대 18-01-10 84
2016 멸종 위기종 황새 증도를 찾아 원세용 18-01-09 73
2015 결혼발표 일본 여배우 검색순위 1위.. 왜??? 문화일보 18-01-03 100
2014 대서양의 괴물 물고기 고득주 17-12-29 90
2013 美 언론 예측 "강정호, 내년엔 비자 받고 " 마이데일리 17-12-29 86
2012 사랑의 표시 박재광 17-12-17 128
2011 멍청하고 근면한 놈 (1) chlrh 17-12-17 115
2010 결혼식 올리고 몇 시간만에 신부 가...왜? 파이낸셜 17-12-15 115
2009 내연남 성형수술로 남편 행세시켜 연합뉴스 17-12-15 118
2008 MBC 노사 “과거 청산” 공동발표 김인구 17-12-09 118
2007 2018 거제도 찾아 오시는길 태조FC 17-12-08 1851
2006 인형외모 뽐내는 ‘수려한’ 한효주 문화일보 17-12-08 112
2005 사나 - 트와이스TV6 5화 호구1 17-12-07 108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