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로그인

방문객 접속통계
공격적인 찌낚시 다모


'가입인사' 및 이런저런 세상 사는 이야기들 "왁자지껄 사랑방"
일방적 비방,욕설 폄훼 글 은 사전 동의 없이 삭제처리됩니다
  “김정남 암살 여성들은 훈련된 암살자…희생양 아냐”
  글쓴이 : 연합뉴스     날짜 : 18-06-29 09:31     조회 : 116     트랙백 주소
▲  2018년 6월 27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이복형 김정남을 살해한 혐의로 기소된 베트남 국적자 도안 티 흐엉(30·여)이 최종변론에 참석하기 위해 말레이시아 샤알람 고등법원에 들어서고 있다. [AP=연합뉴스]
말레이 검찰 “몰카인줄 알았다면서도 유머 찾을 수 없어”
재판부, 오는 8월 16일 선고기일 지정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이복형 김정남 살해 사건의 최종변론에서 말레이시아 검찰은 가해자인 동남아 여성들이 ‘훈련된 암살자’라고 주장했다.

28일 현지언론과 외신에 따르면 이날 샤알람 고등법원에서 진행된 공판에서 이번 사건을 담당한 완 샤하루딘 완 라딘 검사는 “두 여성은 무작위로 뽑힌 희생양이 아니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인도네시아인 시티 아이샤(26·여)와 베트남 국적자 도안 티 흐엉(30·여)은 작년 2월 13일 쿠알라룸푸르 국제공항에서 김정남의 얼굴에 화학무기인 VX신경작용제를 발라 살해한 혐의로 기소돼 재판을 받아왔다. 

샤하루딘 검사는 “단순한 희생양이라면 이런 임무를 수행할 수 없다. 실패할 여지가 없을 정도로 훈련을 받았음이 틀림없다”고 말했다.

특히, VX가 피부보다 안구를 통해 더 쉽게 흡수된다는 특성을 고려해 김정남의 눈을 의도적으로 노린 점과 범행 직후 화장실로 급히 걸어가 손을 씻은 점은 이들이 암살에 주도적으로 가담했다고 볼 수 있는 정황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피고인들이 96㎏의 거구인 김정남을 제압하기 위해 “육체적 힘”을 동원했다면서 “두 사람은 김(김정남)이 제때 반응할 수 없도록 신속히 공격해야 했고, 따라서 명백히 공격적이었다. 그렇지 않았다면 위험물을 바르려는 행동이 막혀 임무에 실패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리얼리티 TV용 몰래카메라를 찍는다는 거짓말에 속아 살해도구로 이용됐을 뿐이라는 피고인들의 주장에 대해선 “(공항내 CCTV에 찍힌) 그들의 표정이나 행동거지에선 유머를 전혀 찾아볼 수 없다”면서 “이는 대중과 재판부의 눈을 흐려 흉계를 은폐하려는 기발한 시도”라고 반박했다.  
 

샤하루딘 검사는 김정남 암살 계획을 세운 주체는 도주한 북한인 용의자들일 수 있지만, 시티와 흐엉은 실행범으로서 책임을 피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변호인단은 검찰이 충분한 증거가 없으면서도 피고인들이 주도적으로 김정남을 살해한 양 몰아붙이고 있다고 항변했다. 

피고인들에게 VX를 주고 김정남의 얼굴에 바르도록 한 리지현(34), 홍송학(35), 리재남(58), 오종길(56) 등 북한인 용의자 4명은 범행 직후 출국해 북한으로 도주했지만, 두 사람은 현지에 남아 있다가 잇따라 체포됐다. 

객실에 VX 잔여물이 남은 옷가지가 세탁조차 되지 않은 채 방치돼 있었던 점도 피고인들이 암살 계획을 알지 못했다는 주장을 뒷받침한다.

말레이시아 샤알람 고등법원은 전날부터 시티와 도안의 구두변론 절차를 진행해 왔다. 재판부는 오는 8월 16일을 선고기일로 지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말레이시아 형법은 고의적 살인의 경우 예외 없이 사형을 선고하도록 규정하는 만큼 유죄가 인정될 경우 피고인들은 교수형에 처할 수 있다.

말레이시아는 북한인 용의자 4명을 ‘암살자’로 규정하면서도 북한 정권을 사건의 배후로 직접 지목하지는 않고 있다. 

북한은 김정남이 단순 심장마비로 사망했으며, 리재남 등 4명은 그가 숨진 시점에 우연히 같은 공항에 있었을 뿐이라고 강변해 왔다. 

< 연합뉴스> 

연합인포맥스

gkdid   18-07-01 10:31
역시나.. 그렇게 된 거로군
코멘트입력

게시물 2,085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085 아기 이름때문에 유죄 선고된 부부 연합뉴스 18-11-13 10
2084 결혼 필요성 갈수록 줄어들어... 문화일보 18-11-12 8
2083 발레복으로 드러낸 환상적인 몸매 한선민 18-11-07 28
2082 동사무소 여직원 치마 속 몰카 문화일보 18-10-29 37
2081 약지가 검지보다 길면.. 파이낸셜뉴스 18-10-19 32
2080 10월13일 거제 민물번출할곳 문의합니다 (3) 가락 18-10-17 37
2079 내연녀가 나오는 야동을 발견한 남성, 새벽 2시에 불러내더니.. 파이낸셜 18-10-07 50
2078 초짜입니다 잘 부탁드려요 방구석 18-10-07 30
2077 [사회] 세상 만사-나라 안 문화일보 18-09-30 53
2076 텃밭가꾸기-작물별 최적 pH 불어라 18-09-29 61
2075 지구역사상 가장 큰 새는 몸무게 860㎏ ‘코끼리새’ 연합뉴스 18-09-28 41
2074 양파 재배시 황 비료 쓰면 품질 향상 경남신문 18-09-23 39
2073 겁나 큰 호박 보셔유~~ 은민철 18-09-21 43
2072 거가대교서 음주난동…실탄 발사·특공대 투입 마인드 18-09-09 67
2071 교차로에서 뒷차 짜증나게 한 구글 자율車 문화일보 18-09-07 51
2070 나 혼자 서있는 게 아니구먼 싱싱이 18-08-31 68
2069 진화 하는 나연 눈바람 18-08-31 87
2068 ‘차량 안 스킨십’ 들키자 상대女 남친 차에 매달고 달려 소연진 18-08-24 74
2067 인터넷유머-임신한개 zm 18-08-22 64
2066 “60이 다 된 만학도가 ‘스쿨 미투’ 얘길 해도 되나요?” (1) 피에 18-08-07 87
2065 “아름다운 미소” 박민영, 파리 물들인 상큼美 세현맘 18-08-04 170
2064 [스마트 리빙] 에어컨만 전기료 도둑? 밥솥부터 끄세요! 느끼한팝콘 18-08-01 71
2063 원더우먼 코스프레로 인기만점!! 하늘빛이 18-08-01 120
2062 말하고 움직이는 AI 성인용 로봇 박상영 18-07-31 94
2061 ‘평생 한번 보기 힘들다’는 고구마 꽃 활짝…‘폭염이 원인?’ 김지선 18-07-28 74
2060 [[문화인터넷 유머 ] 활명수 손용준 18-07-26 92
2059 농협택배-전 권역 3800원 겨울바람 18-07-25 78
2058 지금보면 진짜 신기한 모습.gif 나민돌 18-07-24 85
2057 역시 혼자 살아야겠군......... 손님입니다 18-07-20 76
2056 여자를 홀리는 비법 꼬꼬마얌 18-07-20 82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