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로그인

방문객 접속통계
공격적인 찌낚시 다모


'가입인사' 및 이런저런 세상 사는 이야기들 "왁자지껄 사랑방"
일방적 비방,욕설 폄훼 글 은 사전 동의 없이 삭제처리됩니다
  “60이 다 된 만학도가 ‘스쿨 미투’ 얘길 해도 되나요?”
  글쓴이 : 피에     날짜 : 18-08-07 20:07     조회 : 125     트랙백 주소

“60이 다 된 만학도가 ‘스쿨 미투’ 얘길 해도 되나요?” 

오는 16일로 지난 1월 시작된 ‘미투(Me Too)’ 운동이 200일을 앞둔 가운데, 여전히 50대 이상 중장년층과 노인들은 성추행을 당해도 피해 사실을 털어놓지 못한 채 숨죽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피해 사실을 범죄로 인식하지 못하거나 나이가 많다는 이유로 주변에 민망한 일을 당했다고 말하는 데 대해 수치심을 느끼기 때문이다.

A 씨는 2014년 늦은 나이지만 배움에 미련이 남아 전남 목포의 한 성인 중등교육과정 학교에 다니기 시작했다. 진학 결심에 자녀와 남편의 응원을 받고 학교에 다녔는데 어느 날 교장실에 불려간 뒤로는 학교생활은 한순간에 악몽이 됐다. 80이 넘은 학교장 B 씨는 교장실에 들어온 A 씨에게 “내 말을 잘 들으면 고등학교는 물론 대학 장학금도 주겠다. 나하고 연애하자”며 손을 잡았다. 강제로 무릎에 앉힌 뒤 입맞춤도 했다. 당황한 A 씨는 이 사실을 누구에게도 말하지 못했다. 사건 이후에도 교장이 손을 잡으려 할 때마다 피해 다녀야만 했다. A 씨는 졸업 후 대학진학도 포기하고 학교엔 아예 발길을 끊었다.  

A 씨는 8일 “잊으려고 애쓴 기억이 최근 여검사, 여고생, 여배우도 모두 ‘미투’한다고 해서 다시 생각났다”며 “60이 다 된 나이에 이런 일을 언급하는 게 자녀와 남편에게 창피해 혼자 가슴앓이했는데 다시는 만학도들이 이런 일을 당해선 안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B 교장은 이에 대해 “해당 사건은 기억나지 않지만 평소 학생들을 친근하게 생각해 농담을 많이 했는데 저 때문에 상처를 받았다면 미안하다”고 말했다.

지난 3월부터 7월까지 여성가족부 공공부문 성희롱·성폭력 신고센터의 연령별 현황을 보면, 피해자의 50대 이상은 33명, 60대 이상은 8명으로 전체의 20%에 달했다.

여가부 관계자는 “고연령대의 피해자들 대부분이 ‘이런 일도 성추행이 되냐’고 묻거나 신고를 망설이는 경우가 많아 실제 피해자는 더 많은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김기윤 기자 cesc30@munhwa.com 

성요나   18-08-13 09:56
개인의 인권앙황에 나이가 뭔 상관인가요
코멘트입력

게시물 2,123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123 대륙의 촬영기법 황혼 19-02-20 2
2122 니가 왜 넘어져? 레온하르트 19-02-16 13
2121 방독면 쓴 관광객 뉴시스 19-02-13 19
2120 읽으면 읽을수록 공감가는 유머 문화일보 19-02-11 20
2119 동네축구와 조폭의 공통점 문화일보 19-02-11 15
2118 이거 어케 했노? 은수용 19-02-03 24
2117 1월 마지막 날이네요 (2) 오재민 19-01-31 29
2116 손흥민, 토트넘 복귀전서 ‘천금 동점골’…리그 10골 눈앞 연합뉴스 19-01-31 24
2115 신기한 동그라미 그림 방지현 19-01-30 23
2114 베트남 아시안게임 응원녀 펀펀클럽 19-01-30 20
2113 박항서 감독의 과거 CF 펀펀클럽 19-01-30 20
2112 한국 탈락 바라는 토트넘 팬들 연합뉴스 19-01-23 28
2111 “박항서, 사랑해요” 아시안컵 8강 진출에 베트남 또 ‘열광’ 연합뉴스 19-01-21 24
2110 엄청난 팔로워 지닌 강아지 하늘나라로 떠났다 포닝구스온 19-01-21 17
2109 맥심 조정민 움짤 버전 ㄷㄷ.gif 도깨비뉴스 19-01-17 37
2108 안녕하세요 (1) 강구아 19-01-17 25
2107 야오밍과 베어그릴스의 차이 길명훈 19-01-16 27
2106 어릴때는 전부 다 귀엽당~~!!! 조선녀 19-01-15 24
2105 겨울엔 역시 오뎅탕.. ㅋㅋ (1) 김나현 19-01-14 30
2104 [인터넷 유머] 백수의 종류 문화닷컴 19-01-13 20
2103 '방귀..아무데서나 뀌지 마세요..제발!!ㅠㅠ' - 대망 19-01-10 29
2102 초대형 심해 산갈치 연합뉴스 19-01-10 21
2101 전 좌석 안전띠 의무화??? 머니투데이 19-01-08 23
2100 참치 한마리에 34억7천만원… 연합뉴스 19-01-06 32
2099 김소현, 마지막 스무 살을 돌아보며 “정신없이 지나간 한 해” YTN 19-01-04 23
2098 발가락이 떨어져 나갈거 같은... (1) 따스한커피 18-12-28 68
2097 AP통신 ‘올해의 스포츠 이변’ 국제신문 18-12-26 45
2096 유머 산책~!! 황재석 18-12-25 42
2095 화보 \ 희안한 거북이 스포탈 18-12-24 44
2094 올해가 2주정도 남았군요 (3) 오재민 18-12-15 83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