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로그인

방문객 접속통계
공격적인 찌낚시 다모


'가입인사' 및 이런저런 세상 사는 이야기들 "왁자지껄 사랑방"
일방적 비방,욕설 폄훼 글 은 사전 동의 없이 삭제처리됩니다
  인터넷유머-임신한개
  글쓴이 : zm     날짜 : 18-08-22 11:54     조회 : 719     트랙백 주소
손자·손녀 돌보지 않기 작전 

며느리나 딸이 부모에게 아이를 돌봐달라고 맡길 엄두조차 내지 못하게 하는 비법이 있습니다. 며느리나 딸이 보는 앞에서 이를 행하면 더욱 효과적입니다.

△김치를 입으로 쪽쪽 빤 뒤 손으로 찢어서 손자에게 먹인다.

△행주로 입을 닦아준다. 행주가 눈에 안 띄면 걸레로 닦아준다.

△밥을 입에 넣어 씹었다가 먹여준다. 

△진한 사투리(전라도, 경상도 또는 제주도)로 아이와 정겹게 대화를 나눈다.

△조기교육 삼아 고스톱을 가르친다. 

△빠다(버터), 빤쓰(팬티) 등 토속적인 발음으로 영어를 가르친다.
 
 
임신한 개 

한 아저씨가 뚱뚱하고 배가 불룩한 개를 데리고 공원에서 산책하고 있었다. 

마침 지나가던 아줌마가 개를 쓰다듬으며 말했다. 

“에고∼ 예뻐. 언제 출산일이에요?” 

“저기, 얘는 수놈인데요….”  


기말고사 

기말고사 시험이 끝나고 아이들이 답을 맞춰 보고 있었다.

그런데 아이들은 마지막 문제가 제일 어렵다며 투덜거리고 있었다.

마지막 문제는 다음과 같았다. 

‘우정이 돈독하여 매우 친한 친구 사이를 사자성어로 뭐라고 하는가?’라는 문제였다.

아이들은 ‘막역지우’나 ‘관포지교’ ‘죽마고우’ 등등의 답을 적었다고 말했다.

그러나 구석 자리의 철수는 아무 말도 하지 않고 앉아 있었다.

그날 저녁 한문 선생님은 시험지를 채점하다가 철수의 답안지를 보고 큰 소리로 웃고 말았다.  

답란에는 이렇게 적혀 있었다.  

“부랄친구” 

코멘트입력

게시물 2,305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고등어 꽁치 오징어 미끼 입하 해원 21-09-14 13573
2035 박항서 밀착취재 미모의 여성 앵커 헤럴드경제 18-12-14 870
2034 박항서 매직은 어디까지 일까... 백감시짱 18-12-13 695
2033 싸울때 하는 말들 난 니꺼 18-11-26 693
2032 낚시대 닦다가 든 생각인데.. 오재민 18-11-23 737
2031 이렇게 생긴 나방도 있었어?? 노거링 18-11-22 684
2030 이불 대신 돈다발~~!! ㅋㅋ 좋은낚시 18-11-21 747
2029 유머 - 가장 좋아하는 단어 인터넷유머 18-11-16 687
2028 나는 왜 안 되는 거냥? 18-11-15 724
2027 결혼식 신부 드레스 착시 스포츠동아 18-11-15 758
2026 보기만 해도 놀라운 모습을 가진 물고기 노거링 18-11-15 685
2025 회 좋습니다 오재민 18-11-14 796
2024 아기 이름때문에 유죄 선고된 부부 연합뉴스 18-11-13 723
2023 결혼 필요성 갈수록 줄어들어... 문화일보 18-11-12 756
2022 발레복으로 드러낸 환상적인 몸매 한선민 18-11-07 855
2021 동사무소 여직원 치마 속 몰카 문화일보 18-10-29 840
2020 약지가 검지보다 길면.. 파이낸셜뉴스 18-10-19 790
2019 10월13일 거제 민물번출할곳 문의합니다 (3) 가락 18-10-17 714
2018 내연녀가 나오는 야동을 발견한 남성, 새벽 2시에 불러내더니.. 파이낸셜 18-10-07 789
2017 초짜입니다 잘 부탁드려요 방구석 18-10-07 683
2016 [사회] 세상 만사-나라 안 문화일보 18-09-30 711
2015 텃밭가꾸기-작물별 최적 pH 불어라 18-09-29 960
2014 지구역사상 가장 큰 새는 몸무게 860㎏ ‘코끼리새’ 연합뉴스 18-09-28 745
2013 양파 재배시 황 비료 쓰면 품질 향상 경남신문 18-09-23 685
2012 겁나 큰 호박 보셔유~~ 은민철 18-09-21 745
2011 거가대교서 음주난동…실탄 발사·특공대 투입 마인드 18-09-09 729
2010 교차로에서 뒷차 짜증나게 한 구글 자율車 문화일보 18-09-07 703
2009 나 혼자 서있는 게 아니구먼 싱싱이 18-08-31 684
2008 진화 하는 나연 눈바람 18-08-31 876
2007 ‘차량 안 스킨십’ 들키자 상대女 남친 차에 매달고 달려 소연진 18-08-24 761
2006 인터넷유머-임신한개 zm 18-08-22 72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