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로그인

방문객 접속통계
공격적인 찌낚시 다모


'가입인사' 및 이런저런 세상 사는 이야기들 "왁자지껄 사랑방"
일방적 비방,욕설 폄훼 글 은 사전 동의 없이 삭제처리됩니다
  결혼 필요성 갈수록 줄어들어...
  글쓴이 : 문화일보     날짜 : 18-11-12 18:25     조회 : 28     트랙백 주소
 
 
“동거로 욕구 충족되면 결혼 뭐하러?…의무만 늘어”
 
 
 
‘결혼하지 않아도 같이 살 수 있다’ 56.4%나  
‘결혼을 해야 한다’ 8년 간 64.7%→48.1%로
 

“결혼 제도의 좋은 점이 뭔지 전혀 모르겠어요. 온갖 가족 행사 늘어나고 의무감만 많아질 뿐이잖아요. 그냥 같은 공간에 살고 있는 걸로 좋은 점은 충분히 누리고 있다고 생각해요.”  

서울에서 직장을 다니며 남자친구와 동거 중인 이모(28)씨는 대학 시절부터 꿈꿨던 ‘이른 결혼’에 대한 생각을 접었다. 동거를 통해 좋아하는 사람과 같이 지내고 싶은 욕구가 충족됐기 때문에 제도에 목매일 필요가 없다는 설명이다.

회사원 신모(25)씨도 비슷한 생각이다. 신씨는 “결혼이라는 인위적인 제도는 낙오자를 만들 수 있다”며 “동거는 그래서 합리적이고, 결혼과 비슷한 삶을 경험해 볼 수도 있지 않나”라고 말했다.  

동거와 결혼에 대한 젊은 세대의 인식이 급변하고 있다.

통계청이 지난 6일 발표한 ‘2018년 사회조사 결과’에 따르면 13세 이상 인구 중 ‘남녀가 결혼을 하지 않더라도 함께 살 수 있다’고 생각하는 비율이 남녀 모두 절반을 넘어섰다. 남자가 58.9%, 여자가 53.9%로 평균 56.4%였다.

2년 주기로 실시하는 통계청 사회조사에서 이 부문 비율은 지속적으로 증가세를 보였다.  

2010년 40.5%, 2012년 45.9%, 2014년 46.6%, 2016년 48.0%였고, 올해는 직전 조사 대비 8.4%p나 증가하며 통계를 작성한 이래 처음으로 50%를 넘어선 것이다.

반면 결혼을 ‘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이들은 줄고 있다. 2010년에는 64.7%였으나 이번 조사에서는 절반 아래인 48.1%에 그쳤다.  

특히 남자(52.8%)보다 여자(43.5%)의 비율이 더 낮은 점이 눈에 띈다. 결혼이라는 제도 자체를 회의적으로 생각하는 여성들이 늘어난 것이다.

취업준비생인 여성 김모(25)씨는 “여성 입장에서는 결혼해서 집안일을 해야한다는 보수적인 의무만 얹혀질 뿐 전혀 이득이 될 게 없는 거래”라며 “좋은 남자를 찾는 건 너무 힘든 일이고 대부분 구시대적인 사고에 머물러 있다”고 말했다.

회사원 오모(32)씨 또한 “주위에 결혼한 친구들을 보면 대부분 세웠던 목표를 포기하고 주부로의 의무에 갇힌다. 행복해보인다는 생각이 전혀 들지 않는다”며 “어차피 같이 살고 싶고 보고 싶다는 정도의 목적이라면 그냥 함께 살기만 해도 되지 않나”라고 반문했다.  

한국에서 가정을 꾸려서 살기에는 집을 마련하기 어렵다는 것 등 금전적인 문제도 원인으로 꼽혔다.  

정모(30)씨는 “동거는 혼자 살던 집에 한 명 더 끼어서 함께 지낸다는 느낌이라면, 결혼은 집도 새로 사야 하고 외부적으로 보이는 조건들을 다 갖춰야 시작할 수 있는 것으로 보여 부담이 크다”면서 “동거는 누구한테 드러내지 않아도 되지만 결혼은 ‘저 사람이 어떻게 산다’는 걸 남에게 평가받는 느낌”이라고 설명했다.

대학생 이모(24)씨 또한 “주거나 아이 양육에 대한 문제들이 모두 불안정하고 불투명하다. 집을 살 수 있다는 희망이 없다”며 “결혼을 한다면 마땅히 갖춰야 한다고 생각되는 것들을 장만할 여력이 젊은 세대들에게는 쉬운 조건이 아니다”라고 토로했다.

전문가들은 이 같은 현상에 대해 그저 젊은 세대들의 생각일뿐이라고 치부하기보다 사회가 정책적으로 대응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구정우 성균관대 사회학과 교수는 “동거에 대한 젊은 층의 인식이나 감성이 10대에서부터 발견됐다는 게 놀랍다”며 “이 문제에 대해 전향적으로 대응하지 않으면 향후 미혼이나 저출산 문제가 지속될 수 있다. 사회적 관심과 정책적 대안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나영 중앙대 사회학과 교수는 “특히 여성들은 가정과 일에서 이중 부담을 겪고 있다. 남자들이 가사를 ‘도와준다’고 생각하는 것을 봐도 사회가 독립적인 존재로서 여성을 인정하지 않고 있는 것”이라며 “이런 상황은 가속화될 것이고 이런 여성들의 시선에 국가와 사회가 응답해야 하는 시점”이라고 지적했다.

< 문화일보
 
 
 

코멘트입력

게시물 2,094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094 싸울때 하는 말들 난 니꺼 18-11-26 33
2093 낚시대 닦다가 든 생각인데.. 오재민 18-11-23 37
2092 이렇게 생긴 나방도 있었어?? 노거링 18-11-22 26
2091 이불 대신 돈다발~~!! ㅋㅋ 좋은낚시 18-11-21 39
2090 유머 - 가장 좋아하는 단어 인터넷유머 18-11-16 32
2089 나는 왜 안 되는 거냥? 18-11-15 38
2088 결혼식 신부 드레스 착시 스포츠동아 18-11-15 31
2087 보기만 해도 놀라운 모습을 가진 물고기 노거링 18-11-15 33
2086 회 좋습니다 오재민 18-11-14 122
2085 아기 이름때문에 유죄 선고된 부부 연합뉴스 18-11-13 37
2084 결혼 필요성 갈수록 줄어들어... 문화일보 18-11-12 29
2083 발레복으로 드러낸 환상적인 몸매 한선민 18-11-07 59
2082 동사무소 여직원 치마 속 몰카 문화일보 18-10-29 71
2081 약지가 검지보다 길면.. 파이낸셜뉴스 18-10-19 61
2080 10월13일 거제 민물번출할곳 문의합니다 (3) 가락 18-10-17 57
2079 내연녀가 나오는 야동을 발견한 남성, 새벽 2시에 불러내더니.. 파이낸셜 18-10-07 81
2078 초짜입니다 잘 부탁드려요 방구석 18-10-07 52
2077 [사회] 세상 만사-나라 안 문화일보 18-09-30 74
2076 텃밭가꾸기-작물별 최적 pH 불어라 18-09-29 88
2075 지구역사상 가장 큰 새는 몸무게 860㎏ ‘코끼리새’ 연합뉴스 18-09-28 66
2074 양파 재배시 황 비료 쓰면 품질 향상 경남신문 18-09-23 63
2073 겁나 큰 호박 보셔유~~ 은민철 18-09-21 68
2072 거가대교서 음주난동…실탄 발사·특공대 투입 마인드 18-09-09 91
2071 교차로에서 뒷차 짜증나게 한 구글 자율車 문화일보 18-09-07 74
2070 나 혼자 서있는 게 아니구먼 싱싱이 18-08-31 90
2069 진화 하는 나연 눈바람 18-08-31 105
2068 ‘차량 안 스킨십’ 들키자 상대女 남친 차에 매달고 달려 소연진 18-08-24 95
2067 인터넷유머-임신한개 zm 18-08-22 83
2066 “60이 다 된 만학도가 ‘스쿨 미투’ 얘길 해도 되나요?” (1) 피에 18-08-07 109
2065 “아름다운 미소” 박민영, 파리 물들인 상큼美 세현맘 18-08-04 188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