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로그인

방문객 접속통계
공격적인 찌낚시 다모


'가입인사' 및 이런저런 세상 사는 이야기들 "왁자지껄 사랑방"
일방적 비방,욕설 폄훼 글 은 사전 동의 없이 삭제처리됩니다
  아기 이름때문에 유죄 선고된 부부
  글쓴이 : 연합뉴스     날짜 : 18-11-13 08:50     조회 : 722     트랙백 주소
 
 
아기 이름에 ‘○○○’ 넣었다고 유죄 선고된 부부
 
 
▲  아담 토머스(오른쪽)와 클라우디아 파타타스 부부 [출처=웨스트 미들랜즈 경찰]
불법 극우단체 활동 혐의로 기소…신나치 추종 

독일 나치 독재자 아돌프 히틀러에 대한 존경을 표하기 위해 아이 이름에 ‘아돌프’를 넣는 등 극우 활동을 벌인 부부에게 유죄가 선고됐다.  12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아담 토머스(22)와 클라우디아 파타타스(38) 부부는 또 다른 조직원 대니얼 보구노비치(27)와 함께 불법 극우 단체 활동 혐의로 기소됐다. 이들은 이날 버밍엄 형사법원에서 열린 재판에서 모두 유죄가 선고됐으며, 12월 중 구체적인 형량이 정해질 예정이다. 

이들은 극우 단체 ‘내셔널 액션’(National Action)의 조직원이다.

신나치를 추종하는 이 단체는 2016년 브렉시트(Brexit) 국민투표를 앞두고 조 콕스 노동당 의원을 살해한 극우주의자 토마스 메어를 찬양했다가 불법단체로 전락했다.   그러나 이후 지하에 숨어든 뒤에도 ‘내셔널 액션’은 꾸준히 활동을 이어왔다.   토머스와 파타타스 부부를 포함한 이들은 히틀러를 찬양하는 메시지를 주고받는가 하면, 백인우월주의 ‘쿠클럭스클랜’(KKK)을 상징하는 가운을 입거나 나치식 경례를 하는 모습을 사진으로 찍기도 했다. 

특히 부부는 히틀러를 존경하는 의미에서 자식의 중간 이름을 ‘아돌프’로 지었고, 나치 깃발과 함께 아기를 안고 있는 모습도 사진으로 남겼다. 이들을 체포한 지역 경찰은 ‘내셔널 액션’ 조직원들이 무기를 모으고 폭발물에 관해 조사하기도 했다고 전했다. 

< 연합뉴스> 
 
 
연합뉴스TV

코멘트입력

게시물 2,305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고등어 꽁치 오징어 미끼 입하 해원 21-09-14 13571
2035 박항서 밀착취재 미모의 여성 앵커 헤럴드경제 18-12-14 870
2034 박항서 매직은 어디까지 일까... 백감시짱 18-12-13 695
2033 싸울때 하는 말들 난 니꺼 18-11-26 693
2032 낚시대 닦다가 든 생각인데.. 오재민 18-11-23 737
2031 이렇게 생긴 나방도 있었어?? 노거링 18-11-22 684
2030 이불 대신 돈다발~~!! ㅋㅋ 좋은낚시 18-11-21 746
2029 유머 - 가장 좋아하는 단어 인터넷유머 18-11-16 686
2028 나는 왜 안 되는 거냥? 18-11-15 723
2027 결혼식 신부 드레스 착시 스포츠동아 18-11-15 757
2026 보기만 해도 놀라운 모습을 가진 물고기 노거링 18-11-15 685
2025 회 좋습니다 오재민 18-11-14 795
2024 아기 이름때문에 유죄 선고된 부부 연합뉴스 18-11-13 723
2023 결혼 필요성 갈수록 줄어들어... 문화일보 18-11-12 756
2022 발레복으로 드러낸 환상적인 몸매 한선민 18-11-07 855
2021 동사무소 여직원 치마 속 몰카 문화일보 18-10-29 840
2020 약지가 검지보다 길면.. 파이낸셜뉴스 18-10-19 790
2019 10월13일 거제 민물번출할곳 문의합니다 (3) 가락 18-10-17 714
2018 내연녀가 나오는 야동을 발견한 남성, 새벽 2시에 불러내더니.. 파이낸셜 18-10-07 789
2017 초짜입니다 잘 부탁드려요 방구석 18-10-07 683
2016 [사회] 세상 만사-나라 안 문화일보 18-09-30 711
2015 텃밭가꾸기-작물별 최적 pH 불어라 18-09-29 960
2014 지구역사상 가장 큰 새는 몸무게 860㎏ ‘코끼리새’ 연합뉴스 18-09-28 745
2013 양파 재배시 황 비료 쓰면 품질 향상 경남신문 18-09-23 685
2012 겁나 큰 호박 보셔유~~ 은민철 18-09-21 745
2011 거가대교서 음주난동…실탄 발사·특공대 투입 마인드 18-09-09 729
2010 교차로에서 뒷차 짜증나게 한 구글 자율車 문화일보 18-09-07 703
2009 나 혼자 서있는 게 아니구먼 싱싱이 18-08-31 684
2008 진화 하는 나연 눈바람 18-08-31 876
2007 ‘차량 안 스킨십’ 들키자 상대女 남친 차에 매달고 달려 소연진 18-08-24 761
2006 인터넷유머-임신한개 zm 18-08-22 719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