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로그인

방문객 접속통계
공격적인 찌낚시 다모


'가입인사' 및 이런저런 세상 사는 이야기들 "왁자지껄 사랑방"
일방적 비방,욕설 폄훼 글 은 사전 동의 없이 삭제처리됩니다
  박항서 매직은 어디까지 일까...
  글쓴이 : 백감시짱     날짜 : 18-12-13 15:03     조회 : 731     트랙백 주소
 
 
 
베트남, 스즈키컵 결승 첫판 2-2
 
 주전 빼고도 적진 무승부… ‘박항서 매직’ 한국도 열광
 
 
 
거대한 붉은 물결 베트남 축구팬들이 11일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에서 열린 말레이시아와의 아세안축구연맹(AFF) 스즈키컵 결승 1차전에서 베트남의 두 번째 골이 터지자 일제히 환호하고 있다. 쿠알라룸푸르=AP 뉴시스
 
 
박항서 감독(59)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대표팀이 10년 만의 스즈키컵 우승을 눈앞에 두자 베트남은 물론이고 한국에서도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베트남은 11일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의 부킷 잘릴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말레이시아와의 아세안축구연맹(AFF) 스즈키컵 결승 1차전 방문경기에서 2-2로 비겼다. 하지만 방문 다득점 우선 원칙이 적용되기 때문에 15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리는 2차전에서 1-1 또는 0-0으로 비기기만 해도 우승을 차지할 수 있는 유리한 상황에 놓였다. 

결승 2차전을 앞둔 베트남의 축구 열기는 이미 뜨겁게 달아오르고 있다. 베트남 언론 VN익스프레스에 따르면 베트남 국영 방송인 ‘VTV’는 30초짜리 광고료를 9억5000만 동(약 4598만 원)으로 책정했다. 이는 러시아 월드컵 결승전 광고료인 8억 동을 뛰어넘는 최고 기록이다. 박 감독의 선전은 국내에서도 큰 관심을 받고 있다. 이 대회를 중계 중인 SBS스포츠에 따르면 결승 1차전 시청률은 4.706%(닐슨코리아)로 프로야구를 포함해 올해 케이블 채널에서 방송된 스포츠 장르 프로그램 중 가장 높은 시청률을 기록했다. 

1차전이 열린 부킷 잘릴 경기장 티켓 8만 장은 모두 팔렸다. 온라인으로 판매한 4만 장은 판매 개시 30분 만에 매진됐다. 마하티르 모하맛 말레이시아 총리를 비롯한 관중이 뜨거운 열기를 뿜어냈다. 베트남 팬들은 1차전이 열리는 동안 하노이에 폭우가 내리는 가운데서도 경기장에 비옷을 입고 모여 대형 전광판에 비치는 경기 장면을 보고 열광적인 응원을 펼쳤다. 67만 원에 이르는 말레이시아 1일 축구 관람 패키지 상품이 등장했고 수천 명의 팬이 원정 응원을 다녀왔다.

2차전이 열리는 하노이의 열기는 그 이상일 것으로 보인다. 2차전이 열리는 미딘 경기장의 규모는 4만 석이다. 1차전 부킷 잘릴 경기장보다 규모는 작지만 10년 만의 우승에 대한 기대감으로 모인 베트남 팬들은 그 어느 때보다 뜨거운 응원전을 펼칠 것으로 보인다. 박 감독은 “1차전을 앞두고 경기장을 찾는 말레이시아 팬 8만 명의 응원이 큰 걱정거리였다. 2차전에서는 베트남 팬들이 같은 방식으로 상대를 부담스럽게 만들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박 감독은 침착함과 냉정함을 잃지 않고 있다. 박 감독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우리는 적지에서 패하지 않았다. 이제 안방에서 멋진 승부를 펼칠 수 있게 됐다”며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지만 “후반에 많은 기회를 놓쳤기에 실망스러웠다. 2차전을 위해서는 더 준비를 잘해야 한다”고 했다. 우승 가능성을 앞에 두고 더욱 신중한 모습이다.

체력 소모가 극심했던 1차전이 끝난 후 베트남이 유리해진 것은 사실이다. 일부 주전 선수가 경기에 뛰지 않아 결승 2차전에 대비한 체력 비축에 성공했기 때문이다. 이날 박 감독은 대회 기간 교체 선수로 뛰었던 공격수 하득찐과 미드필더 응우옌후이훙을 선발로 기용했다. 그 대신 주포인 응우옌아인득과 미드필더 르엉쑤언쯔엉 등에게 휴식을 줬다.  
 
 

donga.com


코멘트입력

게시물 2,309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고등어 꽁치 오징어 미끼 입하 해원 21-09-14 15242
2039 발가락이 떨어져 나갈거 같은... (1) 따스한커피 18-12-28 740
2038 AP통신 ‘올해의 스포츠 이변’ 국제신문 18-12-26 756
2037 유머 산책~!! 황재석 18-12-25 878
2036 화보 \ 희안한 거북이 스포탈 18-12-24 752
2035 박항서 밀착취재 미모의 여성 앵커 헤럴드경제 18-12-14 907
2034 박항서 매직은 어디까지 일까... 백감시짱 18-12-13 732
2033 싸울때 하는 말들 난 니꺼 18-11-26 725
2032 낚시대 닦다가 든 생각인데.. 오재민 18-11-23 767
2031 이렇게 생긴 나방도 있었어?? 노거링 18-11-22 716
2030 이불 대신 돈다발~~!! ㅋㅋ 좋은낚시 18-11-21 778
2029 유머 - 가장 좋아하는 단어 인터넷유머 18-11-16 719
2028 나는 왜 안 되는 거냥? 18-11-15 754
2027 결혼식 신부 드레스 착시 스포츠동아 18-11-15 787
2026 보기만 해도 놀라운 모습을 가진 물고기 노거링 18-11-15 719
2025 회 좋습니다 오재민 18-11-14 830
2024 아기 이름때문에 유죄 선고된 부부 연합뉴스 18-11-13 753
2023 결혼 필요성 갈수록 줄어들어... 문화일보 18-11-12 784
2022 발레복으로 드러낸 환상적인 몸매 한선민 18-11-07 881
2021 동사무소 여직원 치마 속 몰카 문화일보 18-10-29 869
2020 약지가 검지보다 길면.. 파이낸셜뉴스 18-10-19 818
2019 10월13일 거제 민물번출할곳 문의합니다 (3) 가락 18-10-17 745
2018 내연녀가 나오는 야동을 발견한 남성, 새벽 2시에 불러내더니.. 파이낸셜 18-10-07 822
2017 초짜입니다 잘 부탁드려요 방구석 18-10-07 717
2016 [사회] 세상 만사-나라 안 문화일보 18-09-30 739
2015 텃밭가꾸기-작물별 최적 pH 불어라 18-09-29 990
2014 지구역사상 가장 큰 새는 몸무게 860㎏ ‘코끼리새’ 연합뉴스 18-09-28 775
2013 양파 재배시 황 비료 쓰면 품질 향상 경남신문 18-09-23 720
2012 겁나 큰 호박 보셔유~~ 은민철 18-09-21 773
2011 거가대교서 음주난동…실탄 발사·특공대 투입 마인드 18-09-09 763
2010 교차로에서 뒷차 짜증나게 한 구글 자율車 문화일보 18-09-07 737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