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로그인

방문객 접속통계
공격적인 찌낚시 다모


'가입인사' 및 이런저런 세상 사는 이야기들 "왁자지껄 사랑방"
일방적 비방,욕설 폄훼 글 은 사전 동의 없이 삭제처리됩니다
  참치 한마리에 34억7천만원…
  글쓴이 : 연합뉴스     날짜 : 19-01-06 18:28     조회 : 960     트랙백 주소
 
 
참치 한마리에 34억7천만원…‘새 도쿄의 부엌’에서 신기록
쓰키지 83년 전통 이어받은 도요스시장 새해 호쾌한 출발
 
 
▲  일본 요식업체 ‘스시 잔마이’ 대표 기요시 기무라가 34억원에 낙찰받은 참치(EPA=연합뉴스)
AFP통신에 따르면 이날 스포트라이트를 받은 일본 북부 연안산 참치는 종전 기록인 2013년 1억5천5백만엔(약 16억1천322만원)의 두배가 넘는 금액에 팔렸다.

최고가 참치를 낙찰받은 주인공은 일본 요식업체 ‘스시 잔마이’의 대표로서 ‘일본 참치왕’을 자칭하는 기무라 기요시(木村淸)였다. 

기무라 대표는 경매가 끝난 뒤 “좋은 참치를 샀다”며 “가격은 생각보다 비쌌지만, 손님들이 이 훌륭한 참치를 드셔보시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새해 첫 참치 경매는 도매업자와 ‘스시업계’ 거물들이 엄청난 가격으로 크고 질 좋은 참치를 낙찰받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일본 최대의 수산시장으로 83년간 도쿄의 부엌 역할을 해낸 쓰키지(築地) 시장은 지난해 10월 인근 도요스 시장으로 이전했다. 

도요스 시장은 쓰키지 시장으로부터 참치 경매를 포함한 전통을 이어받아 도쿄의 새로운 부엌으로 입지를 다지고 있다. 

고무장화를 신은 구매자들은 동이 트기 전부터 참치의 잘린 꼬리 부분을 불빛에 비춰보거나 생선 살을 만져보며 품질을 확인한다. 

오전 5시 10분께 경매 시작을 알리는 종소리가 울리자 경매인과 구매자가 모인 시장은 가격을 외치는 목소리로 가득 찼다고 AFP통신은 전했다.

도요스 시장의 한 관계자는 “드디어 도요스 시장에서 새해 경매가 열렸다”며 “여기도 예전 쓰키지 시장처럼 참치가 많이 들어왔다”고 말했다.

쓰키지 시장은 당초 2016년 도요스로 이전할 예정이었으나, 같은 해 8월 취임한 고이케 유리코(小池百合子) 도쿄지사가 시장 부지의 토양오염 등을 문제 삼아 연기한 바 있다. 

< 연합뉴스> 

코멘트입력

게시물 2,332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고등어 꽁치 오징어 미끼 입하 해원 21-09-14 27626
2062 니가 왜 넘어져? 레온하르트 19-02-16 989
2061 방독면 쓴 관광객 뉴시스 19-02-13 998
2060 읽으면 읽을수록 공감가는 유머 문화일보 19-02-11 969
2059 동네축구와 조폭의 공통점 문화일보 19-02-11 978
2058 이거 어케 했노? 은수용 19-02-03 996
2057 손흥민, 토트넘 복귀전서 ‘천금 동점골’…리그 10골 눈앞 연합뉴스 19-01-31 986
2056 신기한 동그라미 그림 방지현 19-01-30 974
2055 베트남 아시안게임 응원녀 펀펀클럽 19-01-30 974
2054 박항서 감독의 과거 CF 펀펀클럽 19-01-30 891
2053 한국 탈락 바라는 토트넘 팬들 연합뉴스 19-01-23 1016
2052 “박항서, 사랑해요” 아시안컵 8강 진출에 베트남 또 ‘열광’ 연합뉴스 19-01-21 991
2051 엄청난 팔로워 지닌 강아지 하늘나라로 떠났다 포닝구스온 19-01-21 988
2050 맥심 조정민 움짤 버전 ㄷㄷ.gif 도깨비뉴스 19-01-17 4774
2049 안녕하세요 (1) 강구아 19-01-17 980
2048 야오밍과 베어그릴스의 차이 길명훈 19-01-16 974
2047 어릴때는 전부 다 귀엽당~~!!! 조선녀 19-01-15 953
2046 겨울엔 역시 오뎅탕.. ㅋㅋ (1) 김나현 19-01-14 923
2045 [인터넷 유머] 백수의 종류 문화닷컴 19-01-13 941
2044 '방귀..아무데서나 뀌지 마세요..제발!!ㅠㅠ' - 대망 19-01-10 928
2043 초대형 심해 산갈치 연합뉴스 19-01-10 933
2042 전 좌석 안전띠 의무화??? 머니투데이 19-01-08 969
2041 참치 한마리에 34억7천만원… 연합뉴스 19-01-06 961
2040 김소현, 마지막 스무 살을 돌아보며 “정신없이 지나간 한 해” YTN 19-01-04 1028
2039 발가락이 떨어져 나갈거 같은... (1) 따스한커피 18-12-28 988
2038 AP통신 ‘올해의 스포츠 이변’ 국제신문 18-12-26 1015
2037 유머 산책~!! 황재석 18-12-25 1101
2036 화보 \ 희안한 거북이 스포탈 18-12-24 986
2035 박항서 밀착취재 미모의 여성 앵커 헤럴드경제 18-12-14 1131
2034 박항서 매직은 어디까지 일까... 백감시짱 18-12-13 976
2033 싸울때 하는 말들 난 니꺼 18-11-26 976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