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로그인

방문객 접속통계
공격적인 찌낚시 다모


'가입인사' 및 이런저런 세상 사는 이야기들 "왁자지껄 사랑방"
일방적 비방,욕설 폄훼 글 은 사전 동의 없이 삭제처리됩니다
  “박항서, 사랑해요” 아시안컵 8강 진출에 베트남 또 ‘열광’
  글쓴이 : 연합뉴스     날짜 : 19-01-21 10:40     조회 : 125     트랙백 주소
▲ ‘박항서 매직은 계속된다’ (아부다비=연합뉴스) 20일 오후(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 알 막툼 경기장에서 열린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요르단과의 16강전에서 승부차기 끝에 승리를 거둔 박항서 베트남 감독이 환호하고 있다. 2019.1.20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대표팀이 20일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16강전에서 승부차기 끝에 요르단을 꺾고 8강에 진출하자 베트남이 다시 열광했다.
이날 아랍에미리트 두바이의 알 막툼 스타디움에서 경기가 펼쳐졌고, 승리에 대해 기대감이 크지 않았기 때문에 현지에서는 대규모 단체 야외 응원전이 펼쳐지지는 않았다.  
그러나 경기를 볼 수 있는 TV나 대형 스크린을 설치한 식당과 주점, 카페 등지에 팬들이 대거 몰려 박항서호의 선전을 기원했다.  

식당 등에서 설치한 스피커를 통해 경기 진행 상황이 온 동네에 전해졌다.

전반을 0-1로 뒤진 채 마쳤을 때까지만 해도 응원열기는 그다지 뜨겁지 않았다.
후반 6분 스트라이커 응우옌 꽝하이가 동점 골을 뽑아내는 순간부터 베트남 전역이 거대한 응원장으로 변하는 듯했다.  
부부젤라 소리가 끊이지 않았고 ‘베트남, 꼬렌(파이팅)’을 외치는 목소리는 점차 커져만 갔다. 
연장전까지 무승부를 기록한 뒤 승부차기가 시작된 후 베트남 축구대표팀이 득점할 때는 거대한 환호성으로 인해 건물에 진동이 느껴질 정도였다.

요르단 선수가 실축하거나 베트남 골키퍼 당반람이 슈팅을 막아냈을 때도 벌떡 일어나 서로 얼싸안으며 기쁨을 나눴다.  
베트남 마지막 키커가 득점에 성공하며 8강 진출을 확정 짓자 축구 팬들은 일제히 기립해 박수를 보냈고, “박항세오”(박항서의 베트남식 발음)를 외치기도 했다.
일부는 기쁨의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경기가 끝난 후 하노이와 호찌민 등 대도시 주요 도로는 승리를 자축하는 축구 팬들의 오토바이가 점령했다.  
 베트남 국기를 들거나 오토바이에 매달고 거리를 달리면서 “베트남, 찌엔탕(승리)”을 연호하며 행인들과 기쁨을 함께했다. 부부젤라와 냄비 등으로 요란한 소리를 내며 도로 곳곳을 누비는 ‘디 바오’(폭풍처럼 간다는 뜻)‘를 다시 재현한 것이다.
박항서호가 아세안축구연맹 스즈키컵에서 10년 만에 우승한 지 한달여 만이다. 

소셜미디어에는 박 감독을 응원하는 글이 쇄도했다.

한 네티즌은 “베트남은 박항서 감독님을 사랑한다”면서 “오늘날의 베트남 축구대표팀이 있게 해주신 박 감독님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는 글을 올렸다.
다른 누리꾼은 “나의 위대한 영웅이 베트남에 새로운 역사를 만들었다”고 극찬했다.
현지 매체들도 박항서호의 8강 진출 소식을 앞다퉈 보도했다.
베트남은 2007년 대회 때도 8강에 진출한 경험이 있지만, 당시는 16개국 체제여서 조별리그만 통과하면 됐기 때문에 이번에 달성한 ’박항서 매직‘과는 차원이 다르다.
2017년 10월 베트남 축구대표팀과 23세 이하(U-23) 대표팀 사령탑을 동시에 맡은 박항서 감독은 베트남 축구 역사를 계속해서 다시 쓰고 있다.

작년 초 AFC U-23 챔피언십에서 사상 처음으로 준우승 신화를 만들었다. 이어 지난해 9월 초 끝난 아시안게임에서 베트남 대표팀은 또 사상 최초로 4강에 진출했다.
특히 지난해 12월에는 아세안축구연맹 스즈키컵에서 10년 만에 우승컵을 들어 올려 베트남 국민을 열광시켰다.  
새해 들어서도 이어지고 있는 박항서 매직이 언제까지 이어질지 관심사다.

< 연합뉴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코멘트입력

게시물 2,106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106 손흥민 멀티골 대활약, 경고 누적으로 준결승 1차전은 결장 뉴시스 19-04-18 8
2105 춤추는 BJ라는데 이게 춤인가 구름아래 19-04-17 21
2104 2019 02. 15 (금) 김어준생각... 아이시떼이루 19-04-16 9
2103 모터달린 강아지 냥스 19-04-16 10
2102 우원재- 향수 은수용 19-04-15 11
2101 방탈출 게임 닥달이 19-04-14 15
2100 실패는 성공의 어머니야 닥달이 19-04-14 8
2099 내가바로 단속카메라 닥달이 19-04-13 10
2098 핸드폰 구매시 오빠꺼 세워드려요 닥달이 19-04-13 10
2097 뉴턴의 법칙 닥달이 19-04-13 10
2096 햄스터가 닥달이 19-04-13 13
2095 뭉치맘의 하루 유승민 19-04-11 19
2094 괴물 잉어를 쓸어 담은 낚시꾼 SPORTAL KOREA 19-04-06 17
2093 오늘같이 날에는 산에 가지 마세요 withusss 19-04-04 38
2092 “시민의식 실종… 자해 제지않고 동영상 촬영 연합뉴스 19-04-02 19
2091 범인 안 잡힌 '포천 여중생 살인사건', 공소시효는? MANDER 19-03-30 24
2090 [사건.사고] 마약성분 식욕억제제 거래 문화일보 19-03-28 15
2089 2019년 프로야구 개막 매경닷컴 19-03-23 35
2088 국가원수모독죄 야생의삶 19-03-21 32
2087 낚인 고양이 혁수니83 19-03-20 34
2086 지역별 소주 모음 길명훈 19-03-18 34
2085 모델 비키니 몸매의 강자 최소미 스포탈코리아 19-03-17 32
2084 “아빠와 오빠들과 함께 목욕” 충격 고백 스조 19-03-15 37
2083 총맞은 것 처럼.... ㅠㅠ 19-03-12 39
2082 메머드 조선소 탄생 임박 (1) 조선비즈 19-03-09 44
2081 [유머] 고정관념 ejkfioe112 19-03-06 55
2080 이스라엘 방위군 여성 병사들의 일상 마운트 19-03-06 52
2079 하~~ 거제도에도 미세먼지라니... 유형성 19-03-05 38
2078 여기 분들은 볼락잡으러는 안 가시나요? (2) 김균 19-02-25 64
2077 대륙의 촬영기법 황혼 19-02-20 62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