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로그인

방문객 접속통계
공격적인 찌낚시 다모


'가입인사' 및 이런저런 세상 사는 이야기들 "왁자지껄 사랑방"
일방적 비방,욕설 폄훼 글 은 사전 동의 없이 삭제처리됩니다
  “박항서, 사랑해요” 아시안컵 8강 진출에 베트남 또 ‘열광’
  글쓴이 : 연합뉴스     날짜 : 19-01-21 10:40     조회 : 1340     트랙백 주소
▲ ‘박항서 매직은 계속된다’ (아부다비=연합뉴스) 20일 오후(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 알 막툼 경기장에서 열린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요르단과의 16강전에서 승부차기 끝에 승리를 거둔 박항서 베트남 감독이 환호하고 있다. 2019.1.20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대표팀이 20일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16강전에서 승부차기 끝에 요르단을 꺾고 8강에 진출하자 베트남이 다시 열광했다.
이날 아랍에미리트 두바이의 알 막툼 스타디움에서 경기가 펼쳐졌고, 승리에 대해 기대감이 크지 않았기 때문에 현지에서는 대규모 단체 야외 응원전이 펼쳐지지는 않았다.  
그러나 경기를 볼 수 있는 TV나 대형 스크린을 설치한 식당과 주점, 카페 등지에 팬들이 대거 몰려 박항서호의 선전을 기원했다.  

식당 등에서 설치한 스피커를 통해 경기 진행 상황이 온 동네에 전해졌다.

전반을 0-1로 뒤진 채 마쳤을 때까지만 해도 응원열기는 그다지 뜨겁지 않았다.
후반 6분 스트라이커 응우옌 꽝하이가 동점 골을 뽑아내는 순간부터 베트남 전역이 거대한 응원장으로 변하는 듯했다.  
부부젤라 소리가 끊이지 않았고 ‘베트남, 꼬렌(파이팅)’을 외치는 목소리는 점차 커져만 갔다. 
연장전까지 무승부를 기록한 뒤 승부차기가 시작된 후 베트남 축구대표팀이 득점할 때는 거대한 환호성으로 인해 건물에 진동이 느껴질 정도였다.

요르단 선수가 실축하거나 베트남 골키퍼 당반람이 슈팅을 막아냈을 때도 벌떡 일어나 서로 얼싸안으며 기쁨을 나눴다.  
베트남 마지막 키커가 득점에 성공하며 8강 진출을 확정 짓자 축구 팬들은 일제히 기립해 박수를 보냈고, “박항세오”(박항서의 베트남식 발음)를 외치기도 했다.
일부는 기쁨의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경기가 끝난 후 하노이와 호찌민 등 대도시 주요 도로는 승리를 자축하는 축구 팬들의 오토바이가 점령했다.  
 베트남 국기를 들거나 오토바이에 매달고 거리를 달리면서 “베트남, 찌엔탕(승리)”을 연호하며 행인들과 기쁨을 함께했다. 부부젤라와 냄비 등으로 요란한 소리를 내며 도로 곳곳을 누비는 ‘디 바오’(폭풍처럼 간다는 뜻)‘를 다시 재현한 것이다.
박항서호가 아세안축구연맹 스즈키컵에서 10년 만에 우승한 지 한달여 만이다. 

소셜미디어에는 박 감독을 응원하는 글이 쇄도했다.

한 네티즌은 “베트남은 박항서 감독님을 사랑한다”면서 “오늘날의 베트남 축구대표팀이 있게 해주신 박 감독님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는 글을 올렸다.
다른 누리꾼은 “나의 위대한 영웅이 베트남에 새로운 역사를 만들었다”고 극찬했다.
현지 매체들도 박항서호의 8강 진출 소식을 앞다퉈 보도했다.
베트남은 2007년 대회 때도 8강에 진출한 경험이 있지만, 당시는 16개국 체제여서 조별리그만 통과하면 됐기 때문에 이번에 달성한 ’박항서 매직‘과는 차원이 다르다.
2017년 10월 베트남 축구대표팀과 23세 이하(U-23) 대표팀 사령탑을 동시에 맡은 박항서 감독은 베트남 축구 역사를 계속해서 다시 쓰고 있다.

작년 초 AFC U-23 챔피언십에서 사상 처음으로 준우승 신화를 만들었다. 이어 지난해 9월 초 끝난 아시안게임에서 베트남 대표팀은 또 사상 최초로 4강에 진출했다.
특히 지난해 12월에는 아세안축구연맹 스즈키컵에서 10년 만에 우승컵을 들어 올려 베트남 국민을 열광시켰다.  
새해 들어서도 이어지고 있는 박항서 매직이 언제까지 이어질지 관심사다.

< 연합뉴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afds   23-09-06 22:52
코멘트입력

게시물 2,417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147 재미있는 사진 설화순 19-08-04 1328
2146 수컷 죽으면 '성전환해 무리 이끄는 물고기' 하고중 19-07-31 1372
2145 7월, 무더위도 날려버릴 화제의 공연들 한경매거진 19-07-26 1269
2144 삼성중공업, 파나마 원유운반선 2척 1467억에 수주 NNG 19-07-23 1297
2143 [복싱용어 정리] 권투용어 총 정리 좋은친구 19-07-21 1599
2142 역사상 가장 어리석은 발언들 좋은친구 19-07-21 1295
2141 독일인이 차범근선수를보고 세번놀란 이유 좋은친구 19-07-21 1476
2140 5호태풍 다나스 진도앞바다 상륙임박, 조심들 하세요 ^^ 전형파 19-07-20 1184
2139 ‘5·18 괴물’ 한국당 김순례 의원, 최고위원직 자동복귀 연합뉴스 19-07-18 1225
2138 기호일보 만평 최기신 19-07-11 1229
2137 처음에는 일본인으로 추정됐다 허프포스트 19-07-11 1269
2136 아버지와 아들 문화유머 19-07-11 1214
2135 [속보]거제 아파트 흉기 살해범 밤샘 대치 끝 투신 연합뉴스 19-07-09 1257
2134 남자에 대한 재미있는 통계 zldna 19-07-03 1675
2133 술 종류별 혈중알콜 분해 소요시간 하기훈 19-07-02 1333
2132 13살 된 송종국 딸 지아 축구실력이... appreciate 19-06-28 1257
2131 결혼기념일 cling to 19-06-28 1200
2130 농부와 개 cling to 19-06-28 1232
2129 '여신강림' 야옹이 작가, 완벽 미모+몸매 adore 19-06-17 1639
2128 +++“류현진 목욕탕 들어가면 ” 연합뉴스 19-06-14 1240
2127 이강인 만들고 최준 끝냈다…U-20 결승 진출 '새 역사'… poopo 19-06-12 1224
2126    안보인다.. 워독 19-06-14 1229
2125 일본 여성? poopo 19-06-12 1295
2124 돌아온 김연아, 여전한 복근~!!! 연합뉴스 19-06-07 1454
2123 비료 / 원소의 길항작용과 상승작용 문화선 19-06-07 1318
2122 추신수, 아시아 선수 최초 메이저리그 통산 200번째 홈런 연합뉴스 19-06-05 1224
2121 “BTS 좋아 한글까지 배웠어요” 문화일보 19-06-05 1226
2120 혈액형으로 보는 사람의 성격 유형 하구 19-06-02 1340
2119 생명을 구해준 아우디 황선수 19-05-31 1223
2118 모기가 피 먹으면 Supreme 19-05-30 1251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