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로그인

방문객 접속통계
공격적인 찌낚시 다모


'가입인사' 및 이런저런 세상 사는 이야기들 "왁자지껄 사랑방"
일방적 비방,욕설 폄훼 글 은 사전 동의 없이 삭제처리됩니다
  +++“류현진 목욕탕 들어가면 ”
  글쓴이 : 연합뉴스     날짜 : 19-06-14 12:05     조회 : 618     트랙백 주소
페이스북트위터밴드구글
▲  로스앤젤레스 다저스 류현진[AP=연합뉴스]
미국 SI, 류현진 목욕물 온도까지 분석…“믿기 힘든 훈련 루틴”

올 시즌 미국 매체들은 류현진(32·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의 일거수일투족을 분석하고 있다. 

경기 내용뿐만 아니라, 류현진의 주변 인물들과 훈련 과정을 조명하며 호투의 비법을 찾기 위해 애쓰고 있다. 

이제는 류현진의 목욕물 온도까지 나왔다. 

미국 스포츠전문매체 스포츠일러스트레이티드(SI)는 류현진의 활약엔 특이한 준비과정이 숨어있다며 목욕물 온도를 포함한 몇 가지 내용을 소개했다.

이 매체는 14일(한국시간) ‘믿기 힘든 성적보다 더 이해하기 힘든 류현진의 트레이닝 루틴’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통해 경기장 밖에서의 류현진을 집중 조명했다.

SI는 “류현진은 동산고 재학 시절 팔꿈치 인대접합 수술, 메이저리그에 진출한 뒤에는 어깨 수술을 받았다”며 “이밖에도 크고 작은 부상으로 한동안 고생했다”고 전했다.

이어 “그런데도 류현진은 올 시즌 메이저리그를 장악하고 있다”며 개인 기록과 활약상을 나열했다. 

SI는 류현진의 개인 훈련을 주목했다. 이 매체는 “류현진은 개인 트레이닝 지도자인 김용일 코치와 특이한 훈련을 한다”며 “선발 등판일 사이에 몸 상태를 체크하기 위한 불펜 투구를 하지 않고, 무거운 것을 드는 근력 운동도 하지 않는다. 캐치볼을 할 때도 힘들여 던지지 않는다”고 전했다. 

일반적인 훈련을 소화하는 선수들과 차이점이 있다는 것이다.

강도 높은 훈련을 하기로 유명한 팀 동료 워커 뷸러는 “부러움을 넘어 배가 아플 정도”라고 말하기도 했다. 

SI는 류현진이 몸을 푸는 특이한 과정도 소개했다.

이 매체는 “다저스타디움엔 동시에 6명의 선수가 들어갈 수 있는 사우나실이 있는데, 대다수 선수는 43도 정도로 10분 정도 몸을 달군다”며 “그러나 류현진은 52도에서 약 30분을 지낸다”고 전했다. 

이어 “목욕물 온도도 다른 선수들과 차이가 있다”며 “대다수 선수는 온탕에서 38도, 냉탕에서 10도의 물을 사용하는데 류현진은 온탕 41도, 냉탕 7도를 맞춘다”고 전했다.

뜨거운 물은 더 뜨겁게, 차가운 물은 더 차갑게 해서 몸 관리를 한다는 것이다.

미국 현지 사람들의 눈엔 특이하게 보인 것 같다. SI는 “류현진이 들어가면 목욕탕에 있는 선수들은 썰물처럼 빠져나간다”고 설명하기도 했다.

팀 동료이자 투수인 로스 스트리플링은 “TV 다큐멘터리에서 극한의 온도를 느끼지 못하는 영웅들의 이야기를 본 적이 있는데, 류현진이 그런 부류 같다”고 말했다.

SI는 류현진이 특이한 어깨 운동을 하고 있다고도 전했다. 이 매체는 “류현진은 현재 다저스 투수 중 가장 격렬한 어깨 운동을 하고 있을 것”이라면서 훈련 프로그램을 공개했다. 

류현진은 투구 여부와 상관없이 매일 마사지를 받고 스트레칭을 한 뒤 어깨 웨이트 훈련을 한다. 
 

훈련 둘째 날은 튜브를 활용한 훈련을 하고, 세 번째 날은 다시 웨이트 훈련을 하면서 상체를 단련한다. 네 번째 날은 다음 상대를 분석한 뒤 다섯 번째 날에 선발 등판한다.

SI는 “한국에서 온 류현진은 분명히 다른 선수들과 다른 점이 많다”고 전했다.

그러나 류현진은 대수롭지 않게 생각한다. 그는 “목욕물 온도를 포함한 내 훈련 과정은 특별하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올 시즌 성적도 그저 운이 좋았고 팀 동료들이 많이 도와줬을 뿐”이라고 말했다. 

SI는 “동료들의 생각은 다르다”며 스트리플링의 말을 소개했다.

스트리플링은 “1점대 평균자책점은 차치하고, 류현진의 피칭 내용은 이해하기 힘들 정도”라고 말했다. 

그는 “불리한 볼카운트에 몰려있는 상황에서도 체인지업, 커브 등 변화구로 카운트를 잡는다”며 “지난 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 전에서도 강타자 마이크 트라우트를 이런 방식으로 두 번이나 삼진 처리했다”고 혀를 내둘렀다.

SI는 훈련장의 일화를 소개하며 기사를 마무리했다.

팀 동료 뷸러는 류현진에게 “우리랑 함께 훈련하자. 그러면 시속 155㎞의 빠른 직구를 던질 수 있을 거야”라고 말했다. 

돌아온 류현진의 대답은 간단했다. “난 필요 없어!”

류현진은 올 시즌 9승 1패 평균자책점 1.36을 기록 중이다.

14일 경기 전까지 메이저리그 전체 다승 공동 1위, 평균자책점 단독 1위를 달리고 있다. 

< 연합뉴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연합뉴스TV ::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코멘트입력

게시물 2,305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고등어 꽁치 오징어 미끼 입하 해원 21-09-14 13573
2155 무늬 오징어 요즘도 나오나요? (2) 초보 19-10-04 620
2154 제 18호 태풍 미탁(MITAG) 기상청 (2) 방민국 19-10-01 654
2153 17호 태풍 *타파* 경로 - 미국 한국 기상청 방민국 19-09-21 645
2152 고추 이어짓기(연작) 장해 채호준 19-08-25 714
2151 푸이그가 따라한 ‘쭈그려 타격’ 연합뉴스 19-08-23 620
2150 양지/음지에 잘 자라는 채소 + 섞어 심기| 텃밭일기 채호준 19-08-23 3363
2149 얄미운 여자 씨리즈 설화순 19-08-04 748
2148 우리가 몰랐던 것 설화순 19-08-04 645
2147 재미있는 사진 설화순 19-08-04 606
2146 수컷 죽으면 '성전환해 무리 이끄는 물고기' 하고중 19-07-31 719
2145 7월, 무더위도 날려버릴 화제의 공연들 한경매거진 19-07-26 644
2144 삼성중공업, 파나마 원유운반선 2척 1467억에 수주 NNG 19-07-23 649
2143 [복싱용어 정리] 권투용어 총 정리 좋은친구 19-07-21 710
2142 역사상 가장 어리석은 발언들 좋은친구 19-07-21 679
2141 독일인이 차범근선수를보고 세번놀란 이유 좋은친구 19-07-21 683
2140 5호태풍 다나스 진도앞바다 상륙임박, 조심들 하세요 ^^ 전형파 19-07-20 581
2139 ‘5·18 괴물’ 한국당 김순례 의원, 최고위원직 자동복귀 연합뉴스 19-07-18 596
2138 기호일보 만평 최기신 19-07-11 595
2137 처음에는 일본인으로 추정됐다 허프포스트 19-07-11 650
2136 아버지와 아들 문화유머 19-07-11 606
2135 [속보]거제 아파트 흉기 살해범 밤샘 대치 끝 투신 연합뉴스 19-07-09 593
2134 남자에 대한 재미있는 통계 zldna 19-07-03 625
2133 술 종류별 혈중알콜 분해 소요시간 하기훈 19-07-02 687
2132 13살 된 송종국 딸 지아 축구실력이... appreciate 19-06-28 594
2131 결혼기념일 cling to 19-06-28 559
2130 농부와 개 cling to 19-06-28 604
2129 '여신강림' 야옹이 작가, 완벽 미모+몸매 adore 19-06-17 932
2128 +++“류현진 목욕탕 들어가면 ” 연합뉴스 19-06-14 619
2127 이강인 만들고 최준 끝냈다…U-20 결승 진출 '새 역사'… poopo 19-06-12 600
2126    안보인다.. 워독 19-06-14 615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