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로그인

방문객 접속통계
공격적인 찌낚시 다모


'가입인사' 및 이런저런 세상 사는 이야기들 "왁자지껄 사랑방"
일방적 비방,욕설 폄훼 글 은 사전 동의 없이 삭제처리됩니다
  ‘5·18 괴물’ 한국당 김순례 의원, 최고위원직 자동복귀
  글쓴이 : 연합뉴스     날짜 : 19-07-18 17:40     조회 : 625     트랙백 주소
 
 
 
박맹우 “명확한 규정 없어 정치적 결단…당 대표도 받아들여”
한국당 뺀 여야4당, 일제 비판…“막말정당 답다”, “최고위원 퇴출을”

‘5·18 망언’으로 지난 4월 당원권 정지 3개월 징계를 받았던 자유한국당 김순례 의원이 18일로 징계기간이 종료되면서 최고위원직에 자동 복귀한다.

한국당 박맹우 사무총장은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당헌·당규상 당원권 정지자가 당원권을 회복했을 경우에 대한 명확한 규정이 없어 당의 부담이 적은 방향으로 정치적 결단을 해야 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사무총장은 “많은 법률전문가에게 의뢰했더니 ‘당원권 정지 3개월’이 전당대회에서 선출된 최고위원직을 박탈할 근거가 전혀 될 수 없다는 게 모든 법조인들의 해석이었다”며 “저희 해석도 같았다. 그래서 이 사실을 당 대표에게 보고했고 대표도 그렇게 받아들였다”고 설명했다. 

그는 “김 의원은 자동으로 최고위원직을 회복하는 것”이라며 “최고위원직을 박탈해야 한다는 내부 보고서를 당 대표가 묵살했다는 보도가 있는데 이는 사실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5·18 망언으로 지난 4월 19일 당원권 3개월 정지 징계를 받았으며 18일부터 당원권을 회복하게 된다. 

당내에서는 그의 최고위원직이 자동 박탈되는 것인지, 징계 기간이 끝나면 최고위원직에 복귀할 수 있는지를 놓고 해석이 분분했다. 

한국당을 뺀 여야 4당은 김 의원의 최고위원직 복귀를 한목소리로 비판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정 대변인은 논평을 내어 “‘막말 정당’답다. 인권 감수성도, 역사 인식도 부재한 제1야당”이라며 “다시 국민의 마음을 얻기 위해 ‘막말’ 정치인 징계는 물론, 근원적인 자기점검과 반성이 절실한 시점”이라고 밝혔다.
 

바른미래당 이종철 대변인은 구두 논평에서 “징계를 한 것인지 안마를 한 것인지 헷갈리는 솜방망이 처벌에, 처벌 기간이 만료하자 기다렸다는 듯 최고위원 복직이 이뤄졌다”며 “5·18 기념식에 참석했던 황교안 대표의 진정성을 국민들은 의심할 것이며, 한국당이 ‘괴물 집단’의 오명을 씻기는 영영 어려워졌다”고 비판했다. 

민주평화당 김재두 대변인은 논평에서 “한국당이 공당이라면 김 의원을 최고위원직에서 퇴출하는 것이 마땅하다”며 “황 대표가 국민적 비난을 받는 김 의원을 감싼다면 두고두고 정치적 부담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정의당 여영국 원내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한국당의 역사인식과 공감력, ‘망언 스킬’에 혀를 내두를 지경”이라며 “한국당은 5·18 망언에 솜방망이를 갖다댔지만, 국민은 총선에서 철퇴를 내릴 것”이라고 말했다.  

< 연합뉴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코멘트입력

게시물 2,309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고등어 꽁치 오징어 미끼 입하 해원 21-09-14 15242
2159 뉴질랜드 해변에 몸통 4.3m 대왕쥐가오리 올라와 연합뉴스 19-11-16 718
2158 [인터넷유머] 잠안올 때 특효약 하각사 19-11-16 623
2157 비굴한 변명 논스톱 19-11-02 652
2156 리얼 한 돌.. zndkfm 19-10-28 1128
2155 무늬 오징어 요즘도 나오나요? (2) 초보 19-10-04 657
2154 제 18호 태풍 미탁(MITAG) 기상청 (2) 방민국 19-10-01 692
2153 17호 태풍 *타파* 경로 - 미국 한국 기상청 방민국 19-09-21 686
2152 고추 이어짓기(연작) 장해 채호준 19-08-25 753
2151 푸이그가 따라한 ‘쭈그려 타격’ 연합뉴스 19-08-23 652
2150 양지/음지에 잘 자라는 채소 + 섞어 심기| 텃밭일기 채호준 19-08-23 3409
2149 얄미운 여자 씨리즈 설화순 19-08-04 780
2148 우리가 몰랐던 것 설화순 19-08-04 683
2147 재미있는 사진 설화순 19-08-04 638
2146 수컷 죽으면 '성전환해 무리 이끄는 물고기' 하고중 19-07-31 749
2145 7월, 무더위도 날려버릴 화제의 공연들 한경매거진 19-07-26 680
2144 삼성중공업, 파나마 원유운반선 2척 1467억에 수주 NNG 19-07-23 685
2143 [복싱용어 정리] 권투용어 총 정리 좋은친구 19-07-21 794
2142 역사상 가장 어리석은 발언들 좋은친구 19-07-21 711
2141 독일인이 차범근선수를보고 세번놀란 이유 좋은친구 19-07-21 715
2140 5호태풍 다나스 진도앞바다 상륙임박, 조심들 하세요 ^^ 전형파 19-07-20 612
2139 ‘5·18 괴물’ 한국당 김순례 의원, 최고위원직 자동복귀 연합뉴스 19-07-18 626
2138 기호일보 만평 최기신 19-07-11 634
2137 처음에는 일본인으로 추정됐다 허프포스트 19-07-11 685
2136 아버지와 아들 문화유머 19-07-11 647
2135 [속보]거제 아파트 흉기 살해범 밤샘 대치 끝 투신 연합뉴스 19-07-09 624
2134 남자에 대한 재미있는 통계 zldna 19-07-03 656
2133 술 종류별 혈중알콜 분해 소요시간 하기훈 19-07-02 721
2132 13살 된 송종국 딸 지아 축구실력이... appreciate 19-06-28 624
2131 결혼기념일 cling to 19-06-28 592
2130 농부와 개 cling to 19-06-28 632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