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로그인

방문객 접속통계
공격적인 찌낚시 다모


'가입인사' 및 이런저런 세상 사는 이야기들 "왁자지껄 사랑방"
일방적 비방,욕설 폄훼 글 은 사전 동의 없이 삭제처리됩니다
  양지/음지에 잘 자라는 채소 + 섞어 심기| 텃밭일기
  글쓴이 : 채호준     날짜 : 19-08-23 06:04     조회 : 3409     트랙백 주소
 
 
 
채소 재배의 실제
 
 
양지/음지에 잘 자라는 채소 + 섞어 심기| 텃밭일기


좋은 흙 만들기
야채의 맛은 흙이 좌우한다. 퇴비를 많이 주는 것이 토양개선의 가장 좋은 방법이다.
작물을 심을 때마다 기본적으로 1평당 최소 1kg이상의 퇴비나 부엽토를 넣고 30cm 정도의 깊이까지 일구 어 잘 혼합해 준다. 넓이 1.2m이상인 경우 길이 2.7m면 1평이다.

좋은 씨앗 고르기
신용할 만한 종묘회사, 발아율이 높은 것, 채종 연월일이 가능한 한 최근인 것을 구한다.

좋은 묘 고르기
가지, 토마토, 오이, 고추, 피망, 호박 등은 보통 시판하느 묘를 구해 쓰는 것이 좋다. 묘 의 좋고 나쁨에 따라 그해의 작황이 80% 결정된다. 좋은 묘는 아래 잎이 단단히 붙어 있고 맨 위쪽 순잎이 싱싱하며 떡잎이 붙어 있는 것, 잎과 잎사이 마디 길이가 짧고 키가 낮을수록 탄탄한 것이다. 줄기가 굵고 짜임새가 제대로 갖추어진 모양과 잎이 두텁고 색 이 진할수록 좋다. 또 잎이나 줄기, 뿌리 근처에 병으로 생긴 반점이 없고 뿌리 흙 뭉 치가 묘의 크기에 비해 균형이 잡혀있고 뿌리가 모종 포트 밑으로 조금 보이면 된다.

파종이나 심기는 적기에 해야한다
씨앗 봉지에는 파종시기와 뿌리는 법이 간단히 설명되어 있으므로 그 시기를 지키는 것 이 중요하다. 파종 에 앞서 썩을 염려가 있는 콩은 빼고 껍질이 단단한 종류나 발아율 이 낮은 것은 파종 전날 물에 담가 물을 흡수시키면 싹트기가 빨라지며
발아율도 높아진다.

햇볕을 좋아하는 정도를 파악해야 한다

강한 햇볕을 좋아하는 야채 : 호박, 가지, 수박, 토마토, 오이, 딸기, 홍당무, 양파, 감자, 고구마, 옥수수, 차마 등
약한뱃볕에도 자라는 식물 : 배추, 양배추, 파, 시금치, 양상추, 아스파라거스, 땅두릅, 토란, 실파 등
그늘을 좋아하는 야채 : 머위, 생강, 파드득나물(참나물), 고추냉이(산규) 등
다습한 곳에서 잘 자라는 채소 : 미나리, 쇠귀나물 등
약간 습한 장소에서 자란는 채소 : 우엉, 근대 등
약간 건조한 장소에서 자라는 채소 : 고구마, 강낭콩 등

섞어 심기의 요령을 알자

①서로 좋아하는 작물끼리
②햇빛을 좋아하는 작물(대채로 위로 곧게 큼)과 그늘진 곳을 좋아하는 작물
③뿌리가 깊은 작물과 얕은 작물
④벌레가 좋아하는 것과 싫어하는 것을 섞어 심어 병충해 등 여러 가지 생육장해를극복하는 공생적
관계를 만들어 준다.
⑤토마토 - 대파, 갓, 당근, 마늘, 부추와 함께 심는다
⑥옥수수 - 오이, 호박, 감자, 고구마랑 심는다.
⑦고추 - 들깨, 파, 양파, 당근과 심는다.
⑧가지 - 콩과 함께 심는다
⑨양파 - 딸기, 당근과 심는다
⑩감자 - 강낭콩, 완두콩과 심는다.
⑪보리, 밀 - 완두콩과 심는다
⑫시금치 - 대파, 마늘과 심는다.

기본적 재배법

① 땅 고르기 - 풀이나 돌을 골라 내고 대충 땅을 고른다
② 석회비료 주기 - 밭 1평당 약 400g(10평 기준 4kg)을 농협에서 구입하여 뿌리고 갈아 엎어 흙과 잘 섞어둔다.
③ 퇴비 넣기 - 1평당 15kg이상 흩어 뿌리고 깊게 흙을 파서 섞는다.
④ 이랑 만들기 - 씨를 뿌리거나 모를 심는 곳을 이랑이라 한다. 건조에 강한 것은 높게하고 건조를 싫어 하는 것은 낮게 평평하게 한다. 보통 이랑 넓이는 1.2m가 무난 하다. 양쪽에서
손을 뻗쳐 작업하기 알맞기 때문이다. 이랑사이에는 35cm 폭의 통로를 만든다.
⑤ 씨 뿌리기 - 씨 뿌리는 방법에는 줄 뿌리기, 흩어 뿌리기, 점 뿌리기 등 세가지 방법이 있다. 유기질이 많고 적당한 습기가 있는 밭은 씨앗을 뿌리고 괭이 등으로 눌러 건조를 막는 것만으로도 작물에 물을 줄 필요가 없다. 마른 땅에는 물을 흠뻑 주고 완전히 스며든 다음에 씨를
뿌린다. 보통 씨앗의 5배정도의 두께로 흙을 덮고 마르지 안도록 낙엽이나 짚, 풀을
덮어 주면 좋다. 싹이 나기 시작하면 걷어내야 한다. 쓰고 남은 씨앗은 봉지나 사탕 캔에 방습제 등을 넣어 건조하게 보관해야 한다. .
⑥ 솎아내기 - 생육상태를 보면서 배게 난 곳은 잎 모양이 나쁜 것, 약해 보이는 것을 솎아 낸다. 본잎이 2∼3매 나올 때 첫 번째, 그후 본 수확이 시작되기 까지 몇 번 더 솎아 준다. 남은 포기가 상하지 않도록 살짝 뽑거나 칼로 뿌리목에서 잘라낸다 땅속에 남은 뿌리는 점차 영양분이 된다.
⑦ 웃거름 주기 - 성장기에는 충분한 양분이 필요하므로 1개월에 1회정도 준비한 거름을 준다. 땅속의
뿌리가 잎의 끝까지 뻗었을 무렵에 주는 것이 기본이다.
⑧ 김매기. 북주기 - 모가 기운차게 잘 자라기 시작하면 이랑사이를 가볍게 긁어 뿌리가 산소를 보내고 제초도 겸한다. 또 이랑 사이 흙을 줄기 밑둥까지 돋구어 주는 북주기는 키가 자란 식물을 받쳐줌과 동시에 김매기 역할도 한다. 그외 제초는 텃밭의 경우 그리 넓지
않으므로 호미 등으로 직접하자. 가능하면 잡초가 싹이 틀 때 물을 흠뻑 주고 난 후 가볍게 호미로 긁으면 된다.
⑨ 거두기 - 원예용 가위나 칼이 있으면 수확이 편리하다. 시금치, 열무나 얼까리, 배추등은 큰 것부터 차례로 솎아내기식 수확을 하면 일찍부터 먹을 수가 있다. 씨를 비교적 배게 뿌려 어릴 때
부터 자주 솎아 내어 쌈으로 먹는 방법도 좋다.

코멘트입력

게시물 2,309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고등어 꽁치 오징어 미끼 입하 해원 21-09-14 15242
2159 뉴질랜드 해변에 몸통 4.3m 대왕쥐가오리 올라와 연합뉴스 19-11-16 718
2158 [인터넷유머] 잠안올 때 특효약 하각사 19-11-16 623
2157 비굴한 변명 논스톱 19-11-02 652
2156 리얼 한 돌.. zndkfm 19-10-28 1128
2155 무늬 오징어 요즘도 나오나요? (2) 초보 19-10-04 657
2154 제 18호 태풍 미탁(MITAG) 기상청 (2) 방민국 19-10-01 692
2153 17호 태풍 *타파* 경로 - 미국 한국 기상청 방민국 19-09-21 686
2152 고추 이어짓기(연작) 장해 채호준 19-08-25 753
2151 푸이그가 따라한 ‘쭈그려 타격’ 연합뉴스 19-08-23 652
2150 양지/음지에 잘 자라는 채소 + 섞어 심기| 텃밭일기 채호준 19-08-23 3410
2149 얄미운 여자 씨리즈 설화순 19-08-04 780
2148 우리가 몰랐던 것 설화순 19-08-04 683
2147 재미있는 사진 설화순 19-08-04 638
2146 수컷 죽으면 '성전환해 무리 이끄는 물고기' 하고중 19-07-31 750
2145 7월, 무더위도 날려버릴 화제의 공연들 한경매거진 19-07-26 681
2144 삼성중공업, 파나마 원유운반선 2척 1467억에 수주 NNG 19-07-23 685
2143 [복싱용어 정리] 권투용어 총 정리 좋은친구 19-07-21 794
2142 역사상 가장 어리석은 발언들 좋은친구 19-07-21 712
2141 독일인이 차범근선수를보고 세번놀란 이유 좋은친구 19-07-21 715
2140 5호태풍 다나스 진도앞바다 상륙임박, 조심들 하세요 ^^ 전형파 19-07-20 612
2139 ‘5·18 괴물’ 한국당 김순례 의원, 최고위원직 자동복귀 연합뉴스 19-07-18 626
2138 기호일보 만평 최기신 19-07-11 634
2137 처음에는 일본인으로 추정됐다 허프포스트 19-07-11 685
2136 아버지와 아들 문화유머 19-07-11 647
2135 [속보]거제 아파트 흉기 살해범 밤샘 대치 끝 투신 연합뉴스 19-07-09 624
2134 남자에 대한 재미있는 통계 zldna 19-07-03 657
2133 술 종류별 혈중알콜 분해 소요시간 하기훈 19-07-02 722
2132 13살 된 송종국 딸 지아 축구실력이... appreciate 19-06-28 624
2131 결혼기념일 cling to 19-06-28 593
2130 농부와 개 cling to 19-06-28 632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