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로그인

방문객 접속통계
공격적인 찌낚시 다모


'가입인사' 및 이런저런 세상 사는 이야기들 "왁자지껄 사랑방"
일방적 비방,욕설 폄훼 글 은 사전 동의 없이 삭제처리됩니다
  - 베트남 팬·언론 ‘박항서홀릭’
  글쓴이 : 문화일보     날짜 : 19-12-11 12:05     조회 : 508     트랙백 주소
 
 
“새끼 보호하는 닭처럼 싸웠다”… ‘퇴장당한 박항서’에 찬사
 
 
▲  열정적으로 지휘하는 박항서 감독[AP=연합뉴스]
- 베트남 팬·언론 ‘박항서홀릭’ 

후반 거센 항의로 레드카드 
“선수보호 위해 심판과 언쟁 
‘아빠’라는 팬들 애칭 얻어” 

朴감독 “60년 한 풀어 행복 
우승 비결은 ‘베트남 정신’”
 

후반 32분 베트남이 공격하는 과정에서 미드필더 트롱 호앙이 몸싸움을 하다 쓰러졌다. 그러나 경기는 그대로 진행됐고, 박항서(60) 베트남대표팀 감독은 심판에게 거세게 항의했다. 그리고 주심은 레드카드를 꺼냈다.  

10일 필리핀 마닐라 리살 메모리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동남아시안(SEA)게임 남자축구 결승전. 베트남이 인도네시아에 3-0으로 앞선 상황이었지만, 박 감독은 인도네시아의 거친 플레이에 행여 제자들이 다치지 않을까 마음을 졸였고, 심판을 향해 분노를 표출했다.  

하지만 박 감독은 침착함을 잃지 않았다. 박 감독이 레드카드를 받은 뒤 관중석으로 이동할 때, 인도네시아 팬들이 위협적인 몸짓으로 그를 자극했지만 박 감독은 개의치 않았고, 관중석에서 베트남 선수들을 향해 집중하라고 지시했다.

박 감독은 우승 직후 “나 자신을 통제했어야 했는데, 하지만 내가 레드카드를 받는 것보다 우승이 우선이었다”면서 “어쨌든 불만을 과하게 드러낸 것 같아 죄송하다”고 자책했다.  

하지만 베트남 언론은 박 감독의 과감한 항의에 찬사를 쏟고 있다. 베트남 매체 징은 “박 감독은 새끼를 보호하는 닭처럼 싸웠다”면서 “박 감독은 심판, 그리고 상대 감독과 언쟁을 벌이는 걸 주저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징은 “박 감독은 이런 행동으로 베트남 팬들의 사랑을 받고 있고 ‘아빠’라는 애칭을 얻었다”고 덧붙였다.

박 감독이 2017년 10월 부임한 뒤 베트남축구는 급성장했다. 이젠 동남아시아의 맹주로 자리매김했다. 지난해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 챔피언십 사상 첫 준우승, 2018 자카르타-팔렘방아시안게임에서 통일(1976년) 이후 첫 4강 진출, 지난해 12월 스즈키컵에서 10년 만에 우승, 그리고 이번 SEA게임에서 60년 만에 정상에 올랐다. ‘박항서 매직’이란 수식어가 따라붙는 건 당연한 일.  
 

박 감독이 부임하기 전 121위였던 베트남의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은 94위로 껑충 뛰었다. 박 감독이 지휘봉을 잡은 뒤 2년 넘게 동남아 국가와의 대결에선 한 번도 패하지 않았다. 박 감독은 국가대표팀과 이번 SEA게임에 출전한 22세 이하 올림픽대표팀을 맡고 있고, 두 대표팀은 모두 괄목할 만한 성적을 거뒀다. 국가대표가 출전하는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에선 3승 2무로 G조 1위를 유지, 역시 사상 첫 최종예선 진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박 감독은 제자들에게, 베트남에 공을 돌렸다. 박 감독은 “60년 만에 (베트남의 우승) 한을 풀 수 있어 더욱 의미가 있는 승리”라며 “우승의 비결은 베트남 정신”이라고 강조했다. 대표팀은 정신력으로 위기를 돌파하고, 그런 대표팀에 무한한 지지를 보내는 베트남 국민이 진정한 승자라는 뜻. 박 감독은 “베트남 축구팬들이 행복을 느끼게 돼 기쁘다”면서 “초심을 잃지 않겠다”고 다짐했다.  

허종호 기자 sportsher@munhwa.com 
 
 

코멘트입력

게시물 2,303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고등어 꽁치 오징어 미끼 입하 해원 21-09-14 4732
2213 큐티섹시’ 미스맥심 콘테스트 2라운드 (1) 소구라 20-08-01 542
2212 실종된 14세 소년, 4.7m짜리 악어 뱃속서 확인돼 옐로테일 20-08-01 352
2211 '미스맥심' 한지나, 비키니 화보 타임라인 20-07-31 590
2210 '자기 관리 여왕' 메시 아내, 완벽 비키니 몸매 외신… 블레이드 20-07-30 360
2209 반말 고만킹 20-07-29 373
2208 명언 고만킹 20-07-29 362
2207 홍콩명품레플리카 포차 20-07-24 378
2206 박원순, 여직원에 “사귀는 사람 있냐”… 논란됐던 방송.. 기운미 20-07-19 369
2205 스압) 재석이형 진짜 장난인줄 아나? (1) 방콕조사 20-07-15 354
2204 악어도 황당 멍멍스타 20-07-15 365
2203 어설픈 잔머리 멍멍스타 20-07-13 366
2202 서큐버스 肄붾낯 20-07-10 358
2201 뒤에서 보는 심으뜸 트레이너 힙 안성주민 20-07-09 399
2200 후방주의 흔한 게임 코스프레 옷 제작 방콕조사 20-07-08 375
2199 집에 가족이 있어도 외롭다는 장신영 안성주민 20-07-08 369
2198 메이드복 입고 춤추는 BJ영실이 媛뺣궓쑀吏 20-07-08 376
2197 학창시절 10대1 버텼다는 김동현 안성주민 20-07-07 356
2196 학교 폭력 실태 안성주민 20-07-06 354
2195 전세계 경이로운 풍경 사진들 방콕조사 20-07-02 345
2194 허각, 30kg 감량 성공 "갑상선암 극복 방콕조사 20-07-01 316
2193 람보르기니 사진 42장 源以쁺 20-06-30 382
2192 김연아2020서머화보 안성주민 20-06-30 300
2191 NO 재팬 1년’…서경덕 교수 “韓 네티즌, 이성적으로 잘 대응” GK옞꺊씠 20-06-30 310
2190 그건 쟤들도 못먹을텐데요.. 嫄닿렇젅씠釉… 20-06-30 327
2189 거길 왜... 諛쒖씠 20-06-30 331
2188 둘이 뭐하는거야 지금? 엫룞뼲 20-06-28 356
2187 밥먹다 말고 뭐하는거야.. 붐붐파워33 20-06-26 348
2186 나는, 뒤 도 봐가면서 운전한닷~! 붐붐파워33 20-06-26 330
2185 첫번째는 훼이크 닷~~!! 붐붐파워33 20-06-26 325
2184 유뷰남들이 용돈 버는 방법,(떡인증) 경험자 20-06-10 376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