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로그인

방문객 접속통계
공격적인 찌낚시 다모


'가입인사' 및 이런저런 세상 사는 이야기들 "왁자지껄 사랑방"
일방적 비방,욕설 폄훼 글 은 사전 동의 없이 삭제처리됩니다
  - 베트남 팬·언론 ‘박항서홀릭’
  글쓴이 : 문화일보     날짜 : 19-12-11 12:05     조회 : 802     트랙백 주소
 
 
“새끼 보호하는 닭처럼 싸웠다”… ‘퇴장당한 박항서’에 찬사
 
 
▲  열정적으로 지휘하는 박항서 감독[AP=연합뉴스]
- 베트남 팬·언론 ‘박항서홀릭’ 

후반 거센 항의로 레드카드 
“선수보호 위해 심판과 언쟁 
‘아빠’라는 팬들 애칭 얻어” 

朴감독 “60년 한 풀어 행복 
우승 비결은 ‘베트남 정신’”
 

후반 32분 베트남이 공격하는 과정에서 미드필더 트롱 호앙이 몸싸움을 하다 쓰러졌다. 그러나 경기는 그대로 진행됐고, 박항서(60) 베트남대표팀 감독은 심판에게 거세게 항의했다. 그리고 주심은 레드카드를 꺼냈다.  

10일 필리핀 마닐라 리살 메모리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동남아시안(SEA)게임 남자축구 결승전. 베트남이 인도네시아에 3-0으로 앞선 상황이었지만, 박 감독은 인도네시아의 거친 플레이에 행여 제자들이 다치지 않을까 마음을 졸였고, 심판을 향해 분노를 표출했다.  

하지만 박 감독은 침착함을 잃지 않았다. 박 감독이 레드카드를 받은 뒤 관중석으로 이동할 때, 인도네시아 팬들이 위협적인 몸짓으로 그를 자극했지만 박 감독은 개의치 않았고, 관중석에서 베트남 선수들을 향해 집중하라고 지시했다.

박 감독은 우승 직후 “나 자신을 통제했어야 했는데, 하지만 내가 레드카드를 받는 것보다 우승이 우선이었다”면서 “어쨌든 불만을 과하게 드러낸 것 같아 죄송하다”고 자책했다.  

하지만 베트남 언론은 박 감독의 과감한 항의에 찬사를 쏟고 있다. 베트남 매체 징은 “박 감독은 새끼를 보호하는 닭처럼 싸웠다”면서 “박 감독은 심판, 그리고 상대 감독과 언쟁을 벌이는 걸 주저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징은 “박 감독은 이런 행동으로 베트남 팬들의 사랑을 받고 있고 ‘아빠’라는 애칭을 얻었다”고 덧붙였다.

박 감독이 2017년 10월 부임한 뒤 베트남축구는 급성장했다. 이젠 동남아시아의 맹주로 자리매김했다. 지난해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 챔피언십 사상 첫 준우승, 2018 자카르타-팔렘방아시안게임에서 통일(1976년) 이후 첫 4강 진출, 지난해 12월 스즈키컵에서 10년 만에 우승, 그리고 이번 SEA게임에서 60년 만에 정상에 올랐다. ‘박항서 매직’이란 수식어가 따라붙는 건 당연한 일.  
 

박 감독이 부임하기 전 121위였던 베트남의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은 94위로 껑충 뛰었다. 박 감독이 지휘봉을 잡은 뒤 2년 넘게 동남아 국가와의 대결에선 한 번도 패하지 않았다. 박 감독은 국가대표팀과 이번 SEA게임에 출전한 22세 이하 올림픽대표팀을 맡고 있고, 두 대표팀은 모두 괄목할 만한 성적을 거뒀다. 국가대표가 출전하는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에선 3승 2무로 G조 1위를 유지, 역시 사상 첫 최종예선 진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박 감독은 제자들에게, 베트남에 공을 돌렸다. 박 감독은 “60년 만에 (베트남의 우승) 한을 풀 수 있어 더욱 의미가 있는 승리”라며 “우승의 비결은 베트남 정신”이라고 강조했다. 대표팀은 정신력으로 위기를 돌파하고, 그런 대표팀에 무한한 지지를 보내는 베트남 국민이 진정한 승자라는 뜻. 박 감독은 “베트남 축구팬들이 행복을 느끼게 돼 기쁘다”면서 “초심을 잃지 않겠다”고 다짐했다.  

허종호 기자 sportsher@munhwa.com 
 
 

코멘트입력

게시물 2,316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고등어 꽁치 오징어 미끼 입하 해원 21-09-14 19983
2166 김사랑, 노메이크업 실화야? 원이용 19-12-26 835
2165 바다사자가 나타났다~~!!! 한국일보 19-12-26 769
2164 류현진 토론토 로 간다~~!! 문화일보 19-12-25 709
2163 미녀복서 베트남을 달구다 피델 19-12-14 839
2162 - 베트남 팬·언론 ‘박항서홀릭’ 문화일보 19-12-11 803
2161 알바에 달인 기홍oi 19-12-01 733
2160 다이노스 줄넘기 하고중 19-11-23 755
2159 뉴질랜드 해변에 몸통 4.3m 대왕쥐가오리 올라와 연합뉴스 19-11-16 809
2158 [인터넷유머] 잠안올 때 특효약 하각사 19-11-16 713
2157 비굴한 변명 논스톱 19-11-02 730
2156 리얼 한 돌.. zndkfm 19-10-28 1219
2155 무늬 오징어 요즘도 나오나요? (2) 초보 19-10-04 747
2154 제 18호 태풍 미탁(MITAG) 기상청 (2) 방민국 19-10-01 773
2153 17호 태풍 *타파* 경로 - 미국 한국 기상청 방민국 19-09-21 776
2152 고추 이어짓기(연작) 장해 채호준 19-08-25 834
2151 푸이그가 따라한 ‘쭈그려 타격’ 연합뉴스 19-08-23 731
2150 양지/음지에 잘 자라는 채소 + 섞어 심기| 텃밭일기 채호준 19-08-23 3522
2149 얄미운 여자 씨리즈 설화순 19-08-04 853
2148 우리가 몰랐던 것 설화순 19-08-04 760
2147 재미있는 사진 설화순 19-08-04 717
2146 수컷 죽으면 '성전환해 무리 이끄는 물고기' 하고중 19-07-31 822
2145 7월, 무더위도 날려버릴 화제의 공연들 한경매거진 19-07-26 767
2144 삼성중공업, 파나마 원유운반선 2척 1467억에 수주 NNG 19-07-23 767
2143 [복싱용어 정리] 권투용어 총 정리 좋은친구 19-07-21 1009
2142 역사상 가장 어리석은 발언들 좋은친구 19-07-21 804
2141 독일인이 차범근선수를보고 세번놀란 이유 좋은친구 19-07-21 805
2140 5호태풍 다나스 진도앞바다 상륙임박, 조심들 하세요 ^^ 전형파 19-07-20 689
2139 ‘5·18 괴물’ 한국당 김순례 의원, 최고위원직 자동복귀 연합뉴스 19-07-18 709
2138 기호일보 만평 최기신 19-07-11 712
2137 처음에는 일본인으로 추정됐다 허프포스트 19-07-11 764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