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로그인

방문객 접속통계
공격적인 찌낚시 다모


'가입인사' 및 이런저런 세상 사는 이야기들 "왁자지껄 사랑방"
일방적 비방,욕설 폄훼 글 은 사전 동의 없이 삭제처리됩니다
  류현진 토론토 로 간다~~!!
  글쓴이 : 문화일보     날짜 : 19-12-25 09:28     조회 : 1140     트랙백 주소
 
토론토 언론 “에이스가 왔다” LA 언론 “괴물을 놓쳤다”
 
 
 
클릭하시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수 있습니다.
류현진 토론토行… 지역언론 엇갈린 반응 

토론토스타 “마지막 FA 대어  
연봉 2000만 달러 아깝지 않아”  
토론토선 “한국서 온 야구 스타  
젊은 야수 이끌 훌륭한 에이스”  

다저스 리포트 “올 최고 맹활약  
RYU에 어떤 제안도 하지 않아”  
LA타임스 “일류 투수 떠나게 해”
 

류현진(32)이 ‘특급 대우’를 받고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토론토 블루제이스 유니폼을 입는다.  

자유계약(FA) 신분인 류현진은 23일(한국시간) 토론토와 4년 8000만 달러(약 929억 원)에 입단하기로 합의했다. 류현진의 국내 매니지먼트를 담당하는 에이스펙 코퍼레이션은 24일 오전 “류현진이 25일 캐나다로 출국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캐나다 현지 언론들은 류현진의 토론토행을 크게 반겼다. 캐나다 일간지 토론토선은 류현진의 계약 소식이 전해진 뒤 “류현진은 한국프로야구에서 맹활약한 스타 선수”라면서 “류현진은 블라디미르 게레로 주니어, 캐번 비지오, 보 비셰트의 활약을 뒷받침하고, 토론토를 이끌어갈 훌륭한 에이스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토론토스타는 “토론토가 잭 휠러 등 준척급 FA를 놓쳤지만, FA 시장에서 경쟁력 있는 선수 중 유일하게 남아있던 류현진을 잡았다”고 평가했다. 

현지 언론들이 반색하고 나선 이유는 토론토 최대 약점인 선발진을 보강했기 때문. 토론토는 최근 3시즌 연속 아메리칸리그 동부지구 하위권을 맴돌았다. 올해도 67승 95패, 지구 4위로 시즌을 마쳤다.  

특히 올해 토론토는 선발 투수들의 부진에 속을 태웠다. 토론토의 올해 팀 선발 평균자책점은 5.25였으며, 이는 30개 메이저리그 구단 중 22위였다. 아메리칸리그로 범위를 좁히면 15개 팀 중 11위다. 올해 토론토에서 두 자릿수 승수를 올린 선발 투수가 단 한 명도 없다.  
 

류현진은 올해 14승 5패 평균자책점 2.32로 호투하며, 내셔널리그 사이영상 투표에서 2위에 올랐다. 평균자책점은 메이저리그 전체 1위였다. 토론토스타는 “류현진이 토론토의 에이스로서 태너 로어크, 체이스 앤더슨, 맷 슈메이커 등과 함께 내년 시즌 선발진을 꾸릴 것”이라면서 “토론토는 몸값이 낮은 젊은 야수들이 있기에 류현진에게 연간 2000만 달러를 주더라도 총연봉이 부담스러운 수준이 아니다”라고 전했다.

반면, 류현진을 놓친 LA 다저스와 LA 에인절스에는 현지 언론들이 혹평을 쏟아냈다.

캘리포니아주 지역 최대 언론사인 LA 타임스는 “다저스는 류현진을 붙잡는 데 관심이 있었지만, 토론토의 공격적인 움직임이 다저스의 일류 선발투수를 떠나게 했다”면서 “류현진의 차기 행선지로 거론됐던 에인절스는 올해 선발진 평균자책점이 메이저리그에서 두 번째로 나빴지만, 류현진 영입에 소극적이었다”고 분석했다.

다저스 관련 소식을 다루는 LA다저스리포트는 “앤드루 프리드먼 다저스 야구 운영 부문 사장은 취임한 지 5년이 지났지만, 대어급 FA를 영입하지 못했다”면서 “류현진은 올해 다저스의 최고 투수였지만, 다저스 구단은 류현진에게 어떠한 제안도 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전국구 매체인 CBS스포츠는 “다저스는 뭔가를 진행하기에 시간이 충분히 남아 있지만, 류현진을 놓친 다저스는 메이저리그에서 가장 실망스러운 겨울을 보내고 있다”고 언급했다.  

전세원 기자 jsw@munhwa.com 

코멘트입력

게시물 2,392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242 맨시티 20/21 전반기 평가 1부 GK-DF-MF )) 우주명장 과르디올… 한성수 20-12-28 1088
2241 K-외교의 위엄 젙遊됱닚 20-12-26 1086
2240    K-외교의 위엄 qwe123 23-07-06 156
2239 손흥민의 머쓱한 실수…BLM 깜빡 잊고 ‘우당탕탕’ 몸싸움 문화일보 20-12-15 1029
2238 개그맨 장동민에게 ‘돌멩이 테러’ 를 한 범인의 황당한 범행… 정성훈 20-12-06 1521
2237 내년에 나오는 GTA ㄷㄷ 한진호 20-12-06 1727
2236 온도별 착장추천 오종혁 20-11-26 1316
2235 ▲ 세계 첫 틱톡 1억 팔로워 기록한 찰리 더밀리오 박규태 20-11-24 1297
2234 한국 제일의 여신강림~~~!!! dreamlike 20-11-23 1312
2233 역시 수지는 수지다. 박규태 20-11-15 1309
2232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한승연 20-10-29 1175
2231 [2보] 울산 주상복합 건물서 큰불…소방 대응 2단계 발령 새벽인간 20-10-09 1153
2230 [녹유 오늘의 운세] 76년생 때가 아닌 것에 참는 법을 배워봐요 슈퍼카 20-10-09 1118
2229 핫버스폰, 아이폰12 국내 출시일 30일 확정 얼리버드 사전예약 … 슈퍼카 20-10-09 1142
2228 [이슈] 넥슨 '서든어택', '한글날 도전 잔치… 슈퍼카 20-10-08 1142
2227 [오늘의 운세] 2020년 10월 09일 별자리 운세 새벽인간 20-10-09 1179
2226 첫날부터 '추미애' 전운…사법개혁 비판에 &quot… 새벽인간 20-10-08 1158
2225 세계인이 사랑할 만두 하지~!! 문화일보 20-09-24 1452
2224 흑형의 매력은 끝이 없다~! 뱃사공 20-09-21 1209
2223 탕비실 갔더니 이러고 있으면? 구구단 20-09-08 1155
2222 낚인걸 알았을땐 이미.. casino 20-09-04 1183
2221 펀펌 - 사진은 이렇게... (1) admonish 20-08-27 1196
2220    펀펌 - 사진은 이렇게... qwe123 23-07-06 143
2219 육상여신’ 알리샤 슈미트, 세계에서 가장 섹시한 [OSEN] 20-08-14 1322
2218 레깅스 시대 써머 페스티벌 잭시믹스 20-08-13 1164
2217 치마가 불편한 홍진영 삤嫄곗꽌 20-08-13 1474
2216 한국 축구의 변화. 븘씪鍮꾧 20-08-13 1112
2215 원거리 우산 펀펌 20-08-08 1083
2214 할리우드 최고 배우 메릴 스트립의 삶 쏘팔 20-08-08 1116
2213 큐티섹시’ 미스맥심 콘테스트 2라운드 (1) 소구라 20-08-01 1344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