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로그인

방문객 접속통계
공격적인 찌낚시 다모


'가입인사' 및 이런저런 세상 사는 이야기들 "왁자지껄 사랑방"
일방적 비방,욕설 폄훼 글 은 사전 동의 없이 삭제처리됩니다
  같은 학교 여친과 성행위한 중학생 성폭력범 될 뻔
  글쓴이 : 마예새찬     날짜 : 21-09-20 09:23     조회 : 223     트랙백 주소

 

 

클릭하시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수 있습니다.▲  남녀 중학생(PG)[제작 정연주] 사진합성, 일러스트

중학생 “성폭력 아니었다”…교육당국 상대로 행정소송 승소…법원 “징계 취소”

같은 학교 여자친구와 합의 후 성행위를 했다가 성폭행범으로 몰릴 뻔한 중학생이 교육청으로부터 징계를 받자 억울함을 호소하며 행정소송을 제기해 승소했다.

인천지법 행정1-2부(박강균 부장판사)는 중학생 A군이 모 교육지원청 교육장을 상대로 낸 학교폭력 가해에 따른 처분 취소 소송에서 원고 승소 판결을 했다고 20일 밝혔다.

재판부는 지난해 4월 해당 교육지원청이 A군에게 내린 징계 처분을 취소한다고 명령했다.

A군은 지난해 2월 말 같은 학교에 다닌 B양과 페이스북 메신저를 통해 서로 사귀기로 했고, 닷새 뒤 만나 데이트를 하기로 약속했다.

이들은 사귄 후 첫 데이트를 하는 날 성행위를 했고, 이틀 뒤에 다시 만나 두 번째 성행위를 했다.

그러나 두 번째 성행위를 한 다음 날부터 A군은 B양을 피했고, 1주일이 지나고부터는 전화나 메신저 연락도 아예 받지 않았다.

화가 난 B양은 지난해 3월 학교 측에 “성폭행을 당했다”며 A군을 신고했다.

B양은 “A군이 따라오지 않으면 성적인 내용이 담긴 메신저를 퍼뜨린다고 협박했다”며 “성행위 당시에도 싫다고 했지만 무시당했다”고 주장했다.

이들이 다닌 중학교를 담당한 교육지원청 학교폭력 대책심의위원회는 ‘학교폭력예방 및 대책에 관한 법률’에 따라 지난해 4월 A군에 대한 처분을 의결했다.

학폭위가 의결한 처분은 서면 사과, 피해 학생 접촉·협박·보복 금지, 출석정지 5일, 특별교육 7시간이었다.

학폭위는 “성 관련 사안이고 두 학생의 주장이 상반되지만 피해 학생 보호와 가해 학생 선도를 위해 적절한 교육적 조치가 필요하다”고 의결 이유를 밝혔다.

 


이후 해당 교육지원청은 학폭위의 요청대로 처분했고, A군은 이 처분을 취소해 달라며 행정심판을 청구했다가 기각되자 지난해 10월 행정소송을 제기했다.

A군은 소송에서 “B양과는 당시 서로 사귀는 사이였고 합의한 뒤 성행위를 했기 때문에 성폭력이 아니었다”며 “합의한 성행위를 학교폭력예방법에 따라 조치하는 것은 지나치게 가혹하고 재량권 남용”이라고 주장했다.

법원은 A군과 B양이 사귀기로 하고서 닷새 뒤 만나기 전까지 주고받은 메시지 내용 등을 토대로 당시 A군이 성폭력을 저질렀다고 볼 수 없다며 학폭위의 징계 조치가 위법하다고 판단했다.

재판부는 “학교폭력예방법상 성폭력은 성관계 등 성적 접촉이 피해 학생의 의사에 반하는 것으로 성적 자기 결정권을 침해해야 한다”며 “이를 판단할 때는 둘의 관계, 성적 접촉의 경위, 이후 정황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야 한다”고 전제했다.

이어 “A군과 B양의 메신저 대화 내용 등을 볼때 둘의 당시 성행위가 B양의 의사에 반하거나 성적 자기 결정권을 침해했다고 단정할 수 없다”며 “성폭력이라고 보기 어려워 A군에 대한 처분은 위법하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코멘트입력

게시물 2,303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고등어 꽁치 오징어 미끼 입하 해원 21-09-14 4733
2303 “김건희 ‘내가 정권 잡으면 무사하지 못할 것’ 발언” (2) 박준성 22-01-16 24
2302 ‘같은 사람 맞아?’…이용식 딸 40㎏ 감량 화제 리차드최 22-01-16 17
2301 홍준표, 침묵 선언 “오불관언…제 의견은 3월9일까지 없다” 강준수 22-01-16 14
2300 덴마크 다이어트란? 임지호 22-01-16 14
2299 비트코인 3만달러 붕괴 각오해야" 오지명 22-01-16 13
2298 서울시,동부간선도로 램프신설 박준성 22-01-16 11
2297 “안 만나주면 성관계 폭로” 유부녀인 직장동료 협박 유경식 22-01-16 14
2296 북한 미사일 발사가 심상치 않습니다. 박준성 22-01-13 16
2295 유튜브 조회수 나오게할려고 이런것 까지 은영 22-01-13 16
2294 카이스트 들어가면 취업은 어디로? 영호 22-01-13 16
2293 ‘돌싱글즈2’ 김은영, 알고보니 글래머…♥이창수 부럽네 김강수 22-01-06 37
2292 86세 현미, 띠동갑 연하와 연애…“에너지가 생겨” 김영호 22-01-06 28
2291 전소민, 영혼까지 끌어 모은 볼륨…유교걸 오나라도 “코피 터진… 김성준 22-01-06 27
2290 인터넷유머-부부의 변심 김유호 22-01-06 25
2289 얼어붙은 북한강··· 눈과 바람이 만든 호랑이 무늬? 리차드최 22-01-06 22
2288 ‘천상의 커튼’ 오로라, 밤에만 나타난다고? 임지호 22-01-06 26
2287 ‘눈 구경갔다가’ 폭설에 고립… 22명 시신 수습 오지명 22-01-06 28
2286 촉법소년법 개정가능한가요? 김정호 22-01-06 28
2285 2022년도 주목할 천문현상 강준수 22-01-06 28
2284 아름다운 미모 블랙핑크 리사 문지유 21-12-22 63
2283 겨울철 별미, 방어와 부시리의 차이 / 5가지 구분방법 영준 21-12-22 57
2282 감사원에서 발표했네요 유승준 21-12-22 58
2281 55세 이경실, 할머니 된다 김진수 21-12-22 52
2280 우리가 잊고지낸것들에 대하여 오지명 21-12-22 42
2279 새해에 바뀌는것들 임지호 21-12-22 50
2278 (경향신문) 김용민의 그림마당 리차드최 21-12-22 51
2277 대선 두 달 ‘발달장애인도 대통령 뽑고싶다’ 박준성 21-12-22 51
2276 암보험 준비전 확인내용 현대해상 21-12-22 48
2275 한국계 3세 여대생 '미스아메리카' 100주년 대회서 왕… 연합뉴스 21-12-19 56
2274 질문 드립니다 (1) 쏘아 21-11-20 146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