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로그인

방문객 접속통계
공격적인 찌낚시 다모


'가입인사' 및 이런저런 세상 사는 이야기들 "왁자지껄 사랑방"
일방적 비방,욕설 폄훼 글 은 사전 동의 없이 삭제처리됩니다
  한국계 3세 여대생 '미스아메리카' 100주년 대회서 왕관
  글쓴이 : 연합뉴스     날짜 : 21-12-19 07:05     조회 : 689     트랙백 주소

한국계 3세 여대생, ‘미스 아메리카’ 100주년 대회서 왕관 썼다

 

알래스카 대표 에마 브로일스 우승…“미국 정착했던 조부모께 감사”

“정체성 문제로 힘든 경험…미국의 포용력 증진에 앞장설 것”

 

스무 살의 당찬 한국계 미국인 여대생이 미국에서 가장 아름다운 여성을 뽑는 ‘미스 아메리카’ 100주년 기념 대회에서 영예의 왕관을 썼다.

 

17일(현지시간) AP 통신과 앵커리지 데일리 뉴스 등에 따르면 알래스카주를 대표해서 출전한 한국계 3세 미국인 에마 브로일스(20)가 미스 아메리카 대회에서 우승했다.

 

브로일스는 전날 코네티컷주 모히건선 아레나에서 열린 대회에서 50개 주와 워싱턴DC를 대표해서 나온 쟁쟁한 참가자들을 물리치고 우승을 품에 안았다.

 

그는 “미스 아메리카가 되리라고 생각도 못 했다”며 “여기까지 온 저의 여정은 정말 믿기지 않을 정도”라며 감격의 눈물을 흘렸다.

 

이어 “한국계 미국인으로서 우리 가족, 특히 한국에서 미국으로 온 조부모께 감사하게 생각한다”며 “가족이 없었다면 해내지 못했다”고 말했다.

 

브로일스가 공개한 프로필에 따르면 부친은 백인, 모친은 한국계로, 외조부모가 50여 년 전 알래스카 앵커리지에 정착했다.

 

그는 “절반은 한국인, 절반은 백인으로 성장하는 것은 매우 힘들었다”면서 “미국에는 정체성 문제를 겪는 많은 사람이 있는데 (한국계 미국인으로서) 미스 아메리카와 같은 위치에 오른 것은 정말 특별하다”고 강조했다.

 

또 “미국이 분열을 겪는 시기에 열린 마음과 공감, 포용력을 증진하는 사람이 되고 싶다”고 말했다.

 

브로일스는 발달장애인 스포츠 행사인 스페셜 올림픽에 중점을 두고 미스 아메리카로서 활동하겠다는 포부도 밝혔다.

 

다운증후군을 앓는 그의 오빠가 어린 시절부터 스페셜 올림픽 선수로 참가해온 배경이 이런 결심에 영향을 미쳤다고 그는 소개했다.

 

브로일스는 12년 전부터 스페셜 올림픽 자원봉사를 했고 그의 가족은 스페셜 올림픽 활동과 관련해 ‘알래스카주 올해의 가족’으로 선정되기도 했다.

 

워싱턴포스트(WP)는 브로일스가 솔직하고 당찬 대답으로 심사위원들에게 깊은 인상을 줬다며 그의 우승을 이번 대회의 베스트 순간으로 꼽았다.

 

브로일스는 주의력 결핍 과잉행동장애(ADHD), 강박 장애와 연관한 피부질환을 얻었다가 이를 이겨냈던 과정을 공개해 박수를 받기도 했다.

 

또 미스 아메리카 후원사의 남성 임원이 성적인 접근을 한다면 어떻게 할 것인가라는 질문에 “여성은 결코 물건이 아니기 때문에 나를 그렇게 대하도록 내버려 두지 않을 것”이라고 답했다.

 

브로일스는 피부과 전문의를 꿈꾸는 애리조나 주립대 학생으로, 이번 대회에서 장학금 10만 달러를 부상으로 받았다.

 

그는 “알래스카에 의대가 없어 어쩔 수 없이 다른 주 대학으로 진학해 학비 걱정을 했는데 장학금을 받았으니 학업에만 전념하면 된다”고 기뻐했다.

 

미스 아메리카는 지난 1921년 애틀랜틱시티 미인 대회로 시작했다.

 

 

이 대회는 시대 변화를 반영해 외모 자체에 대한 평가에서 벗어나 참가자의 리더십과 재능, 소통 능력에 초점을 맞춰 우승자를 뽑는 방향으로 발전했다고 AP 통신은 전했다.

 

미스 아메리카는 매년 미국 지상파 방송 황금시간대에 방영됐으나 올해는 NBC의 스트리밍 서비스 피콕을 통해 생중계됐다.

 

<연합뉴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코멘트입력

게시물 2,350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고등어 꽁치 오징어 미끼 입하 태조낚시 21-09-14 938
2350 오마이걸 유아 점점 예뻐지자낭~~ 추천정보 23-05-22 44
2349 법원에서 만난 악성 민원인들은 묘한 공통점이 있다? 추천정보 23-05-22 24
2348 K-pop faces 'uphill chart battle' among girl (1) 거품없이 23-04-29 47
2347 [타보니] 연비 끝판왕이 나타났다 거품없이 23-04-29 43
2346 64세 브라질 시장, 16살 소녀와 결혼 거품없이 23-04-26 50
2345 [IS 피플] 물오른 SON, 토트넘에 딱 ‘1명’ 가진 대기록 세울까 추천정보 23-04-17 60
2344 점령 어렵다면 다 부순다...“러, 바흐무트 초토화 전술로 전환… 이아름 23-04-09 71
2343 한동훈의 희안한 말빨! 대한외국인 23-04-08 75
2342 [속보] “이경우·황대한·연지호”…강남 주택가 납치·살인 3… 다이렉트자동차… 23-03-30 91
2341 대중교통 마스크 착용의무 해제 -연합뉴스 (1) 기지알차 23-03-15 103
2340 이제 완연한 봄이 왔는데 ▶ 이아름 23-03-03 107
2339 원스톱 다이렉트 [최저가 보험 & 할인] 실비보험, 암보험, 자동… 추천정보 23-02-25 111
2338 관리 얼마나 하길래...손나은, 반박할 수 없는 완벽 몸매 2월추천 23-02-08 134
2337 ‘거리서 춤추면 중형’… SNS에 춤 영상 올린 커플 ‘징역 10년… 이아름 23-01-30 139
2336 다가오는 입춘!!!! 자동차보험료비… 23-01-27 142
2335 실외기에 노상방뇨한 男…“오줌냄새 진동” 제보 [영상] [출처]… adasd 23-01-18 162
2334 상동 센터 가든필라테스는 sdv 23-01-09 173
2333 어느 유부녀의 흔하지 않은 생활 공유합니다​ (1) 이준 22-12-15 276
2332 “소가 소를 먹고 있다” 한우값 폭락에 농가 ‘초비상’ jjj 22-12-15 241
2331 "부부는 한침대서 자야하는데"…남편 "동침 원해" 호소 dsds 22-12-03 274
2330 의외로 잘 주는 유부녀 많습니다 노재성 22-11-26 312
2329 '죽으란 건가? klupluyep 22-11-21 408
2328 엠마 승소, 전속계약 해지 소송 이겼다 [M+이슈] 김산도 22-11-10 311
2327 김세정, 날렵한 예쁨+시크 눈빛 [M+★SNS] 김구진 22-11-09 357
2326 아이유, 완벽 어깨라인+매혹 비주얼 ‘심쿵’[M+★SNS] bwn826@mars.doy… 22-11-08 318
2325 그동안 꽁'떡 어플이랑 채팅사이트 여러개 쓰면서.. 김산식 22-11-07 331
2324 심정지 승객 살린 '퇴근길 천사' (1) 김숭식 22-11-07 298
2323 ‘7년 만 완전체’ 카라, October 22-11-01 306
2322 19금 성인정보 2개 후기 ㅎㅎ 구리구리지 22-10-01 434
2321 알다가도 모를 바닷물 구리구리지 22-08-12 513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