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로그인

방문객 접속통계
공격적인 찌낚시 다모


'가입인사' 및 이런저런 세상 사는 이야기들 "왁자지껄 사랑방"
일방적 비방,욕설 폄훼 글 은 사전 동의 없이 삭제처리됩니다
  ‘눈 구경갔다가’ 폭설에 고립… 22명 시신 수습
  글쓴이 : 오지명     날짜 : 22-01-06 10:45     조회 : 654     트랙백 주소

▲ 파키스탄 관광지 ‘폭설 대란’ 22명 시신 수습하고 복구 작업 [AP=연합뉴스]▲ ‘폭설 대란’ 현장서 수습된 경찰관 시신 [AP=연합뉴스]

펀자브주 고원 관광지 무르리서 차량 수 천대 눈 폭풍에 고립

파키스탄 펀자브주에서 설경을 보러 간 관광객이 탄 수 천대의 차량이 눈 폭풍에 고립돼 저체온증 등으로 목숨을 잃은 사망자 수가 22명으로 늘었다.

9일 돈(DAWN) 등 파키스탄 매체에 따르면 펀자브주 당국은 ‘폭설 대란’ 발생지역에 비상 재난 사태를 선포하고, 군부대를 투입해 수색구조 작업과 복구 작업을 벌이고 있다.

파키스탄 수도 이슬라마바드 북부 45㎞ 지점에 있는 펀자브주 고원 관광지 무르리(Murree·해발 2천300m)에는 지난주 많은 눈이 내리자 주말을 앞두고 설경을 즐기려는 관광객이 금요일인 7일 몰려들었다.

그런데 7일 오후부터 나무가 뿌리째 뽑힐 정도의 눈 폭풍이 몰아치면서 무르리와 연결된 도로를 달리던 차들이 꼼짝없이 멈춰 섰다. 밤새 눈은 1m 이상 높이로 쌓였다.

당시 수십 만명의 관광객이 각지에서 몰려와 무르리 외곽부터 교통체증이 발생한 상태에 눈 폭풍까지 몰아치자 당국이 차량 진입을 막았지만, 이미 폭설에 갇힌 차량 수 천대는 되돌아 나오지 못했다.

지자체 관계자는 “살면서 그렇게 거센 눈보라는 본 적이 없다. 나무가 뽑혀서 날아다니고, 눈사태가 있었다. 사람들은 두려움에 떨었다”고 말했다.

많은 관광객이 숙소까지 가지 못해 차 안에서 영하 8도의 강추위와 싸워야 했고, 기름이 떨어지면서 히터까지 꺼진 경우가 속출했다.

무르리의 일부 숙박시설과 주민들은 조난자들에게 무료로 숙식을 제공했지만, 일부 숙박시설은 터무니없는 요금을 요구해 원성을 샀다.

구조대는 어린이 10명을 포함해 총 22명의 시신을 수습했다.

이들은 차 안에서 저체온증으로 숨지거나 히터의 장시간 작동에 따른 일산화탄소 중독으로 숨진 것으로 추정됐다.

사망자 중에는 차량에서 히터를 틀고 잠자던 경찰관 나비드 이크발과 아내, 이들의 자녀 여섯 명도 포함됐다.

구조대는 8일 밤까지 생존자 구조와 대피, 시신 수습을 완료하고 이날 제설과 버려진 차량 견인 등 복구 작업에 힘을 쏟고 있다.

당국은 수습한 시신을 모두 부검한 뒤 유족에게 인계할 것이라고 밝혔다.

구조된 생존자들은 지자체가 마련한 여러 캠프에서 동상 등 치료를 받고, 따뜻한 식사와 차를 제공 받았다.

이날 오후 현재 무르리 연결 도로에는 500여대의 차량이 여전히 눈 속에 파묻힌 상태다.

파키스탄 정부는 희생자와 유족에 애도를 표하고 책임자 처벌과 재발방지책 마련을 약속하는 한편 중장비를 무르리로 집결시켜 복구작업에 속도를 내도록 했다.

중장비가 닿지 못하는 곳에서는 군인들이 삽을 들고 눈을 치우고 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코멘트입력

게시물 2,337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고등어 꽁치 오징어 미끼 입하 해원 21-09-14 29532
2337 ⊂の초본등본출입국에관한사실증명위조リ㉵가족혼인관계증명서위… twize00 23-03-22 3
2336 대중교통 마스크 착용의무 해제 -연합뉴스 (1) 기지알차 23-03-15 17
2335 이제 완연한 봄이 왔는데 ▶ 이아름 23-03-03 17
2334 원스톱 다이렉트 [최저가 보험 & 할인] 실비보험, 암보험, 자동… 추천정보 23-02-25 23
2333 관리 얼마나 하길래...손나은, 반박할 수 없는 완벽 몸매 2월추천 23-02-08 48
2332 ‘거리서 춤추면 중형’… SNS에 춤 영상 올린 커플 ‘징역 10년… 이아름 23-01-30 61
2331 다가오는 입춘!!!! 자동차보험료비… 23-01-27 58
2330 실외기에 노상방뇨한 男…“오줌냄새 진동” 제보 [영상] [출처]… adasd 23-01-18 71
2329 상동 센터 가든필라테스는 sdv 23-01-09 95
2328 어느 유부녀의 흔하지 않은 생활 공유합니다​ 이준 22-12-15 196
2327 “소가 소를 먹고 있다” 한우값 폭락에 농가 ‘초비상’ jjj 22-12-15 164
2326 "부부는 한침대서 자야하는데"…남편 "동침 원해" 호소 dsds 22-12-03 203
2325 의외로 잘 주는 유부녀 많습니다 노재성 22-11-26 232
2324 '죽으란 건가? klupluyep 22-11-21 240
2323 꿀팁 일반인 쉽게 따먹는 방법 김도영 22-11-14 225
2322 엠마 승소, 전속계약 해지 소송 이겼다 [M+이슈] 김산도 22-11-10 235
2321 김세정, 날렵한 예쁨+시크 눈빛 [M+★SNS] 김구진 22-11-09 267
2320 아이유, 완벽 어깨라인+매혹 비주얼 ‘심쿵’[M+★SNS] bwn826@mars.doy… 22-11-08 238
2319 그동안 꽁'떡 어플이랑 채팅사이트 여러개 쓰면서.. 김산식 22-11-07 247
2318 심정지 승객 살린 '퇴근길 천사' 김숭식 22-11-07 223
2317 ‘7년 만 완전체’ 카라, October 22-11-01 234
2316 19금 성인정보 2개 후기 ㅎㅎ 구리구리지 22-10-01 354
2315 하.. 심심하다 jokertwo 22-09-20 339
2314 알다가도 모를 바닷물 구리구리지 22-08-12 426
2313 돼지새끼 헛소리, 코로나 완전박멸 성공??? (1) 문화일보 22-08-11 421
2312 새 확진자 경남 586명, 부산 3586명 구리구리지 22-08-05 386
2311 [포토뉴스]거인이 드릴로 뚫었나?...칠레에 초대형 싱크홀 장리온 22-07-22 453
2310 신한울 3·4호기 건설 확정… 원전 발전비중 30%로 확대 문화일보 22-07-05 430
2309 물고기 눈동자를 접사 렌즈로 보면? 코인팡24 22-06-30 470
2308 코끼리 마늘 판매 너울 22-06-23 488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