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로그인

방문객 접속통계
공격적인 찌낚시 다모


'가입인사' 및 이런저런 세상 사는 이야기들 "왁자지껄 사랑방"
일방적 비방,욕설 폄훼 글 은 사전 동의 없이 삭제처리됩니다
  ‘눈 구경갔다가’ 폭설에 고립… 22명 시신 수습
  글쓴이 : 오지명     날짜 : 22-01-06 10:45     조회 : 879     트랙백 주소

▲ 파키스탄 관광지 ‘폭설 대란’ 22명 시신 수습하고 복구 작업 [AP=연합뉴스]▲ ‘폭설 대란’ 현장서 수습된 경찰관 시신 [AP=연합뉴스]

펀자브주 고원 관광지 무르리서 차량 수 천대 눈 폭풍에 고립

파키스탄 펀자브주에서 설경을 보러 간 관광객이 탄 수 천대의 차량이 눈 폭풍에 고립돼 저체온증 등으로 목숨을 잃은 사망자 수가 22명으로 늘었다.

9일 돈(DAWN) 등 파키스탄 매체에 따르면 펀자브주 당국은 ‘폭설 대란’ 발생지역에 비상 재난 사태를 선포하고, 군부대를 투입해 수색구조 작업과 복구 작업을 벌이고 있다.

파키스탄 수도 이슬라마바드 북부 45㎞ 지점에 있는 펀자브주 고원 관광지 무르리(Murree·해발 2천300m)에는 지난주 많은 눈이 내리자 주말을 앞두고 설경을 즐기려는 관광객이 금요일인 7일 몰려들었다.

그런데 7일 오후부터 나무가 뿌리째 뽑힐 정도의 눈 폭풍이 몰아치면서 무르리와 연결된 도로를 달리던 차들이 꼼짝없이 멈춰 섰다. 밤새 눈은 1m 이상 높이로 쌓였다.

당시 수십 만명의 관광객이 각지에서 몰려와 무르리 외곽부터 교통체증이 발생한 상태에 눈 폭풍까지 몰아치자 당국이 차량 진입을 막았지만, 이미 폭설에 갇힌 차량 수 천대는 되돌아 나오지 못했다.

지자체 관계자는 “살면서 그렇게 거센 눈보라는 본 적이 없다. 나무가 뽑혀서 날아다니고, 눈사태가 있었다. 사람들은 두려움에 떨었다”고 말했다.

많은 관광객이 숙소까지 가지 못해 차 안에서 영하 8도의 강추위와 싸워야 했고, 기름이 떨어지면서 히터까지 꺼진 경우가 속출했다.

무르리의 일부 숙박시설과 주민들은 조난자들에게 무료로 숙식을 제공했지만, 일부 숙박시설은 터무니없는 요금을 요구해 원성을 샀다.

구조대는 어린이 10명을 포함해 총 22명의 시신을 수습했다.

이들은 차 안에서 저체온증으로 숨지거나 히터의 장시간 작동에 따른 일산화탄소 중독으로 숨진 것으로 추정됐다.

사망자 중에는 차량에서 히터를 틀고 잠자던 경찰관 나비드 이크발과 아내, 이들의 자녀 여섯 명도 포함됐다.

구조대는 8일 밤까지 생존자 구조와 대피, 시신 수습을 완료하고 이날 제설과 버려진 차량 견인 등 복구 작업에 힘을 쏟고 있다.

당국은 수습한 시신을 모두 부검한 뒤 유족에게 인계할 것이라고 밝혔다.

구조된 생존자들은 지자체가 마련한 여러 캠프에서 동상 등 치료를 받고, 따뜻한 식사와 차를 제공 받았다.

이날 오후 현재 무르리 연결 도로에는 500여대의 차량이 여전히 눈 속에 파묻힌 상태다.

파키스탄 정부는 희생자와 유족에 애도를 표하고 책임자 처벌과 재발방지책 마련을 약속하는 한편 중장비를 무르리로 집결시켜 복구작업에 속도를 내도록 했다.

중장비가 닿지 못하는 곳에서는 군인들이 삽을 들고 눈을 치우고 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코멘트입력

게시물 2,382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352 이은해 무기징역 확정…공범 조현수는 징역 30년 towertop 23-09-21 224
2351 제주 앞바다서 ‘용오름’ 현상 발현 asdikfn 23-09-20 233
2350 레이싱모델--스포츠 투데이 asdikfn 23-09-18 240
2349 걸그룹 ‘블랙핑크’와 샤를리즈 테론과 함께한 훈훈한 투샷 rlawns12 23-09-17 226
2348 김다미 꽃중의 꽃 asd 23-09-17 320
2347 요즘 어디러 낚시 가나요? (2) 소탐인별 23-09-07 238
2346 축구 여신의 글래머는 유전이다 menu805 23-08-14 332
2345 태풍 지난 뒤 ‘물바다’된 새만금 야영지…미리 떠나길 잘했네 안성맞춤 23-08-11 207
2344 폴란드, 벨라루스 국경에 군 병력 1000명 증원… 문화일보 23-08-10 277
2343 외신 “역대 최대 폭염 美, 탈출법이 한국에 있다” 2023년 23-07-31 305
2342 피프티 소속사, 미·영·중·일 ‘상표권’ 출원…“해외 활동 … (1) 김지훈 23-07-24 342
2341 달콤하고 고소하고…강낭콩의 ‘여름 전성기’ 2023년 23-07-21 242
2340 초대형 산갈치 이렇게 생겼다 헤럴드경제 23-07-16 221
2339    바다에 대한 詩 모음 빠삐용 24-01-18 48
2338 젤렌스키만큼 버틸까…“中 대만 침공시 차이잉원 지도력이 운명… 김지훈 23-06-29 237
2337 송지효, "태닝 기계에 7시간 있었다고" 스 시아버님 텃… 23-06-16 234
2336 …‘불륜’ 톱여배우, 내연남에 보낸 편지 공개 암보험비교사이… 23-06-15 225
2335 계속되는 엔저 “왜?” 실비보험비교사… 23-06-14 235
2334 ‘14㎏ 감량’ 이국주, …“물 넘기기도 힘들어” 이당하 23-06-10 220
2333 ‘캄보디아 사망’ 한국인은 BJ 아영…시신 유기한 中 부부 체포 조우슨 23-06-06 217
2332 오마이걸 유아 점점 예뻐지자낭~~ 추천정보 23-05-22 457
2331 법원에서 만난 악성 민원인들은 묘한 공통점이 있다? 추천정보 23-05-22 344
2330 K-pop faces 'uphill chart battle' among girl (1) 거품없이 23-04-29 355
2329 [타보니] 연비 끝판왕이 나타났다 거품없이 23-04-29 264
2328 64세 브라질 시장, 16살 소녀와 결혼 거품없이 23-04-26 255
2327 [IS 피플] 물오른 SON, 토트넘에 딱 ‘1명’ 가진 대기록 세울까 추천정보 23-04-17 275
2326 점령 어렵다면 다 부순다...“러, 바흐무트 초토화 전술로 전환… 이아름 23-04-09 251
2325 한동훈의 희안한 말빨! 대한외국인 23-04-08 384
2324 [속보] “이경우·황대한·연지호”…강남 주택가 납치·살인 3… 다이렉트자동차… 23-03-30 279
2323 대중교통 마스크 착용의무 해제 -연합뉴스 (1) 기지알차 23-03-15 274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