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로그인

방문객 접속통계
공격적인 찌낚시 다모


'가입인사' 및 이런저런 세상 사는 이야기들 "왁자지껄 사랑방"
일방적 비방,욕설 폄훼 글 은 사전 동의 없이 삭제처리됩니다
  ‘눈 구경갔다가’ 폭설에 고립… 22명 시신 수습
  글쓴이 : 오지명     날짜 : 22-01-06 10:45     조회 : 913     트랙백 주소

▲ 파키스탄 관광지 ‘폭설 대란’ 22명 시신 수습하고 복구 작업 [AP=연합뉴스]▲ ‘폭설 대란’ 현장서 수습된 경찰관 시신 [AP=연합뉴스]

펀자브주 고원 관광지 무르리서 차량 수 천대 눈 폭풍에 고립

파키스탄 펀자브주에서 설경을 보러 간 관광객이 탄 수 천대의 차량이 눈 폭풍에 고립돼 저체온증 등으로 목숨을 잃은 사망자 수가 22명으로 늘었다.

9일 돈(DAWN) 등 파키스탄 매체에 따르면 펀자브주 당국은 ‘폭설 대란’ 발생지역에 비상 재난 사태를 선포하고, 군부대를 투입해 수색구조 작업과 복구 작업을 벌이고 있다.

파키스탄 수도 이슬라마바드 북부 45㎞ 지점에 있는 펀자브주 고원 관광지 무르리(Murree·해발 2천300m)에는 지난주 많은 눈이 내리자 주말을 앞두고 설경을 즐기려는 관광객이 금요일인 7일 몰려들었다.

그런데 7일 오후부터 나무가 뿌리째 뽑힐 정도의 눈 폭풍이 몰아치면서 무르리와 연결된 도로를 달리던 차들이 꼼짝없이 멈춰 섰다. 밤새 눈은 1m 이상 높이로 쌓였다.

당시 수십 만명의 관광객이 각지에서 몰려와 무르리 외곽부터 교통체증이 발생한 상태에 눈 폭풍까지 몰아치자 당국이 차량 진입을 막았지만, 이미 폭설에 갇힌 차량 수 천대는 되돌아 나오지 못했다.

지자체 관계자는 “살면서 그렇게 거센 눈보라는 본 적이 없다. 나무가 뽑혀서 날아다니고, 눈사태가 있었다. 사람들은 두려움에 떨었다”고 말했다.

많은 관광객이 숙소까지 가지 못해 차 안에서 영하 8도의 강추위와 싸워야 했고, 기름이 떨어지면서 히터까지 꺼진 경우가 속출했다.

무르리의 일부 숙박시설과 주민들은 조난자들에게 무료로 숙식을 제공했지만, 일부 숙박시설은 터무니없는 요금을 요구해 원성을 샀다.

구조대는 어린이 10명을 포함해 총 22명의 시신을 수습했다.

이들은 차 안에서 저체온증으로 숨지거나 히터의 장시간 작동에 따른 일산화탄소 중독으로 숨진 것으로 추정됐다.

사망자 중에는 차량에서 히터를 틀고 잠자던 경찰관 나비드 이크발과 아내, 이들의 자녀 여섯 명도 포함됐다.

구조대는 8일 밤까지 생존자 구조와 대피, 시신 수습을 완료하고 이날 제설과 버려진 차량 견인 등 복구 작업에 힘을 쏟고 있다.

당국은 수습한 시신을 모두 부검한 뒤 유족에게 인계할 것이라고 밝혔다.

구조된 생존자들은 지자체가 마련한 여러 캠프에서 동상 등 치료를 받고, 따뜻한 식사와 차를 제공 받았다.

이날 오후 현재 무르리 연결 도로에는 500여대의 차량이 여전히 눈 속에 파묻힌 상태다.

파키스탄 정부는 희생자와 유족에 애도를 표하고 책임자 처벌과 재발방지책 마련을 약속하는 한편 중장비를 무르리로 집결시켜 복구작업에 속도를 내도록 했다.

중장비가 닿지 못하는 곳에서는 군인들이 삽을 들고 눈을 치우고 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코멘트입력

게시물 2,401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311 엠마 승소, 전속계약 해지 소송 이겼다 [M+이슈] 김산도 22-11-10 528
2310 김세정, 날렵한 예쁨+시크 눈빛 [M+★SNS] 김구진 22-11-09 712
2309 그동안 꽁'떡 어플이랑 채팅사이트 여러개 쓰면서.. 김산식 22-11-07 535
2308 심정지 승객 살린 '퇴근길 천사' (1) 김숭식 22-11-07 504
2307 ‘7년 만 완전체’ 카라, October 22-11-01 518
2306 19금 성인정보 2개 후기 ㅎㅎ 구리구리지 22-10-01 663
2305 알다가도 모를 바닷물 구리구리지 22-08-12 745
2304 새 확진자 경남 586명, 부산 3586명 구리구리지 22-08-05 677
2303 신한울 3·4호기 건설 확정… 원전 발전비중 30%로 확대 문화일보 22-07-05 719
2302 코끼리 마늘 판매 너울 22-06-23 798
2301 장원영, 18세의 선명한 복근…말라도 선명하네 김지선 22-06-08 806
2300    장원영, 18세의 선명한 복근…말라도 선명하네 qweqwe 23-05-07 192
2299 즐기는 득점왕 손흥민, 캡틴 무게를 더하다 [SQ초점] 마진거래 22-05-24 759
2298 3㎞ 단위 관측… “날씨예보 16배 상세하게” 이인로 22-05-12 1159
2297 “이 집안 죽이기로 마음먹었구나” regular5 22-04-22 941
2296    “이 집안 죽이기로 마음먹었구나” qweqwe 23-05-07 200
2295 중국, 추락 여객기 조종석 음성 분석 개시…수직추락 이유 밝혀… thursday 22-03-24 909
2294 20대女 "왜 기분 나쁘게 쳐다봐" 병원서 10대 무차별 폭행 CleanupT 22-03-22 884
2293 박군-한영, 8살 연상연하 커플…“동료에서 연인으로” RicEpiL3 22-02-27 948
2292 평창 떠나보낸 김보름, 베이징 피날레 장식할까 Giftsetforu 22-02-17 1051
2291 ‘황신혜 딸’ 이진이, 한줌 개미허리 실화? 안창모 22-02-06 1026
2290 “김건희 ‘내가 정권 잡으면 무사하지 못할 것’ 발언” (2) 박준성 22-01-16 1371
2289 ‘같은 사람 맞아?’…이용식 딸 40㎏ 감량 화제 리차드최 22-01-16 1022
2288 홍준표, 침묵 선언 “오불관언…제 의견은 3월9일까지 없다” 강준수 22-01-16 970
2287 [속보]우크라 원전, 러 공격에 화재…“폭발시 체르노빌 10배” 임지호 22-01-16 1120
2286 비트코인 3만달러 붕괴 각오해야" 오지명 22-01-16 995
2285 “안 만나주면 성관계 폭로” 유부녀인 직장동료 협박 유경식 22-01-16 1045
2284 ‘돌싱글즈2’ 김은영, 알고보니 글래머…♥이창수 부럽네 김강수 22-01-06 1031
2283 86세 현미, 띠동갑 연하와 연애…“에너지가 생겨” 김영호 22-01-06 997
2282 전소민, 영혼까지 끌어 모은 볼륨…유교걸 오나라도 “코피 터진… 김성준 22-01-06 1026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