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로그인

방문객 접속통계
공격적인 찌낚시 다모


'가입인사' 및 이런저런 세상 사는 이야기들 "왁자지껄 사랑방"
일방적 비방,욕설 폄훼 글 은 사전 동의 없이 삭제처리됩니다
  비트코인 3만달러 붕괴 각오해야"
  글쓴이 : 오지명     날짜 : 22-01-16 22:29     조회 : 784     트랙백 주소

'가상화폐 겨울이 온다'‥"비트코인 3만달러 붕괴 각오해야"

인플레 헤지 수단 평가 약화
기관들 투자 관심 줄어
골드만삭스는 비트코인 10만달러 예상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뉴욕=백종민 특파원] '가상화폐 겨울'이 다가오고 있다는 경고가 나왔다. 하락기가 당분간 이어질 수 있다는 예상이다. 투자은행 골드만 삭스가 비트코인 값이 10만달러에 이를 수 있다고 한 예상과 상반되는 주장이다. 한 비트코인 전문가도 3만달러 이하로 하락할 수 있다고 예상했다.

 

투자은행 UBS는 최근 발간한 자료에서 인플레이션 상승에 대한 헤지 기능이 줄어드는 데다 기술적인 결함, 규제 강화로 인해 '가상화폐 겨울'이 다가오고 있다고 전망했다.

앞서 비트코인은 2017년 말과 2018년 초 사이 2만달러에서 4000달러까지 추락하는 '겨울'을 경험한 바 있다.

 

제임스 맬컴 UBS 애널리스트는 미 연방준비제도(Fed)의 기준금리 인상이 비트코인의 가치를 떨어뜨릴 요인이라고 주목했다. 지난해 Fed의 경기 부양 대책이 비트코인 값을 끌어올린 상황이 반전될 것이라는 전망이다. 비트코인이 인플레이션 헤지용 투자수단이라는 믿음이 흔들리고 있다는 평가다.

 

맬컴 애널리스트는 "가상화폐 투자자들 사이에서 비트코인의 높은 변동성과 제한된 공급량으로 인해 투자하기 어렵다는 인식이 확산하고 있다"라고 소개했다.

가상화폐 전문가인 로런트 크시스 CEC 캐피털 애널리스트도 가상화폐에 대한 기관 투자자들의 관심이 떨어지고 있어 가까운 시일 내에 반등이 이뤄지기 힘들다고 전망했다. 크시스는 1월에만 비트코인 관련 상장지수펀드(ETF)에서 40억달러가 유출됐지만 유입된 자금은 10억달러에 그치고 있다고 설명했다.

 

UBS는 비트코인 블록체인이 분산설계에 기반하고 있어 확장성이 낮다는 점도 부정적으로 평가했다.

 

당국의 규제 강화 조짐도 무시할 수 없다. UBS는 가까운 시일 내에 감독 당국이 스테이블코인과 디파이에 대한 강력한 규제를 불러올 것으로 전망했다.

 

투자회사 인베스코의 의견도 비슷하다. 인베스코는 비트코인이 3만달러 이하로 하락하는 것이 불가능하지 않다고 진단했다. 폴 잭슨 투자전략가는 비트코인이 1929년 증시 폭락이 발생한 '블랙먼데이'와 같은 움직임을 보일 수 있다고 주장했다. 잭슨은 비트코인이 값이 고점에서 12개월 안에 45%가량의 조정이 이뤄지곤 했다라고 설명했다.

 

잭슨의 주장을 최근 비트코인 고점이 68000달러에 적용하면 10월경 3만4000~3만7000달러에 가격 형성이 예상된다. 잭슨은 그러나 더 큰 하락이 이뤄질 수 있고 3만달러 이하로 추락할 가능성에 대비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한편 이날 비트코인은 1.79% 4만2275달러에, 이더리움은 3.36% 내린 3221달러에 매매되고 있다.

 

뉴욕=백종민 특파원 cinqange@asiae.co.kr



     

코멘트입력

게시물 2,350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고등어 꽁치 오징어 미끼 입하 태조낚시 21-09-14 935
2320 돼지새끼 헛소리, 코로나 완전박멸 성공??? (1) 문화일보 22-08-11 512
2319 새 확진자 경남 586명, 부산 3586명 구리구리지 22-08-05 474
2318 [포토뉴스]거인이 드릴로 뚫었나?...칠레에 초대형 싱크홀 장리온 22-07-22 605
2317 신한울 3·4호기 건설 확정… 원전 발전비중 30%로 확대 문화일보 22-07-05 520
2316 물고기 눈동자를 접사 렌즈로 보면? (1) 코인팡24 22-06-30 575
2315 코끼리 마늘 판매 너울 22-06-23 564
2314 장원영, 18세의 선명한 복근…말라도 선명하네 김지선 22-06-08 594
2313    장원영, 18세의 선명한 복근…말라도 선명하네 qweqwe 23-05-07 13
2312 즐기는 득점왕 손흥민, 캡틴 무게를 더하다 [SQ초점] 마진거래 22-05-24 573
2311 3㎞ 단위 관측… “날씨예보 16배 상세하게” 이인로 22-05-12 588
2310 “이 집안 죽이기로 마음먹었구나” regular5 22-04-22 640
2309    “이 집안 죽이기로 마음먹었구나” qweqwe 23-05-07 12
2308 중국, 추락 여객기 조종석 음성 분석 개시…수직추락 이유 밝혀… thursday 22-03-24 694
2307    중국, 추락 여객기 조종석 음성 분석 개시…수직추락 이유 밝혀… qweqwe 23-05-07 12
2306 20대女 "왜 기분 나쁘게 쳐다봐" 병원서 10대 무차별 폭행 CleanupT 22-03-22 674
2305 박군-한영, 8살 연상연하 커플…“동료에서 연인으로” RicEpiL3 22-02-27 750
2304 평창 떠나보낸 김보름, 베이징 피날레 장식할까 Giftsetforu 22-02-17 831
2303 ‘황신혜 딸’ 이진이, 한줌 개미허리 실화? 안창모 22-02-06 810
2302 “김건희 ‘내가 정권 잡으면 무사하지 못할 것’ 발언” (2) 박준성 22-01-16 950
2301 ‘같은 사람 맞아?’…이용식 딸 40㎏ 감량 화제 리차드최 22-01-16 801
2300 홍준표, 침묵 선언 “오불관언…제 의견은 3월9일까지 없다” 강준수 22-01-16 762
2299 [속보]우크라 원전, 러 공격에 화재…“폭발시 체르노빌 10배” 임지호 22-01-16 863
2298 비트코인 3만달러 붕괴 각오해야" 오지명 22-01-16 785
2297 “안 만나주면 성관계 폭로” 유부녀인 직장동료 협박 유경식 22-01-16 810
2296 ‘돌싱글즈2’ 김은영, 알고보니 글래머…♥이창수 부럽네 김강수 22-01-06 809
2295 86세 현미, 띠동갑 연하와 연애…“에너지가 생겨” 김영호 22-01-06 771
2294 전소민, 영혼까지 끌어 모은 볼륨…유교걸 오나라도 “코피 터진… 김성준 22-01-06 804
2293 인터넷유머-부부의 변심 김유호 22-01-06 751
2292 얼어붙은 북한강··· 눈과 바람이 만든 호랑이 무늬? 리차드최 22-01-06 760
2291 ‘천상의 커튼’ 오로라, 밤에만 나타난다고? 임지호 22-01-06 764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