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로그인

방문객 접속통계
공격적인 찌낚시 다모


'가입인사' 및 이런저런 세상 사는 이야기들 "왁자지껄 사랑방"
일방적 비방,욕설 폄훼 글 은 사전 동의 없이 삭제처리됩니다
  “김건희 ‘내가 정권 잡으면 무사하지 못할 것’ 발언”
  글쓴이 : 박준성     날짜 : 22-01-16 22:31     조회 : 1369     트랙백 주소

 

 

 

▲ 국민의힘 당사 들어서는 김건희 대표 [연합뉴스 자료사진]

‘7시간 통화’ 추가 발언 공개…“金 ‘조국 가만 있으면 구속 안하려 했다’”
고발사주 의혹 관련 “金 ‘홍준표·유승민 쪽이 공작 하는 것’”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의 배우자 김건희 씨의 ‘7시간 통화’ 녹음 파일을 보도한 MBC 기자가 17일 김씨가 “내가 정권 잡으면 무사하지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발언 내용을 추가로 공개했다.

MBC 장인수 기자는 이날 라디오에 출연, “MBC에서는 방송되지 않았고 직후에 서울의소리가 공개했다”며 이 발언을 소개했다.

서울의소리는 지난해 7월부터 12월 초까지 김씨와 52차례 통화를 나눈 이명수 기자가 소속된 유튜브 매체다.

장 기자는 “(김씨가) ‘내가 정권 잡으면 (거기는) 완전히 무사하지 못할 것이다. 권력이란 게 잡으면 수사기관이 알아서 입건하고 수사한다. 권력이 그래서 무섭다’ 이런 발언을 자신에게 비판적인 언론인을 상대로 했다”고 말했다.

장 기자는 “윤석열 후보의 행동, 캠프의 전략이나 방향 이런 것들을 김건희 씨가 상당 부분 개입하고 있다는 정황이 말 중간중간 묻어난다”며 이와 관련된 추가 보도 가능성을 시사했다.

이명수 기자가 지난해 8월 김씨의 코바나컨텐츠 사무실에서 진행한 강의는 선거운동 이미지 관련 주제였고, 코바나컨텐츠 직원 1명, 김씨의 수행비서 2명, 선거 캠프 관계자 2명 등 총 5명을 상대로 진행됐다는 것이 장 기자의 설명이다.

장 기자는 국민의힘에서 MBC가 특정 제보자와 보도 시점을 조율했다는 ‘권언유착’ 의혹을 제기한 것에 대해선 “(이른바) 제보자X가 지금 굉장히 재미있는, 이것과 전혀 상관없는 다른 내용을 파고 있다”라고도 했다.

서울의소리 백은종 대표도 이날 CBS 라디오 인터뷰에서 김씨의 발언을 추가 공개했다.

백 대표는 “딱 하나 김씨가 이런 얘기를 한다. ‘조국 전 장관이나 정경심 교수가 좀 가만히 있었으면 우리가 구속시키려 하지 않았다’(고 말한다)”고 밝혔다.

백 대표는 이어 “이거는 윤석열 당시 검찰총장이 김씨와 상의를 했다는 거나 아니면 (윤 총장이) 김씨한테 그런 의향을 내비쳐서 김씨가 그런 얘기를 했을 거라 이렇게 본다”고 주장했다.

한겨레가 자체 입수한 녹음 파일을 토대로 보도한 내용에 따르면 김씨는 “국민의힘이 좋은 당도 아니고, 그러니까 이게 너무 아마추어인 거야”라며 “총장이란 이 상품은 좋은데, (국민의힘이) 너무 안 따라주는 거지”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아울러 “아마추어 정도가 아니고 캠프가 다 망치고 있는 꼴”이라며 경선 캠프에 대한 강한 불만을 드러냈다고 한겨레가 전했다.

한겨레에 따르면 김씨는 이명수 기자에게 캠프 합류를 제안하며 “우리 캠프에 선거전략본부장으로 와. 나한테 가르쳐줘”라고 말하기도 했다.

김씨는 윤 후보의 ‘고발사주’ 의혹과 관련해선 “그니까 우리 남편이 한 적이 없는데 정치공작 하는 것”이라며 경선 경쟁자였던 홍준표 의원과 유승민 전 의원을 거론하며 “유승민하고 홍준표 쪽하고 공작을 하는거지 뭐. 유승민하고 홍준표 쪽에서 우리 남편을 떨어트려야 자기네가 나오니 그렇게 하는 것 같다”라고도 언급했다.

김씨는 또 “노무현 대통령은 진심이 있었고 희생하신 분이고, 문재인 대통령은 여기저기 신하 뒤에 숨는 분”이라고 평가했다고 한겨레는 보도했다.

김씨는 전날 MBC에 보낸 서면 답변에서 “윤 후보의 정치 행보에 관여하지 않을 뿐 아니라 선거 캠프 일에 관여하지 않았다”고 밝힌 바 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건이사랑   22-01-19 08:56
여장부네요
노리쇠   22-01-19 15:05
??
코멘트입력

게시물 2,401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371 숙소에서 콘돔과 비 아그라 발견된 스님의 황당 변명 bbzx 24-01-20 138
2370 열애설 해명 “걔도 눈이 있지” dd 24-01-15 153
2369 “만져도 돼요” seoseo 24-01-11 152
2368 배우 사강, 갑작스러운 남편상 안성맞춤 24-01-08 145
2367 [百代過客의 나는 시민이다] 자동차보험료계… 24-01-04 203
2366 뉴진스 '살아있는 인형들' 안성맞춤 23-12-28 147
2365 [속보] 배우 이선균 의식 없는 채 발견…112 신고 접수 KBS뉴스 23-12-27 123
2364 북 김정은, 정치국 전원회의 '한미 강경 대응 발언' … seoseo 23-12-26 145
2363 ‘방류’라 부르지 마라 / 시사 - 인 이재수 23-12-23 141
2362 납치 오해 택시서 뛰어내려 사망한 ..운전자들 ‘무죄’ 차량용 23-11-29 181
2361 회장 앞에서 춤춰 후계자로 낙점됐던 20대여성 돌연 해고 - 뉴시… humanity0 23-11-05 239
2360 공유 하우민 23-11-04 228
2359 9년 연속 1차전 승리→PO진출. 누가 더 잘 버티나[SC 초점] 권… 스포츠조선 23-10-22 251
2358 어느날 강준치 23-10-13 268
2357 갠적으로 쩔었던 벗방순위 정지윤 23-10-01 311
2356 명절 단골 예능 '아육대'는 왜 자취를 감춘 걸까 asdikfn 23-09-29 256
2355 ‘부산 돌려차기’ 가해자, 피해자에 보복 협박.. asdikfn 23-09-28 249
2354 임시 asdikfn 23-09-28 298
2353 가입햇습니다 asdikfn 23-09-21 270
2352 이은해 무기징역 확정…공범 조현수는 징역 30년 towertop 23-09-21 265
2351 제주 앞바다서 ‘용오름’ 현상 발현 asdikfn 23-09-20 269
2350 레이싱모델--스포츠 투데이 asdikfn 23-09-18 288
2349 걸그룹 ‘블랙핑크’와 샤를리즈 테론과 함께한 훈훈한 투샷 rlawns12 23-09-17 278
2348 김다미 꽃중의 꽃 asd 23-09-17 418
2347 요즘 어디러 낚시 가나요? (2) 소탐인별 23-09-07 279
2346 축구 여신의 글래머는 유전이다 menu805 23-08-14 376
2345 태풍 지난 뒤 ‘물바다’된 새만금 야영지…미리 떠나길 잘했네 안성맞춤 23-08-11 253
2344 폴란드, 벨라루스 국경에 군 병력 1000명 증원… 문화일보 23-08-10 322
2343 외신 “역대 최대 폭염 美, 탈출법이 한국에 있다” 2023년 23-07-31 419
2342 피프티 소속사, 미·영·중·일 ‘상표권’ 출원…“해외 활동 … (1) 김지훈 23-07-24 388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