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로그인

방문객 접속통계
공격적인 찌낚시 다모


'가입인사' 및 이런저런 세상 사는 이야기들 "왁자지껄 사랑방"
일방적 비방,욕설 폄훼 글 은 사전 동의 없이 삭제처리됩니다
  평창 떠나보낸 김보름, 베이징 피날레 장식할까
  글쓴이 : Giftsetforu     날짜 : 22-02-17 11:22     조회 : 345     트랙백 주소

홀가분해진 김보름. 올림픽 2연속 메달 획득에 도전한다. 사진=중앙일보 김경록 기자

홀가분해진 김보름. 올림픽 2연속 메달 획득에 도전한다. 사진=중앙일보 김경록 기자

 
결전지에서 맞이한 생일. 좋은 기운을 받았다. 그동안 족쇄처럼 심신을 무겁게 만든 일도 떨쳐냈다. 주 종목 출전을 앞둔 김보름(29)이 올림픽 2연속 메달 획득을 노린다. 
 
김보름은 19일 오후 중국 베이징 국립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에서 열리는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매스스타트에 출전한다. 이번 대회 빙상 종목 마지막 메달을 노리고 있다. 
 
김보름은 4년 전 평창 대회에서 신설돼 이 종목에서 은메달을 땄다. 국제빙상경기연맹(ISU) 2018~19시즌 월드컵에서 종합 1위에 오르며 강자로 나섰다.
 
현재 메달 전망은 어둡다. 코로나19팬데믹으로 인해 국제대회 출전이 제한됐고, 빙상장마저 닫혔다. 그사이 매스스타트 종목 이해도가 다양해졌고, 더 좋은 레이스를 하는 방식도 달라졌다. 김보름은 2021~22시즌 월드컵 종합 랭킹 8위에 그쳤다. 
 
하지만 쇼트트랙 대표팀도 저력을 발휘하며 메달 5개(금2·은3)를 땄다. 빙속 남자 1500m 김민석, 500m 차준환도 평창 대회에 이어 2연속 메달을 땄다. 김보름도 올림픽 무대에서 메달을 거머쥔 경험이 있는 선수다. 
 
김보름은 지난 6일 선수촌에서 생일을 보냈다. 개인 세 번째 올림픽. 이제 익숙하다. 코로나 정책으로 가동되고 있는 폐쇄 루프 속에서도 마음이 따뜻했다. 
 
짐도 덜어냈다. 김보름은 4년 전, 은메달을 따고도 웃지 못했다. 매스스타트에 앞서 출전한 여자 팀 추월 8강전에서 박지우·노선영과 함께 출전했는데, 노선영이 멀찍이 뒤처진 상황에서 결승선을 통과하며 '왕따 주행' 논란에 휩싸였다. 인터뷰에서 입꼬리가 올라간 모습을 보인 탓에 "노선영을 비웃었다"라며 질타받았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석 달 후, 대한빙상경기연맹 특정감사를 진행했고, 그 결과로 "마지막 바퀴에서 고의로 속도를 높였다는 의혹은 사실이 아닌 것으로 판단된다"라는 보고서를 전했다. 하지만 김보름을 향한 비난 목소리는 여전했다. 
 
4년이 지난 현재, 괴롭힘을 당한 쪽은 김보름이었다는 게 밝혀졌다. 김보름은 그동안 노선영과 소송전을 벌였다. 대학(한국체육대학교) 시절부터 대표팀 생활까지 지속적으로 폭언과 욕설을 들었다는 내용이다. 평창 대회 '왕따 주행' 관련 허위 진술로 정신적·물질적 손해도 입어, 위자료도 청구했다. 
 
한창 베이징 대회를 준비하고 있던 지난 16일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36부(황순현 부장판사)는 김보름이 노선영을 상대로 청구한 손해배상 소송에서 "원고 김보름에게 300만원을 지급하라"며 원고 일부 승소로 판결했다. 김보름은 이 사실이 알려진 후 개인 소셜미디어(SNS)에 "평창 올림픽을 미련 없이 보내줄 수 있을 것 같다"라는 메시지를 남겼다. 
 
이제 베이징 대회 레이스만 남았다. 홀가분 한 마음으로 집중할 수 있다. 메달 획득 여부와 상관 없이 최선을 다한다면, 4년 전과 달리 박수받으며 올림픽을 마무리할 수 있을 것. 김보름은 "평창 대회는 잊었다. '그냥 아무것도 없었다, 처음이다'라는 생각으로 다시 도전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베이징=안희수 기자  

 

일간스포츠


코멘트입력

게시물 2,309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고등어 꽁치 오징어 미끼 입하 해원 21-09-14 15244
2309 코인팡24 에서 코인찌라시 고급정보 실시간으로 제공! 코인팡24 22-06-30 1
2308 코끼리 마늘 판매 너울 22-06-23 28
2307 장원영, 18세의 선명한 복근…말라도 선명하네 김지선 22-06-08 34
2306 즐기는 득점왕 손흥민, 캡틴 무게를 더하다 [SQ초점] 마진거래 22-05-24 53
2305 3㎞ 단위 관측… “날씨예보 16배 상세하게” 이인로 22-05-12 77
2304 “이 집안 죽이기로 마음먹었구나” regular5 22-04-22 133
2303 중국, 추락 여객기 조종석 음성 분석 개시…수직추락 이유 밝혀… thursday 22-03-24 197
2302 20대女 "왜 기분 나쁘게 쳐다봐" 병원서 10대 무차별 폭행 CleanupT 22-03-22 205
2301 박군-한영, 8살 연상연하 커플…“동료에서 연인으로” RicEpiL3 22-02-27 272
2300 평창 떠나보낸 김보름, 베이징 피날레 장식할까 Giftsetforu 22-02-17 346
2299 ‘황신혜 딸’ 이진이, 한줌 개미허리 실화? 안창모 22-02-06 305
2298 “김건희 ‘내가 정권 잡으면 무사하지 못할 것’ 발언” (2) 박준성 22-01-16 356
2297 ‘같은 사람 맞아?’…이용식 딸 40㎏ 감량 화제 리차드최 22-01-16 335
2296 홍준표, 침묵 선언 “오불관언…제 의견은 3월9일까지 없다” 강준수 22-01-16 316
2295 [속보]우크라 원전, 러 공격에 화재…“폭발시 체르노빌 10배” 임지호 22-01-16 347
2294 비트코인 3만달러 붕괴 각오해야" 오지명 22-01-16 329
2293 “안 만나주면 성관계 폭로” 유부녀인 직장동료 협박 유경식 22-01-16 320
2292 ‘돌싱글즈2’ 김은영, 알고보니 글래머…♥이창수 부럽네 김강수 22-01-06 360
2291 86세 현미, 띠동갑 연하와 연애…“에너지가 생겨” 김영호 22-01-06 330
2290 전소민, 영혼까지 끌어 모은 볼륨…유교걸 오나라도 “코피 터진… 김성준 22-01-06 343
2289 인터넷유머-부부의 변심 김유호 22-01-06 328
2288 얼어붙은 북한강··· 눈과 바람이 만든 호랑이 무늬? 리차드최 22-01-06 329
2287 ‘천상의 커튼’ 오로라, 밤에만 나타난다고? 임지호 22-01-06 333
2286 ‘눈 구경갔다가’ 폭설에 고립… 22명 시신 수습 오지명 22-01-06 330
2285 2022년도 주목할 천문현상 강준수 22-01-06 335
2284 아름다운 미모 블랙핑크 리사 문지유 21-12-22 368
2283 겨울철 별미, 방어와 부시리의 차이 / 5가지 구분방법 영준 21-12-22 372
2282 감사원에서 발표했네요 유승준 21-12-22 379
2281 55세 이경실, 할머니 된다 김진수 21-12-22 367
2280 우리가 잊고지낸것들에 대하여 오지명 21-12-22 321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