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로그인

방문객 접속통계
공격적인 찌낚시 다모


'가입인사' 및 이런저런 세상 사는 이야기들 "왁자지껄 사랑방"
일방적 비방,욕설 폄훼 글 은 사전 동의 없이 삭제처리됩니다
  즐기는 득점왕 손흥민, 캡틴 무게를 더하다 [SQ초점]
  글쓴이 : 마진거래     날짜 : 22-05-24 14:46     조회 : 573     트랙백 주소

스포츠Q(큐)

 

[파주=스포츠Q(큐) 안호근 기자] 아시아 첫 유럽 5대 리그 득점왕에 오른 손흥민(30). 토트넘 홋스퍼에서와는 자신에게 쏠리는 기대감의 차원이 다르다. 상대팀 입장에선 ‘손흥민 원맨팀’으로 평가하더라도 이상할 게 없을 정도다.

득점왕은 잊었다. 다음달 예정된 축구 국가대표 친선경기 4연전을 앞두고 30일 경기도 파주 축구국가대표트레이닝센터(NFC)에 입소한 손흥민은 취재진과 만나 “득점왕은 소속팀에서 한 것”이라며 “대표팀에선 다른 역할이 있으니 더 잘해야 한다”고 밝혔다.

국제축구연맹(FIFA, 피파) 랭킹 1위 브라질(2일)을 비롯해 칠레(6일), 파라과이(10일), 이집트(14일)와 연이은 모의고사을 앞둔 손흥민은 EPL 득점왕이 아닌 태극전사 ‘캡틴’으로서 새로운 마음가짐을 다졌다.


출처 : 스포츠Q(큐)(http://www.sportsq.co.kr)
30일 축구 대표팀 소집 훈련을 위해 파주 NFC에 입소한 손흥민이 취재진과 인터뷰를 하고 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페널티킥 하나 없이 필드골(23골)로만 득점왕에 오른 손흥민의 위상이 하늘을 찌르고 있다. 매 시즌 발전된 면모를 보였으나 이번엔 유독 커다란 성과를 들고 금의환향했고 인천국제공항에서부터 그 열기는 이전과는 사뭇 남달랐다.

이날 파주 NFC에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창궐 이후론 처음으로 오픈트레이닝 행사가 열렸다. 300여 팬들이 파주 NFC를 찾았고 그 중 대다수는 손흥민의 일거수일투족을 눈에 담기 위해 먼 발걸음을 했다.

그러나 당사자는 가장 담담했다. 늘 그랬듯 대표팀에선 또 다른 손흥민으로 변신해 있었다. 그는 “항상 대표팀에 들어오면 똑같은 마음이다. 많은 책임감을 갖고 들어온다”며 “득점왕은 소속팀에서 한 것이다. 대표팀에선 다른 역할이 있으니 더 잘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번 2022 카타르 월드컵은 기후 문제로 이례적으로 11월에 열린다. 늘 유럽 리그를 마친 뒤 급하게 팀을 꾸려 월드컵에 나서야 했던 때와는 분명 다르다. 여유롭게 6월에 소집을 해 강한 상대를 만나 4연전을 치르게 됐다. 결과를 떠나 매우 값진 자산이 될 수 있다.

캡틴 손흥민의 만족감도 컸다. 그는 “나도 4연전은 처음인데 상당히 많은 준비를 할 수 있는 기회다. 좋은 스파링 상대와 좋은 팀을 만나게 됐다”며 “흔히 있는 기회가 아니니 두려움 없이 잘 부딪혔으면 좋겠다. 우리는 충분히 할 수 있는 팀”이라고 자신했다.

그럼에도 득점왕에 오른 것은 분명히 커다란 자산이다. 대표팀 선수들에게도 큰 자부심과 함께 세계 강호들을 만나도 기죽지 않을 수 있는 소득이라고 평가할 수 있다. 


이날 오픈트레이닝엔 300여 팬 중 대부분이 손흥민을 보기 위해 먼 걸음을 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손흥민은 한층 여유가 붙었다. “득점왕 이후 자신감이 올라 왔다기보다는 즐기고 있다. 이번 평가전도 마찬가지다. 좋은 상대, 강한 상대랑 붙으니 결과는 크게 중요하지 않다”는 그는 “팬들은 우리가 많은 골을 넣고 이기길 바라겠지만 항상 우리가 원하는 경기를 할 수는 없다. 잘못된 경기, 좋은 경기를 하지 못해도 많이 배우는 것이 중요하다. 지금 당장이 아니라 월드컵 본선까지 바라보면서 완벽한 팀을 만들겠다”고 다짐했다.

들뜨지 않아 오히려 기대감을 자아낸다. 누구보다 냉정해야 하는 주장의 무게를 안고 있고 해줘야 할 몫이 큰 에이스다. 달라진 게 전혀 없다는 그는 강호들과 마주할 4연전에 대한 기대가 남달랐다.

“매 경기 다 기대된다. 오랜만에 한국에서 경기를 하는데 많은 부분을 개선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동안 지겹도록 맞붙었던 아시아 팀들과는 분명히 다를 수밖에 없다. 개인 기술부터 뛰어난 체격 조건, 압박과 킥 능력 등까지 모든 면에서 아시아권 국가와는 다를 수밖에 없다. 


손흥민은 “우리를 상대로 밀집 수비하는 팀들이 많았는데 월드컵 본선에서는 그러지 않을 수 있다. 좀 더 세밀한 플레이, 약속된 플레이로 경기를 풀어나가겠다”며 “훈련하면서 많이 맞춰나가려고 한다. 대표팀은 늘 준비할 시간이 짧았지만 이번엔 긴 소집이다. 그 시간 동안 많은 것을 시도하고 개선할 부분을 찾겠다”고 말했다.

이날 첫 손발을 맞춘 대표팀은 이틀간 훈련을 가진 뒤 다음달 2일 오후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세계 최강 브라질을 상대한다. 프랑스 리그앙 최고 선수 네이마르(파리생제르맹)와 손흥민이 펼칠 자존심 대결로도 큰 관심을 불러 일으킨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출처 : 스포츠Q(큐)(http://www.sportsq.co.kr)


코멘트입력

게시물 2,350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고등어 꽁치 오징어 미끼 입하 태조낚시 21-09-14 935
2320 돼지새끼 헛소리, 코로나 완전박멸 성공??? (1) 문화일보 22-08-11 512
2319 새 확진자 경남 586명, 부산 3586명 구리구리지 22-08-05 474
2318 [포토뉴스]거인이 드릴로 뚫었나?...칠레에 초대형 싱크홀 장리온 22-07-22 606
2317 신한울 3·4호기 건설 확정… 원전 발전비중 30%로 확대 문화일보 22-07-05 520
2316 물고기 눈동자를 접사 렌즈로 보면? (1) 코인팡24 22-06-30 575
2315 코끼리 마늘 판매 너울 22-06-23 564
2314 장원영, 18세의 선명한 복근…말라도 선명하네 김지선 22-06-08 594
2313    장원영, 18세의 선명한 복근…말라도 선명하네 qweqwe 23-05-07 13
2312 즐기는 득점왕 손흥민, 캡틴 무게를 더하다 [SQ초점] 마진거래 22-05-24 574
2311 3㎞ 단위 관측… “날씨예보 16배 상세하게” 이인로 22-05-12 589
2310 “이 집안 죽이기로 마음먹었구나” regular5 22-04-22 641
2309    “이 집안 죽이기로 마음먹었구나” qweqwe 23-05-07 12
2308 중국, 추락 여객기 조종석 음성 분석 개시…수직추락 이유 밝혀… thursday 22-03-24 695
2307    중국, 추락 여객기 조종석 음성 분석 개시…수직추락 이유 밝혀… qweqwe 23-05-07 12
2306 20대女 "왜 기분 나쁘게 쳐다봐" 병원서 10대 무차별 폭행 CleanupT 22-03-22 675
2305 박군-한영, 8살 연상연하 커플…“동료에서 연인으로” RicEpiL3 22-02-27 750
2304 평창 떠나보낸 김보름, 베이징 피날레 장식할까 Giftsetforu 22-02-17 831
2303 ‘황신혜 딸’ 이진이, 한줌 개미허리 실화? 안창모 22-02-06 810
2302 “김건희 ‘내가 정권 잡으면 무사하지 못할 것’ 발언” (2) 박준성 22-01-16 951
2301 ‘같은 사람 맞아?’…이용식 딸 40㎏ 감량 화제 리차드최 22-01-16 801
2300 홍준표, 침묵 선언 “오불관언…제 의견은 3월9일까지 없다” 강준수 22-01-16 763
2299 [속보]우크라 원전, 러 공격에 화재…“폭발시 체르노빌 10배” 임지호 22-01-16 863
2298 비트코인 3만달러 붕괴 각오해야" 오지명 22-01-16 785
2297 “안 만나주면 성관계 폭로” 유부녀인 직장동료 협박 유경식 22-01-16 810
2296 ‘돌싱글즈2’ 김은영, 알고보니 글래머…♥이창수 부럽네 김강수 22-01-06 809
2295 86세 현미, 띠동갑 연하와 연애…“에너지가 생겨” 김영호 22-01-06 771
2294 전소민, 영혼까지 끌어 모은 볼륨…유교걸 오나라도 “코피 터진… 김성준 22-01-06 804
2293 인터넷유머-부부의 변심 김유호 22-01-06 751
2292 얼어붙은 북한강··· 눈과 바람이 만든 호랑이 무늬? 리차드최 22-01-06 760
2291 ‘천상의 커튼’ 오로라, 밤에만 나타난다고? 임지호 22-01-06 764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