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로그인

방문객 접속통계
공격적인 찌낚시 다모


'가입인사' 및 이런저런 세상 사는 이야기들 "왁자지껄 사랑방"
일방적 비방,욕설 폄훼 글 은 사전 동의 없이 삭제처리됩니다
  '죽으란 건가?
  글쓴이 : klupluyep     날짜 : 22-11-21 18:10     조회 : 745     트랙백 주소

"'죽으란 건가?' 롯데제과, 불만 고객에 '부의' 봉투 보내"

 

아이뉴스24 홍수현 기자] 롯데제과가 내용물이 잘못 포장된 상품에 클레임을 건 고객에게 부의 봉투를 보내 논란이 일고 있다.

연합뉴스는 22일 경남 양산에 거주하는 가정주부 A씨가 롯데제과의 대표상품 '빼빼로'를 구매했다가 겪은 황당한 사연을 보도했다.

기사와 무관한 사진 [사진=픽사베이]

 

매체에 따르면 A씨는 지난 11일 인근 편의점에서 만화영화 '짱구는 못 말려'(짱구) 캐릭터가 그려진 빼빼로를 박스째 구매했다. 제품 안에 들어있는 짱구 캐릭터 스티커가 갖고 싶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막상 개봉하고 보니 박스 안에는 포장과 다른 빼빼로가 들어있었고 스티커도 없었다.

A씨는 빼빼로를 구입한 편의점을 통해 롯데제과 담당자와 연락을 취했다. 담당자는 스티커를 따로 보내주겠다 약속했다.

 

이윽고 지난 17일 롯데제과에서 보낸 박스가 도착했는데 A씨는 놀라 울음을 터뜨렸다고 한다. 롯데제과에서 스티커들을 '부의'(賻儀) 봉투에 넣어 보냈기 때문이다.

A씨는 "봉투를 보자마자 무서웠고 소름이 돋아 손이 떨렸다"며 "민간신앙을 믿는 편이라 나중에는 울분이 느껴지기까지 했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그는 최근 사고로 다리를 심하게 다친 상태로 수술을 받고 병원 치료 중이라 부의 봉투가 더 불길하게 보였다고 했다.

그러면서 롯데제과 담당자가 당초 '편의점에서 직접 제품을 교환하라'고 말했을 당시 현재 자신이 몸이 아파 움직이지 못하는 사정도 이야기했다고 말했다.

A씨 남편은 롯데제과 측에 "다리를 다친 상황이란 걸 알면서 부의 봉투를 보낸 건 죽으란 뜻이 아닌가. 상식적으로 어이가 없다"고 항의했다.

롯데제과 담당자는 이에 대해 "절대 악의가 없었으며 실수였다. 고객에게 사과드린다"고 머리를 숙였다.

롯데제과 측은 "무지 봉투를 사용한다는 게 제대로 확인을 못 해서 발생한 일"이라며 "스티커 여분이 있어 고객의 요청을 들어주려던 것이었다. 소비자를 직접 만나 마음을 상하게 한 점 사과하고 싶다"고 해명했다.

한편 빼빼로 포장 박스와 내용물이 다른 것에 대해서는 스티커가 들어있는 제품들이 일찍 매진되는 바람에 편의점에서 자체적으로 다른 빼빼로 제품을 넣어서 팔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홍수현 기자(soo00@inews24.com)

 


코멘트입력

게시물 2,382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382 “치킨 한마리 팔면 6000원 떼간다”… 자영업자 ‘배달앱 보이… 석간문화일보 24-04-17 5
2381 거제교육연대 8대 요구안, 변광용-서일준 '찬성' ... … asdg 24-03-30 41
2380 천조국 고속도로 스케일 오뉴월 24-03-30 36
2379 조국 “한동훈, 헛심 쓰지말고 수사받을 준비해야” 문화일보 24-03-24 38
2378 ‘능력자 푸틴‘? 새 여친 생겼다…“32세 연하의 금발 미녀” 추천정보 24-02-19 103
2377 낚시꾼 집 개 3년이면... 海馬 24-02-05 83
2376    낚시꾼 집 개 3년이면... 롤호 24-02-16 61
2375 "도다리인 줄 알았는데" 웬 횡재?…'221만원' 짜리 대… 필터링어 24-02-02 67
2374 웃고 춤추며 30만원어치 훔쳤다… regular25 24-01-27 79
2373 증오·분노 부추겨 돈 벌어” bbzx 24-01-27 72
2372 설마 16강서 끝?…클린스만호 bbzx 24-01-20 102
2371 숙소에서 콘돔과 비 아그라 발견된 스님의 황당 변명 bbzx 24-01-20 98
2370 열애설 해명 “걔도 눈이 있지” dd 24-01-15 99
2369 “만져도 돼요” seoseo 24-01-11 108
2368 배우 사강, 갑작스러운 남편상 안성맞춤 24-01-08 104
2367 [百代過客의 나는 시민이다] 자동차보험료계… 24-01-04 140
2366 뉴진스 '살아있는 인형들' 안성맞춤 23-12-28 99
2365 [속보] 배우 이선균 의식 없는 채 발견…112 신고 접수 KBS뉴스 23-12-27 86
2364 북 김정은, 정치국 전원회의 '한미 강경 대응 발언' … seoseo 23-12-26 101
2363 ‘방류’라 부르지 마라 / 시사 - 인 이재수 23-12-23 97
2362 납치 오해 택시서 뛰어내려 사망한 ..운전자들 ‘무죄’ 차량용 23-11-29 142
2361 회장 앞에서 춤춰 후계자로 낙점됐던 20대여성 돌연 해고 - 뉴시… humanity0 23-11-05 189
2360 공유 하우민 23-11-04 172
2359 9년 연속 1차전 승리→PO진출. 누가 더 잘 버티나[SC 초점] 권… 스포츠조선 23-10-22 197
2358 어느날 강준치 23-10-13 215
2357 갠적으로 쩔었던 벗방순위 정지윤 23-10-01 259
2356 명절 단골 예능 '아육대'는 왜 자취를 감춘 걸까 asdikfn 23-09-29 216
2355 ‘부산 돌려차기’ 가해자, 피해자에 보복 협박.. asdikfn 23-09-28 208
2354 가입인사드립니다 asdikfn 23-09-28 235
2353 가입햇습니다 asdikfn 23-09-21 23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