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로그인

방문객 접속통계
공격적인 찌낚시 다모


'가입인사' 및 이런저런 세상 사는 이야기들 "왁자지껄 사랑방"
일방적 비방,욕설 폄훼 글 은 사전 동의 없이 삭제처리됩니다
  '죽으란 건가?
  글쓴이 : klupluyep     날짜 : 22-11-21 18:10     조회 : 503     트랙백 주소

"'죽으란 건가?' 롯데제과, 불만 고객에 '부의' 봉투 보내"

 

아이뉴스24 홍수현 기자] 롯데제과가 내용물이 잘못 포장된 상품에 클레임을 건 고객에게 부의 봉투를 보내 논란이 일고 있다.

연합뉴스는 22일 경남 양산에 거주하는 가정주부 A씨가 롯데제과의 대표상품 '빼빼로'를 구매했다가 겪은 황당한 사연을 보도했다.

기사와 무관한 사진 [사진=픽사베이]

 

매체에 따르면 A씨는 지난 11일 인근 편의점에서 만화영화 '짱구는 못 말려'(짱구) 캐릭터가 그려진 빼빼로를 박스째 구매했다. 제품 안에 들어있는 짱구 캐릭터 스티커가 갖고 싶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막상 개봉하고 보니 박스 안에는 포장과 다른 빼빼로가 들어있었고 스티커도 없었다.

A씨는 빼빼로를 구입한 편의점을 통해 롯데제과 담당자와 연락을 취했다. 담당자는 스티커를 따로 보내주겠다 약속했다.

 

이윽고 지난 17일 롯데제과에서 보낸 박스가 도착했는데 A씨는 놀라 울음을 터뜨렸다고 한다. 롯데제과에서 스티커들을 '부의'(賻儀) 봉투에 넣어 보냈기 때문이다.

A씨는 "봉투를 보자마자 무서웠고 소름이 돋아 손이 떨렸다"며 "민간신앙을 믿는 편이라 나중에는 울분이 느껴지기까지 했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그는 최근 사고로 다리를 심하게 다친 상태로 수술을 받고 병원 치료 중이라 부의 봉투가 더 불길하게 보였다고 했다.

그러면서 롯데제과 담당자가 당초 '편의점에서 직접 제품을 교환하라'고 말했을 당시 현재 자신이 몸이 아파 움직이지 못하는 사정도 이야기했다고 말했다.

A씨 남편은 롯데제과 측에 "다리를 다친 상황이란 걸 알면서 부의 봉투를 보낸 건 죽으란 뜻이 아닌가. 상식적으로 어이가 없다"고 항의했다.

롯데제과 담당자는 이에 대해 "절대 악의가 없었으며 실수였다. 고객에게 사과드린다"고 머리를 숙였다.

롯데제과 측은 "무지 봉투를 사용한다는 게 제대로 확인을 못 해서 발생한 일"이라며 "스티커 여분이 있어 고객의 요청을 들어주려던 것이었다. 소비자를 직접 만나 마음을 상하게 한 점 사과하고 싶다"고 해명했다.

한편 빼빼로 포장 박스와 내용물이 다른 것에 대해서는 스티커가 들어있는 제품들이 일찍 매진되는 바람에 편의점에서 자체적으로 다른 빼빼로 제품을 넣어서 팔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홍수현 기자(soo00@inews24.com)

 


코멘트입력

게시물 2,356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고등어 꽁치 오징어 미끼 입하 태조낚시 21-09-14 2924
2356 명절 단골 예능 '아육대'는 왜 자취를 감춘 걸까 asdikfn 23-09-29 21
2355 ‘부산 돌려차기’ 가해자, 피해자에 보복 협박.. asdikfn 23-09-28 17
2354 가입인사드립니다 asdikfn 23-09-28 27
2353 가입햇습니다 asdikfn 23-09-21 39
2352 이은해 무기징역 확정…공범 조현수는 징역 30년 towertop 23-09-21 28
2351 제주 앞바다서 ‘용오름’ 현상 발현 asdikfn 23-09-20 25
2350 레이싱모델--스포츠 투데이 asdikfn 23-09-18 32
2349 걸그룹 ‘블랙핑크’와 샤를리즈 테론과 함께한 훈훈한 투샷 rlawns12 23-09-17 32
2348 김다미 꽃중의 꽃 asd 23-09-17 36
2347 요즘 어디러 낚시 가나요? (2) 소탐인별 23-09-07 58
2346 축구 여신의 글래머는 유전이다 menu805 23-08-14 77
2345 태풍 지난 뒤 ‘물바다’된 새만금 야영지…미리 떠나길 잘했네 안성맞춤 23-08-11 46
2344 폴란드, 벨라루스 국경에 군 병력 1000명 증원… 문화일보 23-08-10 49
2343 외신 “역대 최대 폭염 美, 탈출법이 한국에 있다” 2023년 23-07-31 61
2342 피프티 소속사, 미·영·중·일 ‘상표권’ 출원…“해외 활동 … 김지훈 23-07-24 73
2341 달콤하고 고소하고…강낭콩의 ‘여름 전성기’ 2023년 23-07-21 69
2340 초대형 산갈치 이렇게 생겼다 헤럴드경제 23-07-16 73
2339    펀펌 - 사진은 이렇게... qwe123 23-07-06 28
2338    K-외교의 위엄 qwe123 23-07-06 25
2337 젤렌스키만큼 버틸까…“中 대만 침공시 차이잉원 지도력이 운명… 김지훈 23-06-29 77
2336 송지효, "태닝 기계에 7시간 있었다고" 스 시아버님 텃… 23-06-16 90
2335 …‘불륜’ 톱여배우, 내연남에 보낸 편지 공개 암보험비교사이… 23-06-15 78
2334 계속되는 엔저 “왜?” 실비보험비교사… 23-06-14 86
2333 ‘14㎏ 감량’ 이국주, …“물 넘기기도 힘들어” 이당하 23-06-10 73
2332 ‘캄보디아 사망’ 한국인은 BJ 아영…시신 유기한 中 부부 체포 조우슨 23-06-06 66
2331 오마이걸 유아 점점 예뻐지자낭~~ 추천정보 23-05-22 154
2330 법원에서 만난 악성 민원인들은 묘한 공통점이 있다? (1) 추천정보 23-05-22 111
2329    인천 웨딩박람회는 한국에서 가장 큰 웨딩 박람회 이상진 23-05-08 58
2328    “이 집안 죽이기로 마음먹었구나” qweqwe 23-05-07 59
2327    장원영, 18세의 선명한 복근…말라도 선명하네 qweqwe 23-05-07 51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