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로그인

방문객 접속통계
공격적인 찌낚시 다모


'가입인사' 및 이런저런 세상 사는 이야기들 "왁자지껄 사랑방"
일방적 비방,욕설 폄훼 글 은 사전 동의 없이 삭제처리됩니다
  법원에서 만난 악성 민원인들은 묘한 공통점이 있다?
  글쓴이 : 추천정보     날짜 : 23-05-22 14:09     조회 : 112     트랙백 주소

2022_mon_choi.jpg

 

  ‘인상은 과학’이라는 말이 있다. 최근에는 꽤 친숙하게 우리 사회 전반에 걸쳐 사용하고 있는데 특히 사회적으로 문제를 일으킨 사람의 얼굴을 보면서 우리는 그 사람의 인상이 좋지 않다는 말을 하곤 한다. 과연 겪어보지 않은 상대방을 인상만으로 판단할 수 있을까? 필자는 법원에 근무하면서 각양각색의 사람들을 상대할 기회가 있었는데, 업무 처리의 능숙함보다는 불필요한 민원을 야기 시키지 않는 직원이 상대적으로 더 인정을 받던 시절도 있었다.

  비만 내리면 모자를 쓰고 민원 창구에 나타나서 죄 없는 민원창구 직원을 괴롭히는 사람, 여행용 캐리어를 끌고 다니면서 법원 민원실에서 자신과는 전혀 관련 없는 사건의 서류를 대신하여 작성하여 주면서 법원에서 거의 상주하다시피 하는 사람, 사무실에 들어와 직원 책상 위에 놓여 있는 요구르트를 몰래 훔쳐 먹은 후 법원 직원을 상대로 손해배상청구 소송을 하는 사람. 정말 다양한 사람들이 민원인이라는 이름으로 법원 직원들을 힘들게 만들었다.

  그런데 그들의 인상에는 묘한 공통점이 있어 업무처리를 하는 법원직원들은 그들과 비슷한 유형의 인상을 가진 민원인들을 보면 지레 겁을 먹고 긴장을 하곤 했다. 그 중 아직까지 필자의 기억에 남아있는 000라는 사람은 당시 전례 없는 악성 민원인으로 소문이 나서 전담 재판부까지 운영할 정도로 법원에서는 나름 유명 인사 대우를 받았다. 항상 아들로 보이는 남자를 대동하고 다녔는데 서울의 유명 대학을 졸업한, 당시에는 보기 드문 엘리트라는 말이 나돌기도 하였다. 그 소문은 거의 사실인 것 같았다.

  가끔 법원 근처 지하철역 역무원과 다투는 모습도 보였는데 때와 장소를 가리지 않고 주위 사람들을 괴롭히는 것이 그 사람의 일상인 듯하였다. 그런데 그 사람의 인상에는 처음 보는 사람들도 느낄 만큼 기묘한 기운이 돌았는데 늘 차갑고 냉소적인 웃음을 웃고 다녔다. 필자는 지금까지 경제적으로 힘든 사람들을 상대하면서 사람에게 있어 인상이 얼마나 중요한 것인지 느끼게 되었다. 최근 유튜브를 즐겨 보면서 직장에서 은퇴를 한 사람들을 상대로 한 프로그램을 보게 되었는데 그 영상의 댓글에는 아무리 은퇴를 한 사람들이라고 하지만 인상이 너무 어둡다고 지적하는 글이 다수를 차지하였다.

  물론 프로그램의 특성상 편집을 그렇게 하였을 수도 있겠지만 필자가 보기에도 출연자들의 인상은 너무 어두운 표정이었다. 개인회생 상담을 하면서 오랜만에 환하고 밝은 인상의 젊은 청년을 상대하게 되었는데, 보통 경제적으로 약자인 사람들은 인상이 어둡지 않을까 하는 잘못된 편견을 가지고 있는 필자에게 있어 환한 청년의 인상은 몹시 낯설었다. 그러나 부모의 도움을 전혀 받지 않고 학업을 마친 청년이 졸업 후 스스로의 노력으로 자기가 원한 직장에 들어가게 되었음을 알게 된 후 그 청년의 인상이 전혀 낯설지 않게 느껴졌다. 혹시 사람의 인상과 인생은 어떤 상관관계가 있는 것은 아닐까?


최옥환 법무사(법과삶연구소 소장)

법률신문 오피니언

 

 

 

 

 

 

 


dge   23-06-13 12:35
비트즙 / 비트1버킷+물3 ⅔+솔트반술+MS 반술 saccharin  1Ts
호박즙 / 호박2 + 당귀+감초약간 + 매실청 300cc +솔트½큰술+ 물4.5  saccharin 4/1Ts 9만
붕어즙 / 붕어+호박2½+대추+솔트½큰술+MS½큰술+saccharin 3/1Ts+물3 (12시간 이상 고온추출)
코멘트입력

게시물 2,357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고등어 꽁치 오징어 미끼 입하 태조낚시 21-09-14 2943
2357 갠적으로 쩔었던 벗방순위 정지윤 23-10-01 6
2356 명절 단골 예능 '아육대'는 왜 자취를 감춘 걸까 asdikfn 23-09-29 24
2355 ‘부산 돌려차기’ 가해자, 피해자에 보복 협박.. asdikfn 23-09-28 20
2354 가입인사드립니다 asdikfn 23-09-28 29
2353 가입햇습니다 asdikfn 23-09-21 39
2352 이은해 무기징역 확정…공범 조현수는 징역 30년 towertop 23-09-21 28
2351 제주 앞바다서 ‘용오름’ 현상 발현 asdikfn 23-09-20 25
2350 레이싱모델--스포츠 투데이 asdikfn 23-09-18 32
2349 걸그룹 ‘블랙핑크’와 샤를리즈 테론과 함께한 훈훈한 투샷 rlawns12 23-09-17 32
2348 김다미 꽃중의 꽃 asd 23-09-17 36
2347 요즘 어디러 낚시 가나요? (2) 소탐인별 23-09-07 58
2346 축구 여신의 글래머는 유전이다 menu805 23-08-14 77
2345 태풍 지난 뒤 ‘물바다’된 새만금 야영지…미리 떠나길 잘했네 안성맞춤 23-08-11 46
2344 폴란드, 벨라루스 국경에 군 병력 1000명 증원… 문화일보 23-08-10 49
2343 외신 “역대 최대 폭염 美, 탈출법이 한국에 있다” 2023년 23-07-31 61
2342 피프티 소속사, 미·영·중·일 ‘상표권’ 출원…“해외 활동 … 김지훈 23-07-24 73
2341 달콤하고 고소하고…강낭콩의 ‘여름 전성기’ 2023년 23-07-21 69
2340 초대형 산갈치 이렇게 생겼다 헤럴드경제 23-07-16 73
2339 젤렌스키만큼 버틸까…“中 대만 침공시 차이잉원 지도력이 운명… 김지훈 23-06-29 77
2338 송지효, "태닝 기계에 7시간 있었다고" 스 시아버님 텃… 23-06-16 90
2337 …‘불륜’ 톱여배우, 내연남에 보낸 편지 공개 암보험비교사이… 23-06-15 78
2336 계속되는 엔저 “왜?” 실비보험비교사… 23-06-14 86
2335 ‘14㎏ 감량’ 이국주, …“물 넘기기도 힘들어” 이당하 23-06-10 73
2334 ‘캄보디아 사망’ 한국인은 BJ 아영…시신 유기한 中 부부 체포 조우슨 23-06-06 66
2333 오마이걸 유아 점점 예뻐지자낭~~ 추천정보 23-05-22 155
2332 법원에서 만난 악성 민원인들은 묘한 공통점이 있다? (1) 추천정보 23-05-22 113
2331 K-pop faces 'uphill chart battle' among girl (1) 거품없이 23-04-29 122
2330 [타보니] 연비 끝판왕이 나타났다 거품없이 23-04-29 125
2329 64세 브라질 시장, 16살 소녀와 결혼 거품없이 23-04-26 129
2328 [IS 피플] 물오른 SON, 토트넘에 딱 ‘1명’ 가진 대기록 세울까 추천정보 23-04-17 134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