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로그인

방문객 접속통계
공격적인 찌낚시 다모


'가입인사' 및 이런저런 세상 사는 이야기들 "왁자지껄 사랑방"
일방적 비방,욕설 폄훼 글 은 사전 동의 없이 삭제처리됩니다
  달콤하고 고소하고…강낭콩의 ‘여름 전성기’
  글쓴이 : 2023년     날짜 : 23-07-21 16:56     조회 : 290     트랙백 주소

 

  한겨레 👍👍

 

 

홍신애의 이달의 식재료 강낭콩

장마 전후 수확량 늘고 제맛
밥·샐러드에 넣으면 ‘포만감’
색다른 콩국에 콩국수 변주

강낭콩. 게티이미지뱅크

강낭콩. 게티이미지뱅크

 

“할머니, 이거 강낭콩이에요? 색깔이 너무 예쁜데요?”

 

광장시장 맞은편에 은행이 하나 있다. 그 은행 계단 아래에 오랫동안 군밤과 은행을 구워 파는 할머니가 한 분 계시는데 이렇게 더운 철이 되면 콩을 까서 옆에 놓고 같이 파신다. 할머니와 나는 10여년 된 사이다. 손짓을 하며 옆에 앉아보라 하신다.

 

“이게 딱 지금 제일 맛있어. 불리지 말고 밥에 넣어서 그냥 밥을 해. 지금 콩은 안 불려도 맛있어!”

 

여름콩은 완두에서부터 시작된다. 초록색 완두가 많이 보일 때즈음 강낭콩, 누에콩, 울타리콩, 호랑이콩도 줄지어 시장에 나타난다. 이후 가을까지 서리태, 쥐눈이콩, 백태 등이 계속 나오고 더 열거하기도 힘든 많은 콩 종류들이 또 줄을 잇는다. 왠지 콩 수확이라고 하면 가을이 절정을 이룰 것 같지만 사실 여름에, 특히 장마 전후로 많은 종류의 콩을 시장에서 만날 수 있다.

 

할머니 말씀처럼 지금이 강낭콩의 전성시대다. 우리가 흔히 알고 있는 진한 자줏빛의 강낭콩(서양에서는 콩팥 모양을 닮았다고 해서 ‘kidney bean’이라고 부른다), 전체가 하얀 흰 강낭콩, 색이 얼룩덜룩한 호랑이 콩, 크기가 좀 더 크고 통통한 울타리콩, 연한 커피색을 띤 갈색콩 등 모두가 모양과 색·지역에 따라 부르는 이름이 다 다른 ‘강낭콩’이다. 중국의 강남(장난)에서 온 콩이라 ‘강남콩’으로 불리기도 했지만 올바른 표기는 강낭콩이다. 우리에게 익숙한 껍질콩, 줄기콩으로 불리는 ‘스트링빈’도 껍질째 먹는 강낭콩의 일종이다. 스트링빈 역시 지금이 제일 맛있을 때다.

 

콩은 무조건 삶아 먹는다. 안 익혀 먹으면 맛이 없는 게 문제가 아니라 배탈이 난다. 익혔을 때 생기는 단맛과 고소한 맛도 물론 매력이다. 여름 콩을 가장 맛있게 먹는 방법은 밥에 넣어 따뜻하게 먹는 것이다. 불릴 필요가 없어 무척 간단하다. 잘 씻은 강낭콩을 밥할 때 슬쩍 섞어 소금 한꼬집을 넣고 밥을 지으면 밥솥 전체가 달고 고소해진다.

 

흰 강낭콩이나 호랑이콩은 소금을 살짝 넣은 물에 15분 삶은 뒤 찬물에 헹궈서 샐러드에 토핑해서 먹는다. 마늘, 양파, 식초, 설탕, 간장, 올리브오일을 동량으로 넣고 드레싱을 만들어 비벼 먹으면 포만감까지 만족스러운 콩 샐러드가 된다.

 

요즘 유행하는 건강식 후무스도 강낭콩으로 만들 수 있다. 강낭콩을 15분 삶아 건져 물기를 빼고 마늘, 올리브오일, 약간의 소금을 넣고 되직하게 갈아 만들면 끝이다. 빵을 곁들여 상에 내면 근사한 요리가 된다.

 

껍질콩은 살짝 끓는 물에 1분 정도만 삶아 건져낸 뒤 마늘과 까나리액젓 몇 방울을 넣고 기름에 볶는다. 간단히 볶기만 해도 아삭한 맛에 감칠맛이 배어들어 반찬으로 활용하기에 좋다.

 

뭐니뭐니해도 여름엔 콩국수인데 강낭콩으로도 콩국수가 가능하다. 15분 삶아 건진 콩에 콩 삶은 물과 두유를 살짝 더해 믹서에 곱게 갈아준다. 서리태나 백태처럼 진한 고소함이 느껴지는 대신 단맛이 강한 콩국물이 완성된다. 다양한 강낭콩의 색깔 때문에 그때그때 달라지는 콩물의 색깔이 왠지 낯설게 느껴질 수 있으나 소금간 혹은 설탕 간을 조금 해서 먹는 콩국물은 또 다른 느낌의 신세계다. 껍질이 거슬리면 더 곱게 갈거나 체에 한 번 걸러서 마시기 좋게 만든다. 국수를 말아도 좋지만 강낭콩 콩국물엔 메밀묵이나 도토리묵이 잘 어울린다. 달큰한 콩국물에 흐느적한 묵. 거기에 열무김치의 적당히 익은 새콤함을 더해주면 입안은 곧 축제다. 콩국물은 자연스레 소스처럼 입에 퍼지고 아삭한 식감의 열무가 상쾌하게 느껴진다. 흔하디흔해 그냥 지나치기 쉬운 여름의 맛, 그러나 알고 챙겨 먹으면 횡재처럼 느껴지는 게 바로 여름 콩의 맛이다.

 

요리연구가

 

항상 시민과 함께하겠습니다. 한겨레 구독신청 하기

 

한겨레는 타협하지 않겠습니다


진실을 응원해 주세요

 

후원하기 후원제 소개


코멘트입력

게시물 2,401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401 ✈️전국-가능✈️❤️쭉 빵… 송무레 24-06-18 1
2400 액트지오 논란, “시추가 아니라 국정조사 해야 할 판” [김은지… October1919 24-06-15 21
2399 더워지는 날씨에 웃으며 살아가는 아제 개그 하나 투척 합니다 장수상회 24-06-14 12
2398 날씨가 더워지네요 장수상회 24-06-14 10
2397 [속보 ]“ 또래 살인’ 정유정 무기징역 확정 Supreme 24-06-13 27
2396 [공식입장] 손아섭 관련 악성 루머 "전혀 사실무근, 민형사상 조… 샷플핸 24-06-09 27
2395 전북 전주서 초등생이 교감 폭행 상진 24-06-04 18
2394 초보 감독 패기냐, 백전노장 지략이냐 towertop2 24-06-01 22
2393 김호중 소속사 끝내 폐업 수순…홍지윤·금잔디 다 떠나 다이렉트자동차… 24-05-31 22
2392 농업 슈바이처' 한상기, 대한민국 과기유공자 헌정 fsgh 24-05-27 31
2391 [포토뉴스] 5월은 보리 수확의 계절 제민일 24-05-24 34
2390 KG모빌리티(쌍용) G4 렉스턴 디젤 2.2 4WD 유라시아 에디션 K car 24-05-24 23
2389 정몽규 AFC 집행위원 당선…축구협회장 '4선 도전' 본… 맞춤최적화 24-05-16 48
2388 성인방송 뛰어든 미녀 변호사… “월급의 4배 더 번다” 박갑준 24-05-08 59
2387 다큐멘터리 파룬궁 탄압(파룬궁[법륜대법]은 좋습니다) 구도중생 24-05-02 44
2386 조두순 "내가 왜 죄인이냐"… 안성맞춤 24-04-30 38
2385 호불호 갈리는 김밥 (1) millerthea77 24-04-30 35
2384 웃긴 해변 순간들 범시도 24-04-24 38
2383 하루가 행복해지는 좋은글귀 나눠드립니다. 김명철 24-04-20 33
2382 “치킨 한마리 팔면 6000원 떼간다”… 자영업자 ‘배달앱 보이… 석간문화일보 24-04-17 35
2381 거제교육연대 8대 요구안, 변광용-서일준 '찬성' ... … asdg 24-03-30 80
2380 천조국 고속도로 스케일 오뉴월 24-03-30 82
2379 조국 “한동훈, 헛심 쓰지말고 수사받을 준비해야” 문화일보 24-03-24 62
2378 ‘능력자 푸틴‘? 새 여친 생겼다…“32세 연하의 금발 미녀” 추천정보 24-02-19 147
2377    낚시꾼 집 개 3년이면... 롤호 24-02-16 104
2376 낚시꾼 집 개 3년이면... 海馬 24-02-05 128
2375 "도다리인 줄 알았는데" 웬 횡재?…'221만원' 짜리 대… 필터링어 24-02-02 105
2374 웃고 춤추며 30만원어치 훔쳤다… regular25 24-01-27 138
2373 증오·분노 부추겨 돈 벌어” bbzx 24-01-27 109
2372 설마 16강서 끝?…클린스만호 bbzx 24-01-20 143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