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로그인

방문객 접속통계
공격적인 찌낚시 다모


'가입인사' 및 이런저런 세상 사는 이야기들 "왁자지껄 사랑방"
일방적 비방,욕설 폄훼 글 은 사전 동의 없이 삭제처리됩니다
  9년 연속 1차전 승리→PO진출. 누가 더 잘 버티나[SC 초점] 권인하 기자
  글쓴이 : 스포츠조선     날짜 : 23-10-22 10:28     조회 : 254     트랙백 주소

 

   9년 연속 1차전 승리→PO진출

 

  그런데 1차전 선발이 상대 ERA 7.53 vs 6.57 부진이라니...

  누가 더 잘 버티나[SC 초점]

권인하 기자

기사입력 2023-10-22 05:40:18

 

 

NC 신민혁-SSG 엘리아스. 스포츠조선DB

 

19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SSG-한화전. SSG 김원형 감독이 경기를 지켜보고 있다. 대전=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23.9.19/

 

2023 KBO 포스트시즌 두산 베어스와 NC 다이노스의 와일드카드 결정전 1차전이 19일 오후 창원NC파크에서 열린다. NC 강인권 감독이 인터뷰를 하고 있다. 창원=박재만 기자pjm@sportschosun.com/2023.10.19/




[스포츠조선 권인하 기자]와일드카드 결정전은 100% 확률이 이어졌다. 4위인 NC 다이노스가 5위 두산 베어스를 1차전서 이기고 준플레이오프에 진출했다. 2015년부터 시작한 와일드카드 결정전은 올해까지 9년 연속 4위팀이 모두 승리했다.

준플레이오프도 최근 9년 연속 이어진 승리 공식이 있다. 바로 1차전 승리팀이 결국 플레이오프에 진출했다는 것이다. 1989년부터 시작된 준플레이오프는 1995년과 1999년을 제외하고 매년 열렸다. 양대리그제였던 2000년에도 준플레이오프가 열렸는데 당시 드림리그 3위였던 삼성 라이온즈가 매직리그 2위였던 롯데 자이언츠보다 승률이 높아 준플레이오프가 성사됐었다.

역대 32번의 준플레이오프에서 1차전 승리팀이 플레이오프에 진출한 경우는 무려 28번으로 확률이 무려 87.5%나 됐다. 특히 1989년부터 2008년까지 18회 연속 1차전 승리팀이 PO 진출을 하는 100% 확률이 이어졌다.

2009년 3위 두산이 4위 롯데에 1차전을 패한 뒤 3연승으로 PO에 진출하면서 처음으로 1차전 승리팀이 PO진출에 실패하는 일이 벌어졌다. 그리고 2010년에 두산이 롯데를 상대로 2연패 뒤 3연승을 했고, 2012년엔 SK 와이번스가 KIA타이거즈에 1패 뒤 3연승을 하며 3년 연속 1차전 패배 팀이 PO에 진출하는 기이한 일이 일어났다. 2013년 4위 두산이 3위 넥센 히어로즈를 상대로 2패 뒤 3연승을 거두고 업셋 진출을 한 것이 1차전 패배팀의 PO진출의 마지막 사례다.

2014년부터 지난해까지 9년 동안은 1차전 승리팀이 모두 PO에 진출했다.

 

27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두산과 SSG의 더블헤더 2차전. 8회초 2사 1루 로하스를 내야땅볼로 처리한 엘리아스가 환호하고 있다. 인천=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23.9.27/

 

3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NC-SSG전. 선발투수 신민혁이 투구하고 있다. 인천=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23.10.3/

가장 중요한 1차전 선발로 SSG 랜더스는 로에니스 엘리아스를, NC 다이노스는 신민혁을 예고했다.

3위 대전에서 막판 상승세로 3위를 차지한 덕에 엘리아스와 김광현을 1,2차전에 투입할 수 있게된 SSG다.

엘리아스와 김광현은 16일, 17일 두산전에서 선발로 나섰고, 5일 휴식 후 6일째 등판의 정상적인 선발 루틴을 지켜 준PO에 나오게 됐다.
 


코멘트입력

게시물 2,401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371 숙소에서 콘돔과 비 아그라 발견된 스님의 황당 변명 bbzx 24-01-20 140
2370 열애설 해명 “걔도 눈이 있지” dd 24-01-15 157
2369 “만져도 돼요” seoseo 24-01-11 155
2368 배우 사강, 갑작스러운 남편상 안성맞춤 24-01-08 148
2367 [百代過客의 나는 시민이다] 자동차보험료계… 24-01-04 208
2366 뉴진스 '살아있는 인형들' 안성맞춤 23-12-28 151
2365 [속보] 배우 이선균 의식 없는 채 발견…112 신고 접수 KBS뉴스 23-12-27 125
2364 북 김정은, 정치국 전원회의 '한미 강경 대응 발언' … seoseo 23-12-26 148
2363 ‘방류’라 부르지 마라 / 시사 - 인 이재수 23-12-23 143
2362 납치 오해 택시서 뛰어내려 사망한 ..운전자들 ‘무죄’ 차량용 23-11-29 184
2361 회장 앞에서 춤춰 후계자로 낙점됐던 20대여성 돌연 해고 - 뉴시… humanity0 23-11-05 241
2360 공유 하우민 23-11-04 230
2359 9년 연속 1차전 승리→PO진출. 누가 더 잘 버티나[SC 초점] 권… 스포츠조선 23-10-22 255
2358 어느날 강준치 23-10-13 269
2357 갠적으로 쩔었던 벗방순위 정지윤 23-10-01 311
2356 명절 단골 예능 '아육대'는 왜 자취를 감춘 걸까 asdikfn 23-09-29 257
2355 ‘부산 돌려차기’ 가해자, 피해자에 보복 협박.. asdikfn 23-09-28 251
2354 임시 asdikfn 23-09-28 301
2353 가입햇습니다 asdikfn 23-09-21 271
2352 이은해 무기징역 확정…공범 조현수는 징역 30년 towertop 23-09-21 265
2351 제주 앞바다서 ‘용오름’ 현상 발현 asdikfn 23-09-20 271
2350 레이싱모델--스포츠 투데이 asdikfn 23-09-18 290
2349 걸그룹 ‘블랙핑크’와 샤를리즈 테론과 함께한 훈훈한 투샷 rlawns12 23-09-17 282
2348 김다미 꽃중의 꽃 asd 23-09-17 418
2347 요즘 어디러 낚시 가나요? (2) 소탐인별 23-09-07 281
2346 축구 여신의 글래머는 유전이다 menu805 23-08-14 378
2345 태풍 지난 뒤 ‘물바다’된 새만금 야영지…미리 떠나길 잘했네 안성맞춤 23-08-11 255
2344 폴란드, 벨라루스 국경에 군 병력 1000명 증원… 문화일보 23-08-10 324
2343 외신 “역대 최대 폭염 美, 탈출법이 한국에 있다” 2023년 23-07-31 421
2342 피프티 소속사, 미·영·중·일 ‘상표권’ 출원…“해외 활동 … (1) 김지훈 23-07-24 389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