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로그인

방문객 접속통계
공격적인 찌낚시 다모
  생각하는 채비로 초보탈출
  글쓴이 : 김용화     날짜 : 06-02-18 07:22     조회 : 4417     트랙백 주소
 

 생각하는 낚시로 초보탈출

어떤 채비를 선택할 것인가?

 김용화 KPFA  방송해설위원 / 바낙스 필드스텝


"독(毒) 이 될수도 있고, 약(藥) 이 될수도 있으니 하는 말이다"

 

중급 낚시 입문자들에게 가장많이 받게되는 질문중의 하나가 "여러가지 채비중에 어떤것을 선택하는것이 최선인가" 하는 것이다.   질문자의 입장에선 과학적으로 분석하여 고기를 낚을 확률이 제일좋은 채비로 일년 열두달 승부를 내고 싶기도 하겠으나 실상은 그렇지가 못하다.   결론부터 말하자면 최고로 훌륭한 채비란 있지도 않을뿐더러 설사 있다손 치더라도 사용자가 얼마나 적절하게 사용하는냐에 따라서는 독(毒)이 될수도있고 약(藥)이 될수도 있으니 하는 말이다.

낚시는 무한한 가능성과 의외성을 가진 레져 스포츠이다.   보이지 않는 대상과의 겨룸에서 노리는 어종의 정해진 습성과 생태를 정석으로 삼아 스스로 수중의 상황을 가늠하고 하나하나 점검해 가는 과정에서 자신의 기량을 높여가는 것이다.   이런 과정에서는 정석적인 이론외에도 개인적인 상상력이 많이 필요로 하게되며, 다른곳에서는 별다른 자질로 인정을 받지못하는 소위  "어림짐작으로.." 라는 순발력도 독특한 능력으로 평가받게 된다.

바다낚시에서는 상황적인 변수가 많이 작용하게된다.   지금 말하고자하는 상황적인 변수란,  자연환경의 통속적인 이치를 벗어나 전혀 다른,  다소 돌발적인 의외의 상황을 염두에 두는 것이다.  이런 변화무쌍한 변수들이, 승부를 가름짓는 토너먼트 경기에 지나치게 작용하기때문에 스포츠 낚시에 있어서 레져스포츠의 "레져" 꼬리를 떼어놓지 못하는 원인이기도 하다.

 

서해안 격포권 낚시에서 자주 접할수있는 특이한 어종 "동갈치" 학공치와 무척이나 흡사하다

   기법이란 낚시가 가진 무한한 가능성과 상황적 변수에서 자신에게 조금이라도 유리한 방향을 설정해 놓은 것이다.   그러나 기법에서도 어떤 채비를 사용하는데 있어서 이런상황에서는 이런채비를 써야한다고 단순 구분하여 규정짓는데에는 상당한 무리가 따르기에 원리만을 설명해두는것이 많다.   사용자는 여기의 장.단점을 파악하여 자신에게 맞는 채비라기 보다는 현장 상황을 어려움을 극복하는데 어떤것이 유리 할것인가를 판단 하여야한다.

예를 들자면 최대한의 자연스러움 을 강조하며 다양한 영역을 탐색하는 반유동이나 전유동 흘림 낚시에서, 분명히 있을것으로 예상되는 대상어종이 낚이지 않을경우 물고기가 바닥층에서 좀체로 움직이지 않는 상황이라면 채비의 흐름은 다소 부자연스럽고,  다양한 수심층 탐색은 흘림찌 보다 상대적으로 불리하지만 철저히 원하는 지점을 공략하는 면에서는 유리한 조건을 보이는 막대릴 찌 낚시가 잘먹히는 경우이다.    이것은 막대찌 가 우수해서라기 보다 그 상황에서는 "바닥층 공략이 고기를 낚을 확률이 높다고 볼때 바닥층 공략 면에서만 보자면 막대찌가 유리하다"  라고 보는편이 옳다.

고정채비나 전유동 채비가 어떠한 경우 유리한가를 논하기는 상당히 어렵다.   왜냐하면 철저한 바닥층 공략에서도 사용자에 따라서는 흘림찌가 유리할수도 있으며,  이것은 현장 상황을 얼마나 잘 이해하고 있는냐가 관건이 되기 때문이다.    그러나 대상어종에 따라 특정한 채비가 우위를 점하는 경우는 분명히 있다.  벵에돔 처럼 무척 경계심이 많으면서도 밑밥의 영향으로 곧잘 부상하는 대상어종을 낚을때 저부력의 채비로서 최대한 자연스럽게 미끼를 내려앉히는 제로찌 채비가 정석적인 벵에돔 기법으로 각광 받는것 같은 경우라 하겠다.

결론을 내리자면 어떤 채비도 유리할수 없다.  다만 그 채비가 지닌 특성과 장.단점을 충분히 숙지하고 실연할수 있다면 실전 현장에서 상황적인 변수에 따라 특정한 부위를 집중 공략할수 있으며 이것은 낚아낼 확률을, 자신에게 더욱 유리한 쪽으로 끌고가는 것이 될수 있을것이다.   

봉돌의 사이즈와 무게는 참조 도표를 참고하시고
J 와 G 부력은 동일한 것으로 간주하셔도 무방합니다.

  - (주)바낙스(banax) 필드스텝 김용화 -

봉돌의 부력표기

홋수개념

B개념

J개념

사이즈 : 중량

사이즈 : 중량

사이즈:중량

 0.3호     1.13

  B      0.55

 J1    0.45

 0.5        1.87

 2B      0.75

 J2    0.35

 0.8        3.00

 3B      0.95

 J3    0.25

    1        3.75

 4B      1.20

 J4    0.20

 1.5        5.62

 5B      1.85

 J5    0.17

    2        7.50

 6B      2.65

 J6    0.12

    3      11.25

 
 


게시물 36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36 겨울철 벵에돔 0찌의 환상에서 벗어나자! (15) 벵에최 13-02-04 4224
35 거제도의 여름 벵에돔 낚시 김용화 07-08-26 7551
34 갯바위의 여름어종 참돔을 찾아서 김용화 07-08-26 9212
33 갯바위의 여름어종 부시리를 찾아서 김용화 07-08-26 6179
32 ♧ 초가을 벵에돔 낚시 / 월간바다낚시 편집부 바다낚시 07-08-26 6068
31 시즌특집 여름낚시 고수 비법탐구 / 참돔낚시 해원 07-08-26 5567
30 2호 원줄 겁내지 말라 김용화 07-07-12 5842
29 "편서풍 냉수대다!" 거제 방파제 '올 스텐바이' 김용화 07-07-12 5253
28 거제권 봄철 낚시 오동진 07-04-16 11520
27 수중에서 바라본 돔나라 천태만상~~!! 김용화 06-12-25 6603
26 봄 여름 냉수대의 발생원인과 극복 김용화 06-11-10 3293
25 막대찌의 기능과 특성 김용화 06-05-21 9848
24 생각하는 채비로 초보탈출 김용화 06-02-18 4418
23 바닥을 노리야 하는 감성돔 낚시 김용화 05-09-01 6614
22 찌의 잔존부력과, 수심 조류와의 상관관계 김용화 05-07-19 6868
21 농어루어낚시, 두드리면 거물이 튄다 오계원 04-10-18 15366
20 5월의 태양을 그리는 바다의 푸른 눈망울 "벵에돔" 김용화 04-08-21 4145
19 까탈스런 봄철 벵에돔 입질 따라잡기 김용화 04-07-06 4320
18 거제권 저수온기 벵에돔 공략법 김용화 04-04-25 6780
17 거제도 벵에돔 넌 역시 별나! 김용화 04-03-14 8249
 1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