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로그인

방문객 접속통계
공격적인 찌낚시 다모
  사랑합니다. 아버님
  글쓴이 : 바람꽃     날짜 : 15-08-12 15:56     조회 : 1024     트랙백 주소

안녕하십니까? 전 33살의 주부입니다.

결혼해서 지금까지 분가해서 살고 있는데 남편은 혼자 사시는 아버님을 모셔 왔으면 좋겠다고 이야기를 꺼내더군요. 어느 며느리가 혼자되신 시아버지 모시자는 말에 단번에 좋다고 할 수 있겠어요. 더구나 우리보다 훨씬 형편이 나은 형님도 계시는데, 수입이 많지 않은 남편이 모신다는 것이 저로선 이해가 안 됐습니다. 전 임신 중이라 회사도 관둔 상태였거든요.

그 일로 거의 매일 싸웠습니다. 전 저대로, 남편은 남편대로 서로 입장만 이야기하니 싸움은 끝날 기미가 보이지 않더군요. 그렇게 서로 지쳐 갈 때쯤, 남편이 술을 마시고 들어와 눈물을 글썽이며 속에만 담아놨던 이야기를 하기 시작했습니다. 곧 칠순을 바라보시는 아버님 속을 그동안 얼마나 썩였는지를요. 그때마다 아버지가 다른 사람 앞에 얼마나 많은 고개를 숙였는지, 차에 치일뻔한 남편 대신 차에 치여 어깨를 아직 잘 못 쓰는 것도, 공사장에서 막노동하시며, 자식들 평생 뒷바라지 하셨고 넉넉하진 않지만, 많이 부족하지 않게 키워주신 이야기도 했습니다. 아주버님네는 아예 모시지 않겠다고 선을 그어놓은 상태고요. 아들자식 키워도 다 소용없네 싶었지만, 막상 제 남편이 아들 노릇 해보고 싶단 소리에 아버님을 모시면 불편해질 여러 가지 점을 생각하니 선뜻 동의하기 힘들었습니다. 그래도 어떡합니까? 제 남편이 그렇게까지 말하는데.. 그렇게 결정하고 모시러 갔는데 우리 집으로 가는 걸 한사코 거절하시더라고요.  늙은이 가봐야 짐만 된다고요. 하지만 남편이 설득해 겨우 모셔왔습니다.

 

그렇게 아버님과의 생활이 시작됐습니다. 예상했던 대로 반찬도 그렇고, 여러모로 신경 쓰이는 게 많았습니다. 아무리 신경 써도 반찬이 돌아가신 시어머니 솜씨 못 쫓아갔지만, 그걸 드시면서도 엄청나게 미안해하셨어요. 가끔 고기반찬이라도 해드리면, 저랑 남편 먹으라고 일부러 조금만 드시더라고요. 한 번은 장을 보고 집에 들어왔는데 아버님께서 걸레질하고 계신 거예요. 깜짝 놀라 걸레를 뺏으려고 했더니 괜찮으시다며 끝까지 다 청소하시더라고요. 하지 마시라고 몇 번 말씀드리고 뺏어도 보지만 그게 편하다는 아버님 마음 제가 왜 모르겠어요. 이 못난 며느리 눈치 보시는 것 같아 그래서 더 마음이 아팠습니다. 아버님의 한 달 전쯤부터 아침에 나가시면 저녁때쯤 들어오셨어요. 놀러 가시는 것 같아서 용돈을 드려도 받지 않으시고 웃으면서 다녀올게 하시며 매일 나가셨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 아래층 주인집 아주머니께서 "이 집 할아버지 유모차에 상자 실어서 가던데" 순간 눈물이 왈칵 쏟아졌습니다. 며칠 전부터 저 먹으라고 사 오신 과일과 간식들이 아버님께서 어떻게 가져오신 것인지... 아들 집에 살면서 돈 한 푼 못 버는 게 마음에 걸리셨는지 불편한 몸을 이끌고 폐지를 수거하시며 돈을 벌었던 거죠. 저는 밖으로 뛰쳐나갔습니다. 이리저리 찾으러 돌아다녀도 안 보이시고 너무 죄송해서 엉엉 울고 말았습니다. 정신이 혼미해졌습니다. 친정아버지도 평생 고생만 하시다 돌아가셨는데 아버님께서도 고생만 하시다 돌아가실 거 같아 정말 두렵고 죄송한 마음에 한참을 펑펑 울고 또 울었습니다.

남편한테 전화해서 상황을 말하니 아무 말도 못 하더군요. 평소보다 일찍 들어온 남편이 찾으러 나간 지 한 시간쯤 남편과 아버님이 함께 들어왔습니다. 오시면서도 제 눈치를 보시고 뒤에 끌고 오던 유모차를 숨기시더군요. 주책없게 눈물이 쏟아졌지만, 아버님이 더 미안해하실까 봐 꾹 참았어요. 그리고 아버님 손을 잡아 드렸습니다. 평생 가족들을 위해 얼마나 고생하셨는지 손은 꺼칠하셨고, 어깨는 꽉 잡으면 부서질 것처럼 많이 야위어 있으셨습니다. 아버님 돌아가신 저희 친정아버지처럼 생각하고 정말 잘 모실 거예요. 두 번 다시 밖에 나가서 힘들게 일 안 하시게 허리띠 졸라매고 알뜰하게도 살게요. 사랑합니다. 아버님... 제 곁으로 와주셔서 정말 감사합니다.

우리 부모님과 당신 부모님, 그렇게 선을 그어 놓고 살고 있진 않나요? 때론 섭섭하게 할 때도 있고, 마음을 몰라 주실 때도 있지만, 그럴 때마다 당신 부모님이 아닌 내 부모님이라고 생각해 보는 건 어떨까요? 그럼 벌어졌던 마음에 거리가 훨씬 가깝게 느껴질 거에요.

# 오늘의 명언 - 부모님이 우리의 어린 시절을 꾸며주셨으니, 우리도 부모님의 남은 생애를 아름답게 꾸며드려야 한다. - 생 텍쥐페리 -

 

zntkfl   15-08-13 11:38
자식에게 쏟는정성 부모님께 반 만 해도 효자소리 듣는다지만
세상은 그런것들을 싫어라 하네요

게시물 51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51 어차피 내는 회 안묵는닥꼬... (5) 고티멘디죵 17-12-16 1371
50 해원님 (8) 미운오리 17-04-30 468
49 마누라는 듣거라~~~ 한성우 16-04-22 824
48 제자들과 함께한 선생님의 사랑 바람곷 15-08-25 878
47 부부로 산다는 것은 바람꽃 15-08-17 1014
46 사랑합니다. 아버님 (1) 바람꽃 15-08-12 1025
45 아내의 빈자리 (1) 바람꽃 15-07-31 1049
44 어느 일류대 졸업생의 면접 이야기 (4) 바람꽃 15-07-24 1019
43 인생을 어떻게 살아야 할까? (1) 바람꽃 15-07-19 1052
42 튀어 오르는 잉어는 내 고기가 아닙니다 이태백 13-05-24 1533
41 묵은지의 도움으로 다시 태어난 부시리 (5) 해원 11-08-16 1961
40 망상어조림 (13) 해원 11-05-17 2676
39 사퇴 김태호, “비는 내리고 어머니는 시집간다” 김용화 10-08-29 2398
38 "친절한 수진씨" 의 오이냉국~! (6) 태조FC 10-07-22 2242
37 띠포리 (7) 해원 07-04-22 3657
36 거제 때문에 살고, 낚시 때문에 웃고… (1) 탈참 09-04-21 2410
35 내 마누가 질투의 눈물을 흘려도.. (3) 거제깜상 08-12-26 2070
34 부부는 닮아간다지만.. (3) 예삐엄마 08-11-24 1994
33 그분과 낚시를. (3) 예삐엄마 08-10-15 1963
32 내가 술 좀 안먹고 살았음 했단 말이지.. (6) 예삐엄마 08-10-10 2084
31 내 딸, 짱순이가 권투 도장에 간 까닭은... (8) 해원 08-10-10 2930
30 빈병모으기^^ (11) 예삐엄마 08-07-29 2002
29 육고기 변천사 (8) 예삐엄마 08-07-29 2412
28 난 이게 휴가다~~~ (5) 예삐엄마 08-07-28 2396
27 맨날 농협만 댕기다보니 ㅎㅎ (5) 예삐엄마 08-07-22 2316
 1  2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