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로그인

방문객 접속통계
공격적인 찌낚시 다모
  맨날 농협만 댕기다보니 ㅎㅎ
  글쓴이 : 예삐엄마     날짜 : 08-07-22 10:29     조회 : 2316     트랙백 주소
 
젝일..
 
맨날 동네 농협만 댕기다보니..
외국이름으로된 은행을 오늘아침 갔다가 바람맞았습니다.
전 울동네 농협처럼..대강 아침에 쪼매 일찍 가도 받아주는줄 알았습니다.
할매 할배들 원체 일찍이 댕기시니까..8시40분 그쯤가도..업무봐주쟎아여.
근데..외국이름은행은 그케 안하더군요 ㅜ
문 다 닫아걸고..안열어주대여..이런덴장..
 
농협만 다닌덕에...한 8시40분되면 은행 문여는줄 알고있던 예삐엄마..
겨우 청소아줌마붙잡고 물어보니까..
은행은 9시반에 문연답니다.지금은 회의 중이라 못들어간답니다.
외국이름으로된 은행 함 가볼려고 햇더만..
외국이름은행이 저를 거부하는군요..
 
비교할건 아니지만...울 동네 농협처럼 회의 그런거 하지말고.
대충 아침일찍가도 업무봐주면 얼마나 좋아..
괜히 헛걸음만 했쟎아요 ㅎ
 

 


xnvor   08-07-22 10:30
저기...  거제도에도 외국은행이 있었나요?
     
mjms   08-07-22 12:29
글쎄요...인구 20만 넘은지가 몇년 됬으니 잘하모 있을듯...
왕초보   08-07-22 12:37
요즘은 한국은행도 전부 영어다.아마 은행들은 9시까지 커피타임.^^
7짜감시   08-07-22 17:27
외국은행 이름이 뭔데여???  혼내주게``~~
해원   08-07-23 12:54
혹시 KB 은행 아닐까요? 
옛날엔 국민은행이었는데 요즘은 KB 은행이라 하더군요

게시물 51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51 어차피 내는 회 안묵는닥꼬... (5) 고티멘디죵 17-12-16 1371
50 해원님 (8) 미운오리 17-04-30 468
49 마누라는 듣거라~~~ 한성우 16-04-22 824
48 제자들과 함께한 선생님의 사랑 바람곷 15-08-25 878
47 부부로 산다는 것은 바람꽃 15-08-17 1014
46 사랑합니다. 아버님 (1) 바람꽃 15-08-12 1025
45 아내의 빈자리 (1) 바람꽃 15-07-31 1049
44 어느 일류대 졸업생의 면접 이야기 (4) 바람꽃 15-07-24 1020
43 인생을 어떻게 살아야 할까? (1) 바람꽃 15-07-19 1052
42 튀어 오르는 잉어는 내 고기가 아닙니다 이태백 13-05-24 1533
41 묵은지의 도움으로 다시 태어난 부시리 (5) 해원 11-08-16 1962
40 망상어조림 (13) 해원 11-05-17 2676
39 사퇴 김태호, “비는 내리고 어머니는 시집간다” 김용화 10-08-29 2399
38 "친절한 수진씨" 의 오이냉국~! (6) 태조FC 10-07-22 2242
37 띠포리 (7) 해원 07-04-22 3657
36 거제 때문에 살고, 낚시 때문에 웃고… (1) 탈참 09-04-21 2411
35 내 마누가 질투의 눈물을 흘려도.. (3) 거제깜상 08-12-26 2070
34 부부는 닮아간다지만.. (3) 예삐엄마 08-11-24 1994
33 그분과 낚시를. (3) 예삐엄마 08-10-15 1964
32 내가 술 좀 안먹고 살았음 했단 말이지.. (6) 예삐엄마 08-10-10 2084
31 내 딸, 짱순이가 권투 도장에 간 까닭은... (8) 해원 08-10-10 2930
30 빈병모으기^^ (11) 예삐엄마 08-07-29 2002
29 육고기 변천사 (8) 예삐엄마 08-07-29 2413
28 난 이게 휴가다~~~ (5) 예삐엄마 08-07-28 2396
27 맨날 농협만 댕기다보니 ㅎㅎ (5) 예삐엄마 08-07-22 2317
 1  2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