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로그인

방문객 접속통계
공격적인 찌낚시 다모

김용화 프로와 함께하는 거제권 조황속보!! 가이드 선장 조황은 오른쪽 메뉴를 클릭!!
본 게시판의 목적과 관계없는 글을 높은 조회율을 이유로 올릴 경우 삭제 조치합니다

  일행과 함께 즐긴 수요일 오후
  글쓴이 : 변산바람꽃     날짜 : 15-06-04 16:41     조회 : 5105     트랙백 주소
  3주 전부터 계획된 바닷가 나들이 날이다.
  시장에서 먹거리를 준비하여 바다로 행했다.
  우리 일행이 회에 대한 기대감이 커 낚시를 하기로 마음을 먹었다.
  문제는 시간이 많지 않다는 것이다. 잠깐 집에 들러 낚시 도구를 챙겨 방파제로 향했다.
  낮 1시 50분 경 햇살이 작열하는 방파제에는 벵에돔 낚시를 준비하는 사람이 한 사람 있었다.
  그 한 사람이 내가 원하는 포인트에 자리를 잡고 있어 방파제는 만원이다.
  포인트를 선점한 젊은 꾼 채비를 보니 목줄찌를 사용하지 않았다.
  난 항상 하는 대로 발포찌 채비를 하였다.
  이 포인트에 요즘 잔챙이들이 너무 많아 좀 멀리 노려야 벵에돔 손맛을 볼 수가 있는 곳이다.
  첫 캐스팅에 두 마리가 걸렸다. 어찌나 세게 밑으로 파고드는지 감당이 안 된다.
  결국, 수초에 걸려버렸다. 줄을 풀어주니 다시 도망을 가면서 수초에서 빠져나와 두 마리를 올렸다.
  믿밥통에 두 마리를 들어 넣는데 낚싯대가 부러질 것 같은 느낌이 들었다.
  아래 바늘에 걸린 벵에돔이 더 크다.
  두 마리를 살림망에 넣고 캐스팅을 하니 바로 입질이 또 들어온다. 
  두 마리를 더 잡아서 두레박에 넣어 두고 낚시를 계속했다. 연속된 입질에 기분이 좋다.
  그런데 갑자기 잔챙이들이 올라온다.
  두레박에 있는 벵에돔이 퍼덕거린다. 산소가 부족한 모양이다.
  살림망으로 옮기던 중에 큰놈이 튀어나와 바다에 풍덩 한다. 아깝다는 생각이 든다.
  오늘은 한 마리가 아쉬운데 이런 일이 생기다니 어이없다.
  오늘 낚시는 심리적인 부담감이 상당하다.
  그 이유는 우리 일행이 먹을 만큼의 벵에돔을 잡아야 하기 때문이다.
  여덟 마리 정도 잡았을 때 옆 1.5m 정도 거리에 어떤 사람이 와서 자리를 잡는다.
  방파제에 벵에돔 낚시꾼이 세 사람밖에 없는데 바로 옆에 쪼그리고 앉는다.
 "너무 가까우면 캐스팅 할 때 걸리지 않겠습니까? " 라고 말하니 방해 안 되게 하겠다고 한다.
 내가 캐스팅할 때 대 안 세우고 피해 준다고 하였다. 
 더 최악인 것은 담배를 피우고 담배꽁초도 바다에 그대로 버리는 사람이다.
 나는 내가 서고 싶은 자리에서 10m 이상 떨어져 앉아 있는데 대책 없는 사람이다.

  가까운 거리는 잔챙이들이 놀기 때문에 가까이 밑밥 한 주걱 주고,

  멀리 한 주걱 주고 미끼는 더 멀리 던져서 입질을 받아야 쓸 만한 씨알이 잡히는데

  옆에 붙어서 밑밥을 마음대로 던져버리니 바다가 온통 잔챙이 운동회가 되어 버렸다.

   마음이 불편할 때 저쪽을 보니 우리 직원들이 자리를 잡는 모습이 눈에 들어 왔다.

  마음이 갑자기 조급해진다. 부장이 전화로 직원들이 도착했다고 알려준다.

  330분에 가겠다고 했다.

  몇 마리 더 잡아야 하는데 사정이 여의치 않다.

  입질이 시원하여 던질찌 까지 끌고 들어가도 히트가 잘 안 되는 경우가 생기고,

  끌려오다 벗겨지는 경우, 끌려오다 처박을 때 강제 집행을 하니 바늘 위

  목줄이 터지는 경우 등등 다양한 불상사가 생겼다.

  그 와중에 몇 마리 더 잡아서 철수하였다. 오늘 활성도가 비교적

  좋아 짧은 시간에 횟감을 준비하였다.

   현장에 도착하니 이미 불고기는 구워서 다 먹은 상태다. 모두 다 벵에돔을 보고 즐거워한다.

    하지만 고기를 장만할 사람이 아무도 없어 쪼그리고 앉아 피 빼고, 비늘치고, 포를 떴다.
  
고기 물기 닦는 것을 송여사님이 도와주었다.

   열서너 마리 장만하고 나니 약한 허리가 통증을 수반한다. 

   어두를 매운탕 꺼리로 가져간다고 하셔서 머리와 뼈를 모아 드렸다.

   껍질을 벗기고 회를 썰어보니 세 접시가 나왔다. 모두 둘러앉아 회를 맛보았다.

    나름 맛이 괜찮다고 한다. 미리 준비해온 밥과 회를 같이 먹었다.

   현장에서 썰어 먹는 회는 솜씨가 부족하여 고급스럽지는 않지만 싱싱함과

   자연산이라는 사실만으로도 입맛 당기게 한다. 맛있게 먹는 모습을 보니 내 마음이 기쁘다.

   바닷가에서 먹는 라면이 맛있다고 라면을 끓이는데 물이 너무 많아 시간이 오래 걸렸다.

   다만 시간이 좀 오래 걸릴 뿐이지 라면은 모두에게 훌륭한 간식이 되었다.

  부족한 것이 많았지만 나름 재미있는 시간이었다.






합이셋   15-06-04 21:51
부럽습니다 ㅎㅎ
바람꽃님^^
밑밥배합은 어찌하는지 궁금하네요 ㅎ
바람꽃   15-06-05 09:04
요즘은 빵가루만 써도 활발히 반응을 합니다.
감사합니다.
해마   15-06-05 11:07
남자로 태어나 혼자 힘으로 여러사람 먹여살려야 하는일이 그닥 대단할리 없겠지만
낚시에서 일행들 앉혀두고 먹거리 해결해야 하는것은 정말 부담스런 일입니다.
조황이란게 하도 변수가 많아 당일 조과가 어떻게 될지 모르고 보이지 않는 물속 상황을
이리저리 추리해가며.. 근데.. 모두가 나만 기대고 바라보고 있다는 압박감이란..

이런 낚시는 아마도, 변산바람꽃님과 소수의 전문꾼들만 가능한 언빌리버블 미션 이겠지요. ^^
     
바람꽃   15-06-06 19:19
순전히 운이 좋았습니다.
벵에돔 활성도가 상당히 좋았습니다.
감사합니다.
hansikb1   15-06-05 11:13
방파제 낚시.. 꼭 옆으로 따라붙는 새퀴 있슴돠..  넓고 넓은 자리두고 꼭 얌체짓을..
     
바람꽃   15-06-06 19:20
사람이 많으면 이해할 수 있는데 좀 저기했습니다.
마음이 불편한 내용을 올려 미안합니다.
감사합니다.
withus   15-06-05 11:53
좋은시간 되셨겠네요  부럽습니다
     
바람꽃   15-06-06 19:35
댓글 감사합니다.
찬우   15-06-05 17:43
변산바람꽃님께서는 글 참 잘쓰시네요 ㅎㅎ
눈팅만 하다가 궁금한점이 있어 덧글 달아봅니다.

질문 있는데여 첫 케스팅에서 두마리가 걸렸다는건 카드채비 하셨다는???
     
악동   15-06-05 18:02
쌍바늘 채비 아닐까요? 목줄 길이는 달리해서 말이죠
          
바람꽃   15-06-06 19:21
네, 맞습니다.
원줄과 8자 매듭으로 묶으면 쉽게 묶을 수 있습니다
               
찬우   15-06-07 11:58
윽...  8자매듭 이라니ㅣ..
또 인터넷 검색하게 생겼네요.. 아직 초보라서.. ㅜㅜ
찬우   15-06-05 17:46
아참... 또 하나여...
벵에돔 낚시에서 목줄이 터졌다는건 ...
혹시 몇호목줄 써야하는지 궁금합니다.
     
바람꽃   15-06-06 19:23
통상적으로 방파제에서는 1호를 많이 사용합니다.
입질이 아주 간사한 경우에는 0.8을 쓰는 사람도 있습니다.
감사합니다.
          
찬우   15-06-07 11:59
1.5호 쓰면 절대 안되는건지 궁금해지네요.
문제가 많은가요?
악동   15-06-05 18:06
손님용 횟감을 즉석에서 짧은 시간에 잡아서 내 놓아야 한다는 중압감이면 저는 아마 고기 못 잡지 싶습니다. 물론 그러지 않아도 못 잡지만요 ^^;; 재미난 조행기, 고생하신 조행기 잘 보았습니다.
저도 개인적으로 스트레스 해소하고 바람 쐬러 낚시 가는데 담배 피는 사람이 옆에 붙으면 정말 싫습니다...
     
바람꽃   15-06-06 19:28
모든 여건이 좋았습니다.
아무리 잡고 싶어도 활성도가 없으면 불가합니다.
담배 피우는 분들은 자기 성찰의 시간이 필요하다고 봅니다.
방파제에서 못 피우면 어디서 피우란 말이냐고 반문하지 마시고,
바람의 방향도 좀 고려하고, 꽁초도 챙길줄 알면 좋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코끼리   15-06-06 12:31
허거덕... 회 세접시 분량을 혼자잡고 썰고.... 
대단하세요
     
바람꽃   15-06-06 19:30
고생이지만 보람도 있습니다.
감사합니다.
사기충천   15-06-07 12:03
정말 열심히는 하는것 같은데 막상 잡는놈들은 별로 없습니다
뜨문뜨문 낱마리로 잡아서 회 썰어먹기도 어중간한 상황이라
조황 보면서 내내 부럽기만 하네요 잉잉..
마이렌코   15-06-08 08:34
연속 안타네요  멋져부러~! ㅎㅎ
SPO   15-06-08 14:07
벵에 낚시 할때 멍게를 미끼로 쓴다는데.. 혹시 멍게가 없을경우 개불도 가능한가요
SPO   15-06-08 14:08
아차차..  개불이 아니라 미더덕이요.. ㄴ
냄새가 비슷하잖아요
     
해원   15-06-14 16:34
미더덕 알맹이는 너무 물러서 바늘에 끼워지려나요?
코멘트입력

게시물 1,737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온누리, 거제사랑 상품권 사용안내. 해원 14-09-05 49549
태조 大 바겐세일 - 셋트 밑밥크릴 1500원~!!! 태조FC 14-03-19 55763
스마트폰으로 태조사이트 들여다 보기!! (4) 태조FC 13-01-25 60504
태조낚시 오시는길 (1) 태조FC 13-01-03 66846
1587 덕포권 "석산" 갯바위 도보 포인트 (10) 해마 15-06-28 3232
1586 다양한 어종에 입질로 즐거워지는 매물도..... (11) 남정바리 15-06-24 2805
1585 때가 맞아야 손맛을 허용하는 방파제, 화요일 퇴근 후 즐기는 낚… (28) 변산바람꽃 15-06-21 3598
1584 남풍이 불어오니 참돔들도 기지개를 폅니다. (12) 남정바리 15-06-12 2870
1583 물도 차갑고 방파제도 추운 주말 (26) 변산바람꽃 15-06-08 3561
1582 일행과 함께 즐긴 수요일 오후 (24) 변산바람꽃 15-06-04 5106
1581 학동 첫 손맛 (6) sam10z 15-06-02 2686
1580 구조라도 벵에 나오네요 (5) 아빙 15-06-01 2439
1579 목, 금, 토, 일요일 짬짬이 낚시 다녀왔습니다. (27) 변산바람꽃 15-05-31 3596
1578 방파제 벵에돔은 외출 중입니다. 수요일 짬 낚시 (27) 변산바람꽃 15-05-26 4519
1577 연휴!!꾼들로 붐비는 매물도.... (7) 남정바리 15-05-24 2532
1576 주말 방파제 벵에돔과 자리돔 (34) 변산바람꽃 15-05-17 4370
1575 주말 벵에돔 낚시 (5) 해마 15-05-17 2751
1574 벵에돔 만나기 힘든 날 (24) 변산바람꽃 15-05-11 3309
1573 2015년 첫 방파제 출조 (28) 변산바람꽃 15-05-06 3795
1572 제철인지 몰것네여 (3) 도비 15-05-03 2321
1571 서이말 벵에 뽈락 희망바다 15-04-24 2512
1570 1m 24cm 홍도 부시리 선상 대물 (7) 거제깜상 15-04-06 3916
1569 지세포 방파제 청어 많이 올라오네여 (3) 희망바다 15-03-30 2765
1568 봄도다리 (5) 염상철 15-03-28 2634
1567 생활낚시~! (5) 임봉순 15-03-21 2683
1566 양화에서 전어가.. (2) 조병석 15-03-20 2292
1565 해마님 덕분에 만나게 된 씨알 좋은 벵에돔 (7) 악동 15-02-24 2824
1564 구정 연휴첫날, 왕삼이 벵에돔 (5) 임봉순 15-02-19 2578
1563 주말 짬 낚시 학꽁치와 망상어 조황 (9) 악동대장 15-02-16 3084
1562 장승포 해안도로 벵에돔 낚시 (7) 해마 15-02-16 2777
1561 홍개비와 겨울 벵에돔 (3) 사기충천 15-02-15 3159
1560 청어 회 좋네요 (4) 황호 15-02-12 2391
1559 덕포\에서 전어낚시를 (4) 도비 15-02-11 2643
1558 옛~따!! 파랑포 방파제 청어~~~~요~~ (3) 신창수 15-02-01 2669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