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로그인

방문객 접속통계
공격적인 찌낚시 다모

김용화 프로와 함께하는 거제권 조황속보!! 가이드 선장 조황은 오른쪽 메뉴를 클릭!!
본 게시판의 목적과 관계없는 글을 높은 조회율을 이유로 올릴 경우 삭제 조치합니다

  몇 년 만에 즐겨보는 갈치 낚시. 고등어 몇 마리
  글쓴이 : 변산바람꽃     날짜 : 17-09-26 11:57     조회 : 2219     트랙백 주소
2017-9-23. 토요일. 11물

한동안 문어 낚시에 재미를 붙여 다니다 모처럼 11시경에 해안도로로 벵에돔 낚시를 갔습니다.
해안도로가 호우에 피해를 본 흔적이 곳곳에 보였습니다. 산사태가 난 것을 보았습니다.
벵에돔 잔챙이와 씨름하고 있을 때 루어 사부님이 저녁에 갈치 낚시를 가자는 전화가 왔습니다.
4시에 출발하기로 약속하였습니다. 2시 30분에 철수하였습니다. 철수할 무렵부터 좀 큰 벵에돔이 모습을 보였습니다.
저는 잔챙이와 놀다가 왔습니다.

4시에 해금강으로 갈치 낚시 갔습니다. 사람들이 정말 많아 마땅한 포인트가 없었습니다.
해금강 사자바위 쪽에 많은 배들이 집결해 있었습니다. 뭔가 좋은 것이 있나 봅니다.


간출여에 서서 바다를 보니 고등어들이 떼를 지어 다니는 것이 보였습니다. 씨알은 좀 잘았습니다.
첫 포인트에서 일곱 마리로 마감하고 장소를 옮겼습니다. 옮긴 장소에서 연타로 7마리를 낚았습니다.
이후 간간이 입질이 들어와 몇 마리 더해서 총 스물네 마리였습니다.



2017.9.24. 일. 12물

어제 늦은 철수로 몸이 좀 피곤하였지만, 갈치에 대한 미련이 있어 다시 갔습니다. 토요일보다 꾼이 확
줄어든 것이 느껴졌습니다. 오늘도 그곳에는 많은 배가 진을 치고 있었습니다. 많이 궁금하였습니다.
웜의 손실이 많았습니다. 갈치들이 물면 그냥 잘려나갔습니다.


오늘은 어제 보다 마릿수가 좀 많았습니다.




9.25. 월. 13물

오늘도 똑 같은 그림이 연출 되고 있었습니다.

웜이 바닥이 나서 다른 웜을 사용하였습니다. 지그는 5g짜리를 사용하였습니다.
8시 30분까지는 입질이 아주 활발했습니다. 이후 좀 소강상태를 보이다가 또 물어주다 말다하는 패턴이었습니다.
확실히 초저녁이 입질이 시원하고 갈수록 약아지는 경향이 있습니다.
합사 1.5호. 3500번 릴을 사용하고 있는데 갈치가 물었을 때 터지는 경우가 있습니다. 뭐가 문제인지 모르겠습니다.
채비 끊어짐이 두 번이나 있었습니다. 초승달이 솟아올랐습니다. 달이 뜨면 조항이 어찌 되는지 궁금하기도 합니다.
바람이 터져 캐스팅에 애로가 많았습니다. 밑밥통을 메고 철수를 할 때 어깨에 느껴지는 느낌이 어제보다 더 묵직하였습니다.




갈치 몸에 난 자국은 집게로 집어서 생긴 것입니다.
문어 낚시가 신선놀음이라면 갈치 낚시는 백조라고 해도 될 것 같습니다. 몸은 힘들지만 보람과 기쁨을 주는
갈치낚시 재미있습니다. 갈치 잘 먹는 웜 아시는 분 알려주시고, 액션도 지도 부탁합니다. 상황에 따른 대처법도
알려 주시면 고맙겠습니다. 갈치 시즌이 끝나기 전에 함 도전해 보실 것을 권장합니다. 생 미끼에도 반응을 잘 합니다.


9.27. 수. 조금


저녁에 비가 예보되어 망설이다 갔습니다. 바람도 불고 비가 금방이라도 내릴 것처럼 보였습니다.
항상 그곳에서 갈치 낚시를 하는 현지인이 이미 낚시를 하고 있었습니다. 서둘러 집어등을 켜고 채비를 하여
던졌더니 바로 입질이 들어왔습니다. 몇 마리 잡고 나니 비가 부슬부슬 내리기 시작합니다. 그래도 입질이 들어
오기 때문에 낚시를 접을 수가 없습니다. 한동안 잘 들어오던 입질이 뚝 끊어졌습니다. 오늘은 루어 사부님과
동행했습니다.
철수할 무렵 물속에서 온몸으로 빛을 내면서 유영하는 괴 생명체를 보았습니다. 참 신기했습니다.
이제 갈치 루어의 요령을 좀 알았습니다.





9.29. 금.2물


어두운 해금강에 도착하니 현지 꾼이 오늘은 아직 한 마리도 못 잡았다고 하였습니다.

세 번 만에 한 마리 올렸습니다. 갈치가 있다는 생각이 들어 기분이 좋았으나  입질이 거의 없고 있어도

간사했습니다. 현지인은 한 마리 낚았는데 밑밥통속에 넣어둔 갈치를 고양이가 물고 가버렸습니다.

잠시 후 현지인이 미끼가 싱싱하지 않아 입질이 없다며 철수를 했습니다.

입질 한 번 받기가 정말 힘들었습니다. 오늘은 합사 1호에 쇼크리더를 달아서 채비를 운용한 결과 끊어짐이
없었습니다. 하지만 조과도 별로였습니다. 다양한 웜을 사용해 보았습니다. 그 결과 한 마리라도 입질을

하는 웜이 있고 한 번도 입질을 안 하는 웜이 있었습니다.

이제 갈치 낚시는 접어야 할 것 같습니다. 이번에 루어 갈치 낚시에 대해 공부 좀 했습니다.





9.30.토. 3물


몸이 힘들어 오후 3시 지나서 바다로 갔습니다. 늦게 도착하니 포인트를 꾼들이 선점하여 설 곳이 없어

늦게 온걸 후회했습니다. 참돔, 벵에돔, 돌돔 새끼들이 골고루 올라왔습니다. 그나마 손바닥만 한 벵에돔
 
세 마리가 위안이었습니다. 해가 넘어가니 전갱이와 고등어가 들어왔습니다. 예정에도 없던 고등어 밤낚시를
했습니다. 고등어 입질은 시원하였습니다. 전자찌가 물속에 잠기는 모습도 보기 좋았습니다.

찌가 잠길 때 들어 올리면 고등어의 몸부림이 시작되었습니다. 고등어 진동 엄청납니다.

전갱이는 잘 따라옵니다.




.




코멘트입력

select * from g4_write_sea_state where wr_is_comment = 0 order by wr_num, wr_reply limit 0, 30

1030 : Got error 134 from table handler

error file : /gnuboard4/bbs/board.ph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