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로그인

방문객 접속통계
공격적인 찌낚시 다모

김용화 프로와 함께하는 거제권 조황속보!! 가이드 선장 조황은 오른쪽 메뉴를 클릭!!
본 게시판의 목적과 관계없는 글을 높은 조회율을 이유로 올릴 경우 삭제 조치합니다

  고등어 전갱이 선상낚시. 삼치. 다시 해본 문어낚시
  글쓴이 : 변산바람꽃     날짜 : 17-10-10 15:49     조회 : 2085     트랙백 주소
2017.10.7.토.10물

추석 연휴도 지나고 주말이 되었습니다. 긴 연휴로 지세포는 몸살을 앓고 있습니다.
6시 13분 북병산 위에는 달님이 떠 있었습니다.


부지런한 꾼들의 사냥은 이미 진행 중이었습니다. 6시 13분 일출 모습입니다.


잠시 후 6시 35분 태양이 떠 올랐습니다. 구름이 많아 멋진 일출은 아니었습니다.


오전에 삼치 사냥을 나섰지만 좋은 결과는 없었습니다.
손맛이나 한번 보고 싶어 오후 3시에 고등어 선상 낚시를 가기로 예약을 해놓아 12시에 방파제에서 철수하는
데 길이 막혀서 한 시간 가까이 고생을 했습니다. 길이 막혀 있어도 그냥 밀고 들어오는 운전자들은 무슨 생각을
하는지 모르겠습니다. 전진은 잘해도 후진은 안하려고 합니다. 요즘은 경찰이 자주 출동을 합니다.
교통정리는 역시 경찰이 잘 합니다. 고생이 많습니다. 집에 와서 선상 준비하여 지세포로 가는데 대명 쪽에
차들이 또 정체입니다. 2시 40분까지 배로 오라고 했는데 마음이 바쁩니다. 차가 길가에 주차가 많이 되어 있어
보재기집까지도 못 가서 작은 방파제 있는 곳에 주차해야만 했습니다. 이곳에 주차하기는 지세포 낚시
출조이래도 처음이었습니다. 힘들게 배에 도착하니 2시 55분입니다. 바로 출발하였습니다.
시원한 바람 맞으며 달리는 기분이 좋습니다. 더위가 싹 사라졌습니다. 해상공원 다리 위에 사람이 얼마나
많은지 내려앉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배는 거침없이 방파제 밖으로 달려갑니다.


잠깐 사이에 유투 앞에 도착했는데 파도가 생각보다 심하였습니다. 이미 몇 척의 배들이 열심히 낚아내고
있었습니다. 선장님이 고기가 많다고 하여 기대감이 상승했습니다. 배를 고정하고 카드 채비를 내리니 첫수로
전갱이 두 마리가 올라옵니다. 뒤에 고등어 한 마리가 올라왔습니다. 이후 입질이 없어 잠잠합니다. 선장님이
고기들이 회유한다고 합니다. 잠시 후 배를 이동합니다. 갑자기 채비를 내려보라고 합니다. 넣자마자 후두둑
달라붙는 느낌이 듭니다. 무게감이 상당합니다. 3자 전갱이가 올라왔습니다.  방파제에서는 볼 수 없는 크기라
기분이 좋았습니다. 전갱이보다 고등어 더 많이 올라왔습니다. 점점 파도가 심해져서 4시 반 경에 철수하기로
하였습니다. 파도가 심하니 다리가 휘청거려 서 있기가 몹시 힘들었습니다. 선상 낚시는 파도와의 싸움이 힘들었습니다.
그래도 고등어 전갱이 손맛 많이 보았습니다. 한 번에 여섯 마리도 올려 보았습니다. 선상 생활낚시도 재미있다는
느낌이 들었습니다.



너무 많이 잡으면 손질하는 것이 힘들다는 사실을 다시 느낀 날이었습니다.



2017-10.10. 화. 14물


11월에 있을 대학 동기회 모임 건으로 동기회장으로부터 전화가 왔습니다.

이런저런 이야기를 나누다 낚시 이야기를 하게 되었습니다.

"어디 고등어 잘 잡히는 데 없나?"
"지세포 괜찮다."
"기회 되면 같이 함가자"
"그냥 오늘 어때?"
"좋아. 퇴근 후 가자"
"퇴근 후 보자."
"준비해서 우리 집 쪽으로 와라"
"그래 그쪽으로 갈게. 5시 30분에 보자"

친구 고등어나 좀 잡아줄 요량으로 가볍게 챙겨서 같이 지세포로 갔습니다.

이미 어둠이 내리고 있었습니다. 고등어 낚시 전에 삼치를 대상으로 루어를 날렸습니다.

T대에 3호 합사, 삼치 와이어, 멸치 메탈을 달았습니다. 몇 번 캐스팅해도 입질이 없어 포기하려고 할 때 턱하고
입질이 왔습니다. 이내 빠졌습니다. 다시 또 틱하고 빠졌습니다. 한 2초 후 다시 입질이 들어왔습니다.
 
힘 좀 쓰는가 싶더니 T대가 워낙 강력해 그대로 끌러 왔습니다. 옆에 계시던 어르신이 뜰채질해 주었습니다.

그동안 낚은 삼치 중에서 가장 큰 크기였습니다. 6자를 훌쩍 넘었습니다. 즉석에서 피 빼고 해체하여 친구

아이스박스에 담았습니다. 기분이 좋았는데 초를 치는 일이 발생했습니다. 전갱이 생미끼 낚시를 하는 사람
원줄에 루어가 걸리는 불상사가 발생했습니다. 그자가 엄청나게 화를 내면서 나이가 몇 살이냐, 누구 아들이냐,
참 어이가 없었습니다. 더 웃기는 건 나이가 동갑이었습니다. 물론 저의 실수는 인정합니다. 찌를 보고 상당히
여유 있게 캐스팅 했지만, 그자가 뒷줄을 늘어뜨려 걸린 것으로 생각이 됩니다. 결론은 그렇습니다. 전갱이
생미끼 낚시하는데 루어꾼이 온 것이 못마땅해서 그런 것 같습니다. 루어 바로 접고, 갈치 낚시를 하였습니다.
고등어 몇 마리, 갈치 세 마리를 잡았습니다. 9시가 되어 뒷정리를 하고 철수를 하였습니다. 친구는 고기를
손질하여 깨끗하게 정리했습니다. 마음은 우울했지만 모처럼 친구와 좋은 시간을 가졌습니다.




10.15. 일, 3물


오후 문어낚시를 가서 문어 한 마리 잡았습니다. 문어 얼굴 본 것에 만족하고 바로 철수 했습니다.




이른 저녁을 먹고 지세포방파제로 가는 데 비가 내리기 시작합니다.

방파제에 열흘 정도 텐트를 친 가족은 오늘도 그자리를 지키고 있습니다.

비바람이 몰아치니 방파제가 텅 비었습니다. 세 사람 밖에 없습니다. 잠시 후 부부가 떠나가고, 그 후

나머지 꾼도 철수를 합니다. 지세포 방파제 혼자서 접수  했습니다. 방파제 분위기 억수고 으스스합니다.



전갱이 미끼로 대멀 함 노려봅니다. 하지만 뜻대로 되지 않습니다.

입질을 두 번 받았으나  입질이 약해서 포획에는 실패했습니다.

전갱이의 마지막 모습입니다.




날시가 너무 안 좋아 7시 30분에 철수 했습니다.


10.18. 수요일. 6물

퇴근 후 짬 낚시로 문어 낚시를 갔습니다. 입질에 신경 쓸  필요도 없고, 그냥 적당이 감아들이면 되니

좀 편안한 낚시입니다. 물이 너무 빨라 추가 너무 멀리 떠내려 갑니다. 그럭저럭 시간 보내다 어무워 질

무렵 문어 두 마리 잡고 철수 했습니다.













코멘트입력

select * from g4_write_sea_state where wr_is_comment = 0 order by wr_num, wr_reply limit 0, 30

1030 : Got error 134 from table handler

error file : /gnuboard4/bbs/board.ph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