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로그인

방문객 접속통계
공격적인 찌낚시 다모

김용화 프로와 함께하는 거제권 조황속보!! 가이드 선장 조황은 오른쪽 메뉴를 클릭!!
본 게시판의 목적과 관계없는 글을 높은 조회율을 이유로 올릴 경우 삭제 조치합니다

  부담스러운 5짜 감성돔
  글쓴이 : 해마     날짜 : 18-06-03 10:34     조회 : 2177     트랙백 주소

 

모처럼 바람도 잔잔하고 바다도 평온한 주말을 맞이 했습니다.  지인들과 이른 아침을 동반하여 가까운 느태 방파제에서 회동을 하였고, 벵에돔을 노려 아침 물때를 집중 공략  했습니다.   벵에좀이 좋아하는 빵가루 밑밥에 홍개비와 크릴을 준비 했습니다만, 내심 어떤 놈들이 먼저 달려들까 궁금함과 기대감에 평화로운 주말 낚시기분을 만끽합니다.

홍개비 미끼에 반응한 첫 손님은 25cm 급 감성돔입니다.   밑밥을 잔뜩 먹고 올라온 녀석은 분에 못이겨 빵가루 밑밥을 토해냅니다.   이후, 30에 가까운 벵에돔 한 마리가  올라 왔으나, 연타석으로 올라오는 감성돔들.  씨알은  25~35cm 급으로 다양합니다.  35cm 쥐노래미까지 가세하니 일단 손맛은 성공적입니다.   결국 52cm 감성돔을 MJMS 해담 前 회장님께서 올려냄으로서 이번 벵에돔 낚시는 주객전도 로 끝이 났습니다.  정오가 넘어서며, 화창하던 한낮의 더위는 따갑게 변했고 낚시를 접을 수밖에 없었습니다.

 

문제의 감성돔입니다.  더운 날씨에 이 녀석을 가져가려는 사람이 없습니다.  제가 들고 사진촬영을 한 후 "필요하면 가져가라" 말 들 하지만 이미 잡은 감성돔 벵에돔 만으로도 캠프 먹거리는 충분합니다.   짐이 될것같아 극구 사양했습니다. 

이런 날씨에는 큰 고기를 잡는 것 은 처치 곤란한 일이 될 수 있음에 헛 웃음이 나왔습니다.   잡는 것만큼이나 조리하기 전 까지 신선하게 보관하는 일도 꾼의 몫이기 때문입니다.

다행히 제가 책임진 횟감들은 신선하게 캠프까지 운반되었고, 즐거운 시간이 되었습니다.  피를 잘 빼낸 감성돔은 도착과 동시에 얼음물에 담았는데, 그 상태로 포를 뜨고 잘 다듬어 회를 썰어냈습니다.   여름철은 그렇게 회를 다루는 것이 오랜 경험으로 캠프의 상식이 되었습니다.  이런 상황에 대비하여 빙수기계가 준비된 태조캠프의 모습도 일상적인 것입니다.  벵에돔과 감성돔, 쥐노래미의 맛이 각각 다르게 느껴지는 것에 대한 의견을 교환하는 것도 좋은 지식이 되었습니다.  그러나 서로 미루던 5짜의 운명은 아직도 모릅니다.

 

- 신나는 낚시정보 사이트 태조FC.  바다낚시 동호회 해담, 해마 書 -

 
 

cin942   18-06-03 14:44
HOO~~~~ 굉장하심...
     
해마   18-06-06 07:50
감사합니다.
도드람   18-06-04 09:08
크다
     
해마   18-06-06 07:51
제가 봐도...
흑선풍   18-06-04 12:49
느태 방파제 어디쯤인지 알수 있을까요?
     
돌부처   18-06-04 13:00
느태 방파제 라고 포인트 공유 하셨는디요....???
          
java2   18-06-04 13:09
지나친 포인트 공개 요구는 실례입니다. 
장소를 알렸는데 어느 자리인지 까지 묻는건 아니지요
               
돌틈이   18-06-04 13:32
매너를 지킵시다.
                    
kimmk   18-06-05 14:02
포인트 공개에 감사 드립니다
                         
해마   18-06-06 07:51
감사합니다
dlqjtm   18-06-04 13:38
아... 낚시, 낚시...
     
해마   18-06-06 07:52
같이 가세요.  낚시...
바람꽃   18-06-07 13:40
제대로 손맛 보신걸 축하합니다.
5짜가 허한 대접을 받다니 안타까운 일입니다. ㅎ
     
해마   18-06-12 12:41
그러게요.
강선욱   18-06-08 11:32
사장님!!!!매일 태조낚시 계시던데 ㅎㅎㅎ그때기억하실지 모르겠지만 피자 맛있게 드셨나요?
저도 사장님처럼 언젠가는 감성돔 잡아보겠습니다 ㅎㅎㅎㅎㅎ
     
해마   18-06-12 12:41
ㅋㅋㅋ  감사합니다  덕분에 잘 먹었네요.
눈큰아이   18-06-11 11:50
감성돔 5짜 아무나 잡는고기가 아닌데 어찌하여 천득꾸러기가 된거건지 오호,,,,,,,ㅎㅎㅎㅎㅎ
     
해마   18-06-12 12:41
날씨가 너무 더운것이 문제지요
코멘트입력

게시물 1,977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태조낚시 오시는길 (1) 태조FC 18-07-14 30809
온누리, 거제사랑 상품권 사용안내. 해원 18-07-14 30482
1767 그냥 나가본 바닷가 (4) 오컵의면도날 18-07-15 1711
1766 태조낚시 오시는길 (1) 태조FC 18-07-14 30809
1765 온누리, 거제사랑 상품권 사용안내. 해원 18-07-14 30482
1764 매물도는 지금 터지고 부러지고 난장판 입니다~~ (16) 남정바리 18-07-12 2395
1763 파랑포 방파제 밤낚시는 영원하라~!!!! (2) 장자방 18-07-12 1786
1762 지심도 고등어 (12) 아레스 18-07-06 2182
1761 장마철이라 퇴근 후 방파제에 갔다가 본 손맛 (27) 변산바람꽃 18-06-29 2674
1760 옥포 산책로 벵에돔 대박 (13) 공현수 18-06-26 2616
1759 전갱이는 마릿수로 올라오나 벵에돔은 한 마리 잡기도 힘든 방파… (32) 변산바람꽃 18-06-15 2456
1758 도보로 진입하는 "가실바뀌미" 벵에돔 낚시 (6) 여신꼬붕 18-06-09 2058
1757 장승포 해안도로 벵에돔 (10) 해마 18-06-08 1827
1756 부담스러운 5짜 감성돔 (18) 해마 18-06-03 2178
1755 대매물도 벵에돔 (8) 6짜응답 18-05-31 1744
1754 잡어 틈에서 입질한 고마운 벵에돔. 느태 방파제 감성돔 붙음(긴… (21) 변산바람꽃 18-05-28 2586
1753 쓸만한 벵에돔 두 마리와 자리돔 몇마리 (24) 변산바람꽃 18-05-24 2601
1752 도보 갯바위 벵에돔 조황 (10) 해마 18-05-23 2034
1751 가조도의 4짜 감성돔 들... (6) 장용득 18-05-16 2239
1750 본격 참돔씨즌 매물도로 출격!! (13) 남정바리 18-04-26 2336
1749 드디어 가조도 봄 감시 들어왔다요~~!!!!! (6) 김정백 18-04-19 2308
1748 과정보단 결과 (5) 고마스터2 18-04-14 2011
1747 공곶이 뽈락 만개~~!!! (3) znsxk 18-04-10 2042
1746 히트히트.. 뽈 루... (3) sween 18-04-03 2061
1745 오늘도 꽝~~~!!! (5) 생비 18-03-18 2056
1744 대물 영등 감성돔 (6) 시우러브 18-03-15 2575
1743 주말 작은 손대권 호황 (5) 유형민 18-03-06 2298
1742 감성돔 낚시, 5짜 클래스 의 위용~!!! (9) 미운오리 18-02-20 2902
1741 학꽁치 낚시 (4) 나가자 18-02-15 2390
1740 9전10기 끝에 방파제에 들어올린.... (5) 미놀라 18-02-11 2413
1739 겨울 바람에도 꼴방없이 사부작 사부작... (2) 기차부 18-02-05 2288
1738 꽤 나, 반가운 넘!!!!!! (6) 화유기 18-01-27 2422
 1  2  3  4  5  6  7  8  9  10